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pton auctions guita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Clapton auctions guitars

테스트

NEW YORK - British rock legend Eric Clapton parted with 70 of his guitars in a charity auction on Wednesday that drew hundreds of fans and aficionados, and broke sale estimates.

Clapton’s 1948 Gibson hollow body guitar brought in $83,000, making it the most expensive item in the auction. Its estimated value stood at $30,000. The auction included numerous Fender Stratocaster guitars, which the legendary guitarist is so closely associated with, including a black model he used during the Cream Reunion concerts at the Royal Albert Hall in London and New York’s Madison Square Garden in 2005.

Proceeds will go to the Crossroads Center in Antigua, a drug and alcohol rehabilitation center which Clapton founded in 1998.


AFP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클랩튼 기타·앰프, 경매서 24억원에 판매

영국 출신의 록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튼이 마약과 알코올 퇴치 기금 마련을 위해 내놓은 130대의 기타와 앰프가 9일(이하 현지시각) 열린 경매에서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돼 큰 수익을 거뒀다.

경매 업체인 본햄스 뉴욕은 클랩튼이 내놓은 기타 75대와 앰프 55대가 이날 열린 경매에서 당초 예상보다 높은 총 215만 달러(한화 약 24억원)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날 경매에서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된 기타는 1948년도 모델인 깁슨 L-5P 기타로 예상보다 최고 4배 이상 높은 8만2천960달러(한화 약 9천300만원)에 팔렸다. 예상 경매가는 2만~3만달러였다.

클랩튼이 `마더리스 차일드`를 연주할 당시 사용하던 12줄의 어쿠스틱 마틴기타도 예상 경매가 5천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7만달러에 판매됐다.


2005년 런던과 뉴욕에서 열린 영국 록그룹 `크림`의 재결성 무대에서 선보였던 기타도 5만1천240달러에 판매됐다. 예상 경매가가 2만~3만달러였던 이 기타에는 클랩튼의 친필사인이 새겨져 있다.

특히 눈길을 끌었던 것은 클랩튼이 1970년대 사용하던 `블래키(Blakie)`라는 별칭을 가진 스트라토케스터 기타의 복제품이다. 원조 기타에 있던 담뱃불 자국부터 긁힌 흔적까지 정확히 복제해 놓은 이 기타는 3만500달러에 낙찰됐다.

경매 수익금은 클랩튼이 세운 크로스로드 알코올 마약치료센터의 운영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알코올 중독자였던 클랩튼은 지난 1998년 과테말라 안티구아에 이 센터를 설립했다.

그밖에 이날 경매에는 클랩튼 외에도 제프 벡과 J. J. 케일 등 유명 기타리스트들도 자신의 친필 사인을 새긴 기타들을 기부해 화제가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