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en sorrows and adult responsibil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en sorrows and adult responsibility



Last October, U.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appeared in a video for the “It Gets Better” project, aimed at giving hope to young people who are lesbian, gay, bisexual or transgender. The project was launched after the death of Ashe Brown, a 13-year-old who shot himself, and Taylor Clementi, an 18-year-old who jumped off a bridge. Both were ostracized for being gay.

In the video, Clinton expresses sorrow for the deaths and asks people to overcome their bigotry and hatred against members of the LGBT community. In addition, she encourages young people who are ostracized or isolated for being gay to “hang in there” and “ask for help.”

Homosexuality has always existed. During the Greek and Roman era, homosexuality was a general social phenomenon. In modern times, a survey of 5,300 men conducted by Alfred Kinsey in 1948 showed that some 13 percent of men between 16 and 55 were gay and 4 percent of them identified as gay throughout their life.

The history of homophobia is as long as that of homosexuality. The Book of Leviticus condemns homosexuality as a hateful crime and in Rome it was illegal.

Homophobia victimizes teenagers who are gay and makes them think that it is better to die than to be gay. That makes their suicides a product of internalized homophobia.

It is said that a person knows he or she is gay between the ages of 10 and 18. But this is the period when most teens feel confusion about their sexual identity, because a bisexual tendency lingers on. Therefore, they should not decide their sexual identity prematurely and rush to homosexuality. Young people who identify as gay are prone to physical and verbal abuse from peers and adults alike. That’s why so many young gays give up school, get into drugs or run away from home.

Recently, 12 Korean teenagers who were part of an Internet group for gay teens were arrested for attacking two former members who had quit the group and started trashing it and gay people online. Ten of the 12 attackers are in middle school. Whether they joined the group out of a delusion about their sexual identity or something else, their actions cannot be justified. As heterosexuals are punished for committing sex crimes, so should they be punished if they are in the wrong. In reality, however, the responsibility lies with the adults in their lives, who neglected them by thinking that homosexuality among teenagers is nothing new nowaday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Nam-joong

10대 동성애





지난해 10월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나왔다. 10대 동성애(同性愛) 청소년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동성애 사실로 놀림 받던 13세 애쉬 브라운이 권총 자살하고, 18세 타일러 클레멘티가 다리에서 몸을 던진 게 계기였다.

클린턴은 동성애자란 이유로 ‘왕따’ 당한 청소년들의 자살을 애도하며 국민에게 편견과 증오의 극복을 주문했다. 아울러 “괴롭힘을 당하고, 외로움을 느끼고, 더 나은 미래를 꿈꾸지 못하는 청소년들에게 이를 견뎌내고 도움을 요청하라고 당부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인류에게 동성애가 단절된 적은 없다. 창세기 속 타락한 도시 소돔에서도 동성애가 행해졌다. 동성애를 뜻하는 소도미(Sodomy)란 말이 생긴 까닭이다. 그리스·로마 시대엔 동성애가 일반적 사회현상이었다. 알프레드 킨제이가 1948년 남성 5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도 동성애 경향을 보여준다. 남성의 13%가 16~55세까지 최소 3년 동안 동성애 경향을 보이고, 4%는 평생을 동성애자로 일관한다는 거다.

호모포비아(동성애 혐오)의 역사도 그만큼 길다. 동성애는 가장 오래된 죄악이란 인식이다. 성서부터가 그렇다. 레위기에서 동성애는 ‘가증한 일’이고, 로마서에선 ‘합당치 못한 일’로 모두 사형에 처하라고 한다. 이런 호모포비아는 10대 동성애자들을 제물로 삼는다. ‘나는 아무 가치가 없다’ ‘동성애자인 것보다 죽는 게 낫다’는 생각을 갖고 자라게 한다. 이들의 자살은 ‘내면화된 호모포비아의 산물’인 셈이다.

동성애자로서 인식은 보통 10~18세 사이에 이뤄진다고 한다. 양성애적 성격이 남아 있어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는 시기다. 자신의 성적 성향을 섣불리 단정해 동성애자 행위를 해서는 곤란한 이유다. 동성애 성향의 청소년들은 동년배나 성인들로부터 신체적·언어적 학대를 당하는 경험을 하기 십상이다. 학업 포기와 약물남용, 가출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은 그래서다.

동성애자 모임에서 탈퇴했다는 이유로 또래 학생을 집단 폭행한 10대 1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중 10명이 중학생이란다. 주말을 이용해 집단 동성애 모임을 가져왔다고 한다. 성 정체성에 대한 착각이든, 아니면 진지한 고민의 결과든 이건 아니지 싶다. 이성애자(異性愛者)의 성 문란이 용인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에서다. 10대 간 동성애가 더 이상 놀랄 일도 아니라며 방치한 어른들의 잘못이 크다.


김남중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