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tting up the big buck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tting up the big bucks



Samsung Group pledged a capital investment of 43.1 trillion won ($38.2 billion) for this year. LG Group plans to invest 21 trillion and Hyundai Motor Group 12 trillion won.

The figures are record-high for the conglomerates. Capital investment by the country’s ten largest business groups is expected to top 100 trillion won this year.

They aim to speed ahead of their overseas competitors in current business lines and also to make rapid inroads into new fields like biotechnology and alternative energy industries.

Bigger capital investment translates into more well-paid jobs and guarantees a secure future for the companies and the nation. We applaud the bold and farsighted investment moves of these large companies.

South Korean companies have been fairly discreet in new investments over the last decade since the financial crisis in the late 1990s. They focused more on honing efficiency in productivity and cost-cutting restructurings.

New investment mostly went to overseas outlets. They even ignored pleas from the president. But now they have become aggressive in their new investment.

Their move has been motivated by the changes in the world economy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declared: “more and bigger investment.” LG Group Chairman Koo Bon-moo said, “Leading the market is no longer a choice, but the inevitable path we must take.”

Companies in advanced countries are devoted to future-growth industries and Chinese companies are catching up in traditional industries. Top corporate ranks are easily replaced.

The 100 trillion won investment pledge by the 10 largest groups underscores their resolution in the face of an uncertain business environment. They are putting up all they have to make headway for the next decade. They are making their biggest business choices and confronting their biggest challenges.

Korean Inc. has built its success on choice, concentration and quick resolution. Korean companies may well show the world again what they are capable of. The government must cheer and give all the support they need in carrying out their investment by radical deregulation measures. Our economic future and the country’s fate is at stake.

한국 경제 운명 걸린 통 큰 투자

삼성그룹이 올해 43조10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LG그룹도 21조 원의 투자계획을 내놓았다. 현대차 역시 12조 원 규모의 투자 방침을 정했다. 모두 사상 최대 규모다. 10대 그룹의 투자계획만 해도 줄잡아 100조 원을 넘는다. 기존 사업 영역에서 해외 업체들과 격차를 확실하게 벌이면서, 바이오·대체에너지 같은 차세대 신성장 분야도 선점(先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설비투자가 늘어나야 질 좋은 일자리가 생긴다. 미래의 먹거리도 확보할 수 있다. 몰라보게 달라진 대기업들의 통 큰 투자는 두 손 들고 환영할 일이다.

외환위기 이후 10여 년간 우리 기업들이 투자에 소극적이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생산효율성을 높이거나 구조조정에 치중했다. 신규 투자는 대부분 해외로 내보내기 일쑤였다. 대통령까지 나서 윽박질러도 소용없었다. 그런 기업들이 지금 자발적으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세계경제의 판도가 뒤바뀌는 지금이야말로 승부수를 띄울 적기(適期)라고 판단한 게 아니냐는 느낌을 받는다. 평소 신중한 이건희 삼성회장이 “좀 많이, 크게 투자하겠다”고 한 것이나, 구본무 LG회장의 “시장 선도(先導)는 선택이 아니라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할 길”이란 발언에서 새로운 각오를 읽을 수 있다.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지난해보다 낮아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선진국들은 한발 앞서 미래 성장산업에 집중하고, 중국은 전통산업에서 우리를 거세게 추격하고 있다. 세계 1등 기업도 졸면 죽는 세상이다. 이런 불투명한 환경에서 10대 그룹의 100조 원 투자는 총력전이나 다름없다. 새로운 10년을 위해 지금까지 쌓아놓은 모든 실탄을 퍼붓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반드시 이겨야 할 고비, 바로 승부처(勝負處)가 눈앞의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우리 기업들은 선택과 집중, 그리고 신속한 결단력을 통해 성공 신화를 쌓아왔다. 올해도 그 실력을 다시 한번 유감없이 발휘해야 할 것이다. 정부도 과감한 규제완화를 통해 투자 확대를 뒷받침해야 한다. 우리 경제의 미래와 우리나라의 운명이 걸린 일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