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ience is a national security issu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cience is a national security issue

In the aftermath of North Korea’s provocative strike on Yeonpyeong Island, the rules of engagement are not the only things that need to be changed. We need a whole new framework of national security strategy. We also need to re-establish national security and relationships with other nations and communities. Moreover, the way national security and science look at each other has to change.

How is national security connected to science? In the United States, the Clinton administration was the first to present a strategy that integrates national security and science. President Clinton announced the National Security Science and Technology Strategy in September 1995. According to the initiative, science and technology are the engines of the three main elements of national security, namely military strength, diplomatic caliber and economic capacity.

The United States provides solutions to pressing security threats through investment in science and technology.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also emphasized science, especially fundamental science, in the National Security Strategy announced in May. The strategy defines the largest investment in pure science research in the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as the stepping stone for national security.

The artillery attack on Yeonpyeong Island makes us ponder the relationship between national security and science in South Korea. The prospect is not so bright for now. In October 2006, North Korea carried out its first nuclear test, but we were unable to independently determine whether Pyongyang’s test had actually succeeded. Seoul had to wait until the U.S. detected radioactive substance in the airspace over North Korea and conducted a precision analysis.

At the time, South Korea did not have the equipment and technology to pick up the extremely small radioactive substances on its own. Advancements in fundamental sciences such as nuclear physics are necessary for defense science activities such as radiation detection. Until recently, South Koreans paid attention to the development of pure science not to enhance national security but to accelerate economic growth.

The International Science Business Belt is one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major campaign promises, and the original intention is to boost economic development by attracting and nurturing high-tech companies. By developing basic sciences, the project hopes to come up with original technology for a new growth engine. The rare isotope accelerator, to be installed in the International Science Business Belt, is a necessary facility to investigate the secrets of the creation of the universe. It will also be an essential tool in developing environmentally friendly nuclear energy, new material such as bulletproof paper and a method to prevent self-duplicating cancer cells.

But the North’s provocations shift attention to the use of the rare isotope accelerator for national security. One of the major motivations for investing in an accelerator is for national security in the U.S. as well. According to “Accelerators for America’s Future,” published by the U.S. Department of Energy in June, national security is one of the top five applicable fields for accelerators, along with energy and environment, medicine, industry and discovery science.

-ellipsis-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바뀌어야 할 것은 교전수칙만이 아니다. 필요하다면 국가안보전략의 틀을 새롭게 짜야 한다. 국가안보와 다른 국가·사회 영역의 관계도 새롭게 설정하는 게 필요하다. 국가안보와 과학이 서로를 바라보는 시각도 변해야 한다.

국가안보와 과학은 어떤 관계일까. 미국의 경우 국가안보와 과학을 한 데 묶는 전략을 최초로 내놓은 것은 클린턴 정부다. 클린턴 대통령은 1995년 9월 ‘국가안보과학기술전략(National Security Science and Technology Strategy)’을 선보였다. 이에 따르면 국가안보의 3대 근간인 군사력·외교력·경제력의 원동력은 과학기술이며, 미국이 당면한 안보 위협에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은 과학기술에 대한 투자다.

오바마 행정부가 5월에 발표한 ‘국가안보전략(National Security Strategy)’도 과학, 특히 기초과학을 중시하고 있다.이 전략은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기초과학 연구 지원’을 국가안보의 디딤돌로 삼고 있다.

연평도 포격은 우리나라에서 국가안보와 과학이 어떤 관계에 놓여있는지 고민하게 한다. 그 현주소는 밝지 않다. 2006년 10월 북한이 1차 핵실험을 했을 때에도 우리나라는 북한이 과연 핵실험을 했는지 자체적으로 파악하지 못하고 미국이 북한 상공에서 방사능 물질 포집해 정밀 분석하기만을 기다려야 했다.

우리가 독자적으로 극미량의 방사능 물질을 포집해 분석할 장비와 기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방사선 검출기술과 같은 국방과학 활동에 필요한 것은 핵물리학과 같은 기초과학이다. 최근까지 기초과학 진흥에 대한 우리의 관심은 국가안보보다는 경제 문제에 집중되어 있었던 게 사실이다.

이명박 정부의 3대 공약 과제 중 하나인 과학비즈니스벨트 사업이 원래 의도했던 것도 경제성장이다. 이 사업은 기초과학을 발전시켜 성장동력을 점화할 원천기술을 창출하자는 열망이 결집된 사업이다. 특히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에 들어설 중이온가속기는 우주생성의 비밀을 캐는 발견 과학(discovery science) 연구뿐만 아니라 친환경 핵에너지, 방탄종이와 같은 신물질 개발, 암 세포의 자기복제 차단 같은 원천기술들을 개발하는 데도 필수 시설이다.

그러나 북한의 도발은 중이온가속기에 내재된 국가안보상의 잠재력에 눈을 돌리게 한다. 미국에서도 정부의 가속기에 대한 투자는 국가안보가 주된 목적 중 하나다. 미국 에너지부가 6월에 발간한 ‘가속기와 미국의 미래’에 따르면 국가안보·국방은 에너지·환경, 의료, 산업, 발견과학과 더불어 가속기의 5대 활용분야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