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Tobacco in the doc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ig Tobacco in the dock



A meaningful ruling came out yesterday in a lawsuit filed by a group of smokers against Korea Tomorrow & Global (formerly Korea Tobacco & Ginseng), which manufactures and sells tobacco products. The Seoul High Court ruled that there was considerable correlation between smoking and lung cancer. It added that the plaintiffs had been smoking for a long period of time and suffered lung cancer, acknowledging the epidemiological relevance.

The ruling is the first-ever confirmation of the common knowledge that smoking increases the risk of lung cancer. The appeals court overruled a lower court’s ruling that there was no evidence that proved the plaintiffs suffered from lung cancer as a result of smoking. If the Supreme Court upholds the ruling, it may cause huge repercussions as the decision provides legal grounds for many smokers with lung cancer to file separate lawsuits against tobacco companies.

The appeals court, however, upheld the lower court’s ruling that KT&G was not liable for compensation because the plaintiffs failed to prove that KT&G was involved in illegal practices in the course of manufacturing and selling tobacco.

In other words, the court didn’t agree with the plaintiffs’ argument that the government and KT&G attempted to deceive customers by covering up the dangers of tobacco and mislead them with sales gimmicks, such as calling several tobacco brands “light” or “mild” to make them appear less harmful to the health.

The harmful effects and nicotine addiction have been proven through medical research. As a result, an avalanche of lawsuits were filed not only by individuals or groups but also by health insurance companies and governments in the United States. In 1998, a state government in the U.S. won a lawsuit against tobacco companies and landed a whopping amount of compensation - $246 billion - through a so-called Mass Settlement Agreement. The family of a smoker who died from lung cancer also won a lawsuit against Phillip Morris and received $80 million as punitive compensation.

The victory of KT&G, however, does not grant it immunity from being responsible for causing health problems. It is regrettable that KT&G refused to accept the court’s arbitration plan demanding the company establish a public foundation to alert smokers to health risks.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should also do their bit by increasing the bans on smoking in public places.

“흡연과 폐암, 상당한 인과관계 있다”

이른바 ‘담배 소송’에서 의미 있는 판결이 나왔다. 어제 서울고법 민사9부는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흡연과 폐암 사이에 상당한 인과(因果)관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고들이 장기간 흡연했고 폐암에 걸렸다는 공통점이 있으며, 흡연과 발병 사이의 역학적 관련성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담배를 피우면 폐암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국민적 상식을 법원에서 처음으로 확인한 것이다. 이는 “폐암이 흡연으로 인한 것이라는 점을 인정할 증거가 없다”는 1심을 뒤집은 결론이다. 흡연과 폐암의 인과관계가 대법원에서 유지될 경우 큰 파장을 부를 것으로 보인다. 흡연으로 폐암을 앓게 된 환자 등이 담배회사를 상대로 또 다른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근거를 터줬기 때문이다.

하지만 법원은 담배의 제조·판매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입증되지 않아 1심과 마찬가지로 KT&G의 배상책임은 없다고 봤다. 담배 자체에 결함이 있고, 국가와 KT&G가 담배의 유해성(有害性)을 은폐했으며, ‘라이트’ ‘마일드’ 등의 이름을 붙여 덜 해로운 것처럼 소비자를 현혹했다는 원고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흡연의 유해성과 중독성은 이미 의학적으로 결론이 난 상태다. 미국에선 개인뿐 아니라 집단, 간접흡연 피해자, 의료보험회사, 정부 등 다양한 소송이 봇물을 이뤘고, 일부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1998년 미국 주(州) 정부가 담배업체들로부터 2460억 달러를 변상 받기로 하는 ‘주요 합의(MSA,Mass Settlement Agreement)’를 이끌어 낸 사례가 있다. 폐암 사망자 가족이 필립 모리스로부터 징벌적 배상금으로 8000만 달러를 받아낸 판결도 있었다.

KT&G가 소송에서 이겼다고 책임을 면제받은 것은 결코 아니다. 재판 과정에서 KT&G가 ‘금연 공익재단’을 설립해 사회공헌을 하도록 한 조정안을 거부한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지금이라도 KT&G는 비흡연자를 보호하고 흡연자의 금연정책을 지원하는데 적극 나서야 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도 공공시설물에서의 흡연 금지 등 사회적 분위기를 잡아가야 한다. ‘자기 좋아 담배 핀 것 아니냐’며 흡연을 개인적인 기호(嗜好)와 책임으로 놔두던 시절은 지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