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d pirates clear messa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nd pirates clear message



The Korea Coast Guard has been interrogating the Somali pirates who hijacked the Samho Jewelry in an attempt to find out exactly what happened.

But their findings so far don’t contain much new information.

Thirteen Somalians, including the five captured pirates, seized the ship in the Arabian Sea and took the crew hostage in an attempt to collect a ransom.

Korean naval commandos then stormed the ship and rescued the crew, killing eight pirates in the operation.

The only new discovery that came to light during the interrogations is that Seok Hae-kyun, the captain of the freighter, was hit by bullets fired not only from Somali pirates but also one from the Korean rescue squad as well.

The central focus of the investigation is to discover who actually ordered the hijacking, but it has not cleared up this issue. Authorities have also yet to find any connection between the attack on the Samho Jewelry and the earlier hijackings of the Samho Dream supertanker and the Geummi 305 trawler.

The pirates claimed that their leader was killed during the skirmish with Korean forces. They also assert that they had been sailing aimlessly for 25 days until they stumbled upon the Samho Jewelry, denying that they targeted the ship in advance.

Yet questions still linger. Samho Jewelry crewmen testified that the head of the pirate group boasted of his track record, saying he hijacked seven ships. He also said that one of the pirates helped seize the Samho Dream.

One of the pirates said, in broken English, that Korea perhaps paid too much to free the Samho Dream in November when it ponied up $9.5 million, indicating that Korean ships have become an attractive and lucrative target.

Somali piracy, it’s clear, has become an organized business network. Maritime sources believe that intelligence brokers are active in London, selling route information for cargo ships to Somali pirates.

The Samho Jewelry’s course, therefore, might have been leaked. It’s hard to imagine that pirates just randomly stumbled upon the ship in such a vast ocean expanse.

The investigation has now been handed over to prosecutors, who should utilize an international network to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We must set a precedent on prosecuting pirates and send a clear signal around the world that Korea should not be messed with.

소말리아 해적 배후세력 철저히 추적해야

‘삼호주얼리호 해적 납치 사건’에 대한 해양경찰의 수사 결과는 대부분 예상됐던 내용이다. 생포된 5명을 포함한 소말리아 해적 13명이 인도양에서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뒤 몸값을 요구하다 우리 해군의 진압작전으로 미수(未遂)에 그쳤다는 게 골자다. 새로운 사실은 석해균 선장의 몸에서 우리 해군의 유탄으로 추정되는 총탄 한 발이 나왔다는 정도다.

이번 수사에서 가장 큰 관심을 끈 대목은 납치의 배후(背後) 세력이었다. 해경은 삼호드림호, 금미305호 등 과거 피랍된 한국 선박과 이들 해적의 연관성, 배후 세력을 밝혀내는데 실패했다. “사건을 주도한 두목이 사망한 데다 생포한 해적들도 ‘잘 모르겠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라는 해명이다. 해적들은 약 25일 동안 바다를 떠돌아다니다 삼호주얼리호를 발견, 납치하게 됐다고 한다. 사전에 정보를 입수한 ‘표적 납치’가 아니라는 게 해경의 입장이다.

하지만 의문은 남는다. 삼호주얼리호 선원들은 해적 두목이 7회에 걸쳐 선박납치 경험을 과시했고, 해적 중에서 삼호드림호 납치 때 가담한 자가 있었다고 증언했다. 해적들이 “코리아, 삼호, 머니 투 머치(Korea, Samho, money too much)”라고 말했다는 진술도 있다. 지난해 11월 950만 달러를 주고 풀려난 삼호드림호의 사례를 파악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프로 해적’이 한국을 ‘봉’으로 삼아 표적 납치했을 개연성이 있다는 방증이다.

소말리아 해적들은 조직화·기업화돼 있다. 국내 해운업계에서는 영국 런던을 중심으로 해적들과 연계된 ‘정보 브로커’들이 돈을 받고 정보를 판다는 얘기가 파다하다. 삼호주얼리호의 운항정보가 거래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유다. 그 넓은 인도양에서 납치대상 선박을 찾다가 우연히 한국 선박이 ‘낚시에 걸려들었다’는 가설(假說)을 쉽게 믿을 수 있겠는가. 배후세력 규명은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의 몫이다. 필요하면 국제적인 공조체계를 가동할 필요도 있다. 외국 해적에 대한 첫 국내 사례인 만큼 선례를 만들 필요가 있다. 한국을 건드렸다가는 큰 코 다친다는 점을 소말리아 해적들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