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rates face prisoner’s dilemma in Kore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irates face prisoner’s dilemma in Korea



Two suspects are arrested and interrogated separately. Each is offered a deal: upon confession, the sentence will be minimized. If they both refuse to cooperate, they both walk. If one testifies and the other remains silent, the one who did not confess will receive a heavy sentence. Theoretically, it is in the best interest of both players to remain silent. But in reality, both prisoners usually choose to testify because they cannot be certain of the other prisoner’s decision.

The prisoner’s dilemma is a fundamental problem in game theory, which has significant impact on social science. John von Neumann, a pioneer in game theory, said that in the world of perfect communication, there would be no prisoner’s dilemma - but that is not the world we live in. The dilemma transcends time and location. Even when both Washington and Moscow knew that nuclear reduction was the best option for both parties, they engaged in a heated nuclear arms race throughout the Cold War.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Yoon Jeung-hyun compared the problem to a potential currency war and the risk of protectionism related to the Chinese yuan’s revaluation.

“If each country only pursues its own interests, the global economy would be faced with a prisoner’s dilemma that no player wants,” he warned.

The prisoner’s dilemma also extends to price-fixing cartels. When authorities begin an investigation, companies line up to confess about the illegal practice. LG and four Taiwanese companies were fined $650 million for price fixing, but Samsung received immunity for being the first to provide information about the scandal.

Betrayal is not always the best solution. As the prisoner’s dilemma gets repeated, players begin to realize cooperation is better than betrayal. During World War I for example, British and German soldiers would cease fire during meals.

Under interrogation, the Somali pirates captured by the Korean Navy have begun to break. On the first day of questioning, they said they did not even know how to shoot a gun. The next day, they acknowledged they shot at our soldiers. One fingered a fellow pirate for shooting Captain Seok Hae-gyun. The pirates know full well that Korean authorities could take a confession into consideration and expect more lenient sentencing in Korean courts. The Somali pirates are faced with a true prisoner’s dilemma.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죄수의 딜레마

공범 2명이 따로 조사받게 됐다. 죄를 자백하면 통크게 봐주겠단 제의를 받는다. 둘 다 부인하면 무죄 석방. 허나 자기만 입 닫고 공범이 털어놓으면 혼자 중형이다. 어찌 해야 하나. 이론적으론 서로 끝내 잡아떼는 게 최선이다. 그럼에도 공범이 자백할 위험 탓에 죄를 시인하는 게 현실적인 상책이다. 사회과학 전반에 큰 영향을 준 ‘게임이론’에 나오는 ‘죄수의 딜레마(prisoner’s dilemma)’다. 최선책을 선택 못하는 불신의 비극이다. 게임이론의 선구자 존 폰 노이만은 이랬다. “완벽한 의사소통과 완벽한 정직성이 있는 세계엔 죄수의 딜레마란 없다. 그러나 그건 우리 세계가 아니다”라고.

이 딜레마는 시공(時空)을 초월한다. 핵감축이 최선인 줄 알면서 냉전시대 내내 미국과 소련은 핵무기 경쟁을 벌였다. 작년 말 위안화 절상과 관련, 환율전쟁과 보호주의의 위험을 여기에 빗댄 건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었다. “각국이 제 이익만 추구하면 세계경제가 아무도 원치 않는 죄수의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였다.

죄수로선 기막힌 일이지만 수사 측에선 이만한 게 없다. 담합기업들의 자백을 얻어내는 ‘자진신고감면제도(leniency program)’도 실은 죄수의 딜레마를 활용했다. 담합을 먼저 실토하는 회사는 벌금을 감해 준다. 이리 되자 조사만 들어가면 술술 털어놓는 회사들이 줄을 선다고 한다. 찜찜하지만 작년 말 4개 대만 업체와 LG가 EU로부터 6억5000만 달러의 담합 과징금을 얻어맞은 와중에 삼성만 빠져 나온 것도 이 덕이었다.

배신이 능사인 세상 아니냐고 슬퍼할 건 없다. 죄수의 딜레마가 이어지면 참여자들은 배신 아닌 협력이 최선임을 차츰 깨닫게 된다. 1차대전 때 참호를 파고 피나게 싸우던 영국과 독일 병사들도 저절로 끼니 때면 포격을 멈추었다. 딱히 제재 수단 없이도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잘 굴러가는 것도 이 때문이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로버트 아우만이 제창한 ‘무한 반복게임 이론’이다.

완강히 잡아떼던 소말리아 해적들이 입을 열기 시작한 모양이다. 첫날 “총 쏠 줄도 모른다”고 발뺌하다 하루 만에 특수전 요원들에게 사격한 건 인정했다. 한 해적은 동료를 지목하며 “그가 석해균 선장을 쐈다”고 했다 한다. 어디든 죄를 시인하며 용서를 빌면 참작해 주는 게 인지상정(人之常情)임을 그들도 알 터다. 소말리아 해적들이 진정한 죄수의 딜레마에 빠진 듯 싶다.

남정호 국제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