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han Group starts ane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inhan Group starts anew



Shinhan Financial Group nominated a former executive of its life insurance unit as its new chairman in hopes of starting afresh after a much-publicized internal power struggle.

Han Dong-woo, whose nomination must be formally approved by shareholders in March, is faced with the task of rebuilding confidence in the country’s third-largest banking group. He must endeavor to rebrand the bank. He must live up to the high expectations of his shareholders and customers.

The Shinhan feud that led to resignations of its top leaders and an investigation into embezzlement amid a power struggle exposed the limits of the Korean financial industry. Shinhan, which before the crisis had an image of transparency, was embroiled in accusations of embezzlement and illegality between the group chairman and bank chief executive. The top leadership of the financial group is suspected of embezzling customers’ money and frequently conducting under-the-table dealings with shareholders.

The panel that should have kept its eyes open existed largely in name only. Executives ignored local shareholders and devoted themselves to their Japanese shareholders. Financial supervisory authorities stayed on the sidelines and worsened the situation.

Lobbying and internal competition were equally intense during the process of naming the group’s new chairman. Rumors say the nominated chairman also has the support of his predecessor. But now that he is at the helm, the new chairman must remember that he represents Shinhan Financial Group, not a certain individual. He must eradicate past stains and reinvent the financial group’s image as well as create a succession program to avoid feuds over new leadership.

This crisis can pave the way for the group to move toward a broader market. To do so, the controversial past figures must leave the group as early as possible to help the once-beloved company start anew.

신한금융 신임 회장, 이번 사태를 글로벌 금융 도약의 기회로 삼아야

어제 신한금융지주 새 회장에 한동우 전 신한생명 사장이 내정됐다. 6개월 가까이 끌어왔던 내분 사태가 사실상 일단락된 셈이다. 하지만 신한금융은 이제 시작이다.

해결해야될 과제가 산적하기에 신임 회장 내정자의 어깨는 매우 무거울 것이다. 심각했던 내부 갈등을 봉합하고 땅에 떨어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에 전력을 쏟아야 한다. 과거 수십년간 신한을 이끌어왔던 ‘라응찬 전 회장체제’로 집약되는 구(舊)체제에서 환골탈태해 글로벌 금융사로 도약할 수 있는 신(新)체제도 만들어내야 한다. 이 모든 게 내정자의 역량에 달려있기에 그에게 거는 기대 역시 매우 크다.

돌이켜보면 신한 사태는 한국 금융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이었다. 신한은 국내 최고의 금융그룹이다. 그런 금융사에서 현직 은행장이 현직 지주회사 사장을 고발했으며, 그 과정에서 온갖 불법과 탈법이 자행됐음이 드러났다. 평직원도 아닌 최고경영자(CEO)들이 차명계좌를 만들고, 고객이 맡긴 예금을 횡령하고, 주주들과 비정상적인 거래행태를 일삼았다.

CEO의 불ㆍ탈법을 감시해야할 이사회도 전혀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 특히 국내 주주는 무시하고, 재일교포 주주들의 환심만 사기 위해 벌였던 행태는 국민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금융감독당국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사실상 방관함으로써 내분의 장기화에 일조했다.

신임 회장 선출 과정에서도 파벌싸움이 대단했다고 한다. 내정자 역시 전임 회장의 지원을 받았다는 얘기가 무성하다. 설령 그렇더라도 회장이 된 이상 이제는 '누구의 편'도 아닌 신한금융의 편임을 명심하기를 당부한다. 그런 후 과거의 얼룩을 말끔히 지우면서 글로벌 금융사로 도약할 수 있는 새 틀을 속히 만들어야 할 것이다. 지배구조를 새로 짜고 후계자 육성 프로그램도 서둘러 만들어야 한다.

위기는 곧 기회라고 한다. 내정자는 이번 사태를 신한이 초일류 글로벌 금융사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 내분 당사자들은 속히 현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그게 신한을 위해 자신들이 마지막으로 해야할 일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