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ing the poli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cing the police




The police are at the bottom of the totem pole when it comes to the nation’s law enforcement hierarchy. They are, however, the part of the social justice system that common people come into contact with the most, meaning they have to work extra hard to ensure they maintain the public’s trust.

But recent revelations shed light on some disturbing incidents within the ranks of our police organization, eroding our trust in those who vow to serve and protect us.

The former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has been arrested for corruption, while a combat police unit is under fire for alleged inhumane treatment of some junior colleagues. And most recently, a senior police official has been charged with murdering his mother to pocket insurance money and pay down gambling debt. To put it simply, the country’s police system is corrupt from top to bottom. On what grounds, therefore, can the police demand authority and expect trust from the public?

What is more shocking, however, is the numbness we have developed to charges of corruption within the nation’s police forces. That’s what happens when the incidents keep piling up. Former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Kang Hee-rak was arrested on charges of taking bribes from a businessman in return for helping him land a license to run makeshift canteens at construction sites. When the broker came under suspicion, the commissioner even advised him to flee abroad. With corruption at the very top of the command chain, what should we expect from the rest of the organization? Unsurprisingly, some 50 police officers are suspected of having questionable relationships with the broker as well.

The murder committed by a senior police official might have been prevented if we had a more structured, thorough training system in place as well as a network to identify potential problems within the police force.

In the United States, shady police recruits are kicked out, and psychological evaluations of current members are conducted frequently. Here, however, integrity and a commitment to social justice have evaporated as police officers struggle to get ahead of their colleagues.

The government should consider creating a special committee for police reform to unearth the underlying problems and come up with solutions. Private experts in the field and civil groups should also contribute to helping rebuild the police system.

An overhaul is sorely needed.

총수·간부·전투경찰까지 불법 만연
공권력이 부패하면 법치도 무너져
차제에 조직문화·시스템 대수술해야


경찰은 공권력의 말단(末端)이다. 일반 국민이 가장 먼저, 가장 가깝게 접하는 국가의 실체적 권위다. 그래서 경찰은 ‘법치(法治)의 촉수(觸手)’라고 한다. 그런 경찰이 지금 나락에 떨어진 형국이다. 전직 경찰청장이 비리로 구속되고, 전투경찰에는 가혹행위가 횡행하며, 경찰대 출신의 엘리트 간부가 보험금을 노리고 모친을 살해하는 패륜을 저질렀다. 조직의 꼭대기부터 간부, 맨 아래 전투경찰에 이르기까지 비리와 불법으로 얼룩진 것이다. 이래서야 앞으로 누가 경찰을 신뢰하겠는가. 경찰이 신뢰를 잃으면 실추된 공권력은 누가 세우나. 그야말로 ‘경란(警亂)’의 상황이다.

무엇보다 큰 문제는 불법과 부패에 둔감한 경찰의 조직문화다. 그런 점에서 강희락 전 경찰청장의 구속에 분노보다 허탈한 심정이 앞선다. ‘미스터 폴리스(Mr. Police)’가 고작 건설현장 식당 브로커의 ‘용돈’에 놀아났다. 무려 17차례에 걸쳐 1억8000만원을 받았다고 한다. 꼬리가 밟히자 브로커에게 해외도피를 종용했다. 사법고시 출신 경찰총수가 이렇게 법을 농단(壟斷)하는 조직에서 어떻게 바른 경찰상(像)이 뿌리내릴 수 있겠나. 이러니 총경급 50여 명도 아무런 범죄의식이나 문제의식 없이 브로커와 접촉한 것 아니겠나.

경찰대 출신 간부가 ‘패륜 완전범죄’를 꾀한 것은 개인의 일탈(逸脫)로만 치부하기 어렵다. 이런 극악한 범죄자는 경찰대 교육과정에서 걸러지고, 근무과정에서도 체크돼야 하는 것이다. 미국 경찰은 교육과정에서 반(反)사회적 성향이 드러나면 곧바로 퇴교(退校) 조치하고, 임용되고 나서도 정기적으로 정신심리를 점검한다. 반면 우리 경찰은 본연의 자세보다 승진과 자리보전에만 매달려 성적과 실적지상주의에 매몰된 것은 아닌가.

결국 이런 분위기가 일선 전투경찰대에도 스며들었을 것이다. ‘상탁하부정(上濁下不淨)’이다. 윗물이 흐린데, 어찌 아랫물이 맑을 수 있나. 그래서 알몸 가혹행위로 문제가 된 전투경찰대에서 여전히 불법 학대가 횡행하는 것이고, 이는 만연한 불법불감증 조직문화에서 기인한 것이다.

차제에 범 사회적 경찰개혁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 비리의 근원이 처우(處遇) 때문이라면 예산의 뒷받침이, 조직 선진화에 수사권이 걸림돌이라면 법체계 정비가, 인사시스템을 정비하려면 행정적 지원이 필수적이다. 이를 종합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전문가·시민이 함께 지혜를 짜내야 한다. 법치주의 정립(定立)에 경찰 신뢰회복은 필수적이다. 비상(非常)한 상황에 처한 경찰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바꿀 찬스이기도 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