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chol’s excellent advent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ong-chol’s excellent adventur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second son Jong-chol’s luxurious 10-day sightseeing trip in Singapore was recently captured on television. He reportedly stayed at a five-star hotel with a large entourage, purchased expensive diamonds and watched an Eric Clapton concert from a VIP seat. The extravagant lifestyle of Kim Jong-il’s first son, Jong-nam - hopping back and forth between Shanghai and Macao - is also familiar to North Korea observers.

This royal family’s glitzy lifestyles, however, are in sharp contrast to the impoverished commoners’ agony over food shortages in a so-called “perfect” socialist state, in which a wealth gap between citizens should not be permitted. The Kim family’s idiosyncractic behavior also demonstrates an extremely warped system built on draining the blood of a majority of the people for the happiness of a small privileged class.

Particularly noteworthy is the timing of Kim Jong-chol’s trip, which continued until Feb. 14, two days before his father’s 69th birthday, the biggest holiday in North Korea. Some political pundits say he chose the schedule to demonstrate his willingness to stay away from politics, particularly after his younger brother Jong-un was appointed successor to Kim Jong-il. It looks as if we are witnessing one scene in a historical family drama as Jong-chol reacts to his younger brother’s ascension to power by stepping into the wings.

North Korea has been begging for food around the world so strenuously that it is now easier to find a country or international agency that has not received an aid request from the North than finding one that has. But the nomenklatura in the North does not seem to care at all about their impoverished economy, which constitutes a classic example of dictatorships.

In North Korea, the deified Kim Jong-il has a monopoly on power, and he has been maintaining his power base by importing luxuries like Mercedes-Benzes and doling them out to his faithful followers. He guarantees his aides extravagant lifestyles that even high officials from developed countries can barely aspire to. To achieve the goal, even diplomats are pressured to earn hard currency overseas to fill their Dear Leader’s coffers through illegal activities including smuggling.

North Korea has sought to attract foreign capital but to no avail. Who would invest in a country that habitually squanders a huge amount of hard currency on sustaining a privileged minority’s luxurious lifestyle? We are perplexed at the North’s self-contradictions.

식량 지원 구걸과 김정철 호화 해외유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차남 김정철이 최근 싱가포르를 방문, 10여일간 호화 유람을 즐긴 것이 포착됐다. 수행원 수십 명과 함께 특급호텔에 묵고 값비싼 다이아몬드를 구입했으며 록가수 에릭 클랩튼의 공연을 VIP석에서 관람했다는 것이다. 또 중국과 마카오 등지에 체류하며 호화생활을 하는 장남 김정남의 행각은 이미 널리 알려진 일이다. 오랜 경제난과 식량난으로 끼니도 제대로 못 이으며 신음하는 북한 주민들의 참상을 볼 때 김정일 ‘로열 패밀리’의 사치 행각은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더욱이 북한은 빈부 격차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사회주의 국가 아닌가. 김정일 로열 패밀리의 행각은 북한 사회주의 체제가 소수 특권층의 이익을 위해 대다수 주민들의 고혈(膏血)을 착취하는 왜곡된 체제임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특히 김정철의 외유는 이른바 ‘민족 최대의 명절’이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2월16일 직전인 지난 14일까지 이어졌다. 이와 관련 3남인 김정은이 후계자로 내정되면서 형인 김정철이 정치에 일절 개입하지 않고 있음을 의도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보신(保身) 행보라는 해석이 있다. 마치 역사 드라마에 나오는 중세 왕조 국가의 왕위 계승과정을 지켜보는 듯하다. 동시에 로열 패밀리인 김정철이 국가 최대 행사를 코앞에 두고 외유(外遊)하는 상황은 북한 권력 체제에 무언가 나사가 풀려 있다는 느낌마저 준다. 후계자가 된 동생을 의식해야 하는 형 김정철과 김정남의 해외 호화생활은 북한 체제와 통치 시스템의 모순(矛盾)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북한은 최근 전세계를 상대로 전방위적인 식량 지원 요청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이 식량 지원을 요청하지 않은 나라나 국제기구가 어디인지 찾는 것이 훨씬 빠를 정도”라는 것이다. 이처럼 다급한 상황임에도 로열 패밀리를 비롯한 특권층은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다. 부패한 독재국가의 전형적인 모습이 아닐 수 없다. 특히 북한은 신격화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모든 권력을 독점하고 있다. 김위원장은 해외에서 고급승용차 등 고가의 사치품을 들여와 주변의 가신(家臣)들에게 ‘하사(下賜)’하는 등의 방법으로 자신의 권력기반을 유지하고 있다. 자신에게 충성하는 사람들에게는 선진화된 민주국가의 웬만한 고위공직자들조차 좀처럼 누리기 어려운 정도의 호화생활을 보장해주는 식이다. 이를 위해 외교관들까지 밀수 등 불법적 활동도 마다하지 않고 외화벌이에 나서 ‘통치자금’으로 김정일 위원장에게 바친다고 한다.

북한은 1~2년 전부터 국가합영투자위원회나 대풍그룹 등을 만들어 외자유치에 적극 나선 것으로 자주 보도되고 있다. 그러나 성과는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수 특권층의 부패한 사치 생활을 위해 소중한 외화를 낭비하는 북한에 투자할 외국 기업이나 기관, 정부가 과연 얼마나 있을 것인가. 이율배반(二律背反)으로 가득한 북한 소식에 착잡할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