Lessons learned on both sides as Zaytun heads hom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learned on both sides as Zaytun heads home

JoongAng Daily 6면 기사 Friday, December 26, 2008


“We Are Friends.”
It was with this motto that the soldiers of Korea’s Zaytun Division set foot in the war-torn regions of northern Iraq in September 2004.

*motto : 좌우명, 표어, 모토

“우리는 친구입니다” - 2004년 9월 자이툰 부대 한국 군인들은 이 좌우명으로 전쟁의 참사에 찢긴 이라크 북부 아르빌 땅을 밟았다.

In keeping with their peace-keeping name * Zaytun means “olive” in Arabic * the conting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rmy set about building 280 public facilities such as schools, fresh water wells and health clinics. They treated more than 88,000 local patients and gave vocational training to about 2,300 people.

*contingent : 파견단, 대표단
*set about : 착수하다, 시작하다

평화 유지 활동에 걸맞은 이름을 쓰며(‘자이툰’은 아랍어로 ‘올리브’를 의미한다) 한국군 파견단은 우물, 그리고 보건소 같은 공공시설280여개 짓기 시작했다. 그들은 8만8000명이상의 지역 환자를 진료했고, 약 2300명에게 직업 교육을 실시했다.

Both sides benefited from the Zaytun mission: the people of northern Iraq from the reconstruction programs and peacekeeping missions, and the Korean troops, who brought back insights and memories.

*mission : (사절의) 사명, 임무;(일생의) 사명, 천직 / (특별한) 사절(단)
*insights : 통찰(력), 간파

자이툰 부대의 활동은 양측에 모두 도움이 됐다: 북부 이라크 주민들은 재건 프로그램과 평화유지 활동의 혜택을 보고, 한국군 부대에는 식견과 추억을 가져다 주었다.

The JoongAng Daily met with some of the members of the Zaytun Division who returned home on Dec. 19 to find out more about their mission and what they learned about northern Iraq.

*Division : 사단, 함대

중앙데일리는 12월 19일에 귀국한 자이툰 사단의 부대원들을 만나 그들의 임무에 대해, 그리고 그들이 북부 이라크에 대해 무엇을 배웠는지를 알아봤다.


Literacy classes bring hope

*literacy : 읽고 쓸 줄 앎, 식자(識字)

문맹자 수업 - 희망을 가져오다

After a father becomes seriously ill, his daughter buys medicine for him. But because she doesn’t know how to read and write, she can’t make out the proper amount of medicine that her dad should take, or how it should be taken. With her father’s life at stake, will the girl be able to save him*

*at stake : 위태로운

아버지가 심하게 앓게 된 뒤 딸이 아빠를 위해 약을 산다. 그러나 그녀는 읽고 쓸 줄 모르기 때문에 아빠가 복용해야 할 약의 분량과, 약을 복용하는 방법을 이해할 수 없다. 아빠의 생명이 위태로운데, 소녀는 아빠를 살릴 수 있을까*

This was the basis of a skit performed by local students at a recent literacy class ran by the Zaytun Division, part of a program that ran from December 2004 until the Korean troops came home last week.

*skit : (풍자적인) 촌극(寸劇)
*perform : 상연하다, 연기하다

위의 내용은 자이툰 사단이 2004년 12월부터 지난 주 귀국할 때까지 현지에서 운영한 교육 프로그램 일부인 문맹자 수업에 참가한 현지 학생들이 최근 보여준 역할극이었다.

It was a simple skit that stressed the importance of literacy, but Major Lee Jae-sik of the Zaytun Division cherishes it as one of the most rewarding experiences of his life.

*cherish : 품다, (추억을)고이 간직하다
*rewarding : 가치나 보람이 있는

이것은 읽고 쓰기의 중요성을 강조한 간단한 역할극이었다. 하지만 자이툰 사단의 이재식 소령은 이것을 그의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는 경험 중 하나로 간직하고 있다.

Lee was dispatched to Iraq in May this year as a coordination officer at Zaytun’s Civil Military Coordination Center in Irbil.

*dispatch : (군대·특사 등을) 파견하다.
*coordination : (작용·기능의) 조정

이 소령은 올해 5월 아르빌에 있는 자이툰 부대의 민-군 협력센터에 협조 장교로 급파됐었다.



A flag-lowering ceremony at the Zaytun Division last week in Irbil.이라크 아르빌 자이툰 부대에서 지난주에 있었던 하기식.


Captain Yoo Kyung-hwa poses with children in a village in Irbil, Iraq, during her eight-month tour of duty during which she worked as an information officer.
자이툰 부대에서 8개월간 공보장교로 일했던 유경화 대위가 아르빌 지역의 어린이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