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actor Zo In-sung readies himself for post-Air Force life

Home > Culture > Features

print dictionary print

Star actor Zo In-sung readies himself for post-Air Force life

테스트

Zo In-sung was one of Korea’s most famous actors before he enlisted in the Air Force in 2009. He completes his service on May 4. By Park Jong-keun

As Korea’s most famous contemporary actor, Hyun Bin, began his mandatory military service two weeks ago, another popular actor, Zo In-sung, was counting down the days to the end of his Air Force service.

The sergeant had a serious demeanor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The actor quoted the Chinese philosopher Mencius (372 B.C.?289 B.C.) to reveal his views on life and talked about the enlightenment he gained in the military. During his military service, Zo said he learned “the wisdom of life.”

For the man that started the “flower boy” look - a social trend in which being pretty was incorporated into women’s concept of handsome men - quoting a Buddhist philosopher was a surprise.

Zo was one of Korea’s most famous actors before he began his military service on April 6, 2009. His years in the barracks were not wasted, he said, but were a period of rejuvenation. He completes his service on May 4.

[한글원문]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1/03/12/4839122.html?cloc=olink|article|default

The JoongAng Ilbo interviewed Zo on March 7 in Osan, Gyeonggi.


Q. How has the military changed you as a human being?

A. I take a lot of questions like that. In fact, I will only realize what I have learned after I go back to society.

Are you being modest or just watching your words?

If I said that the military completely transformed me, it puts too much pressure on those who are about to enlist.

How did you adapt from your schedule as a star?

I am in an Air Force band. While standing on stage, I am evaluated based on how disciplined I am. The truth is, an entertainer should have a high standard of morality. I got used to it, so there was no problem.

Have you been beaten in your time in the Air Force?

There is no harsh treatment or beating [in the Air Force]. These days, the military police check out every incident. All senior soldiers including myself, try to resolve things rationally.

Any unforgettable episodes?

Bathroom cleaning. There were two other colleagues for rookie training. Those who are relatively old are assigned bathroom cleaning. Afterwards, you get “promoted” to a laundry room then a shower. I’ve become a master cleaner. After serving in the military, I think I can enter a grandiose bathroom and show the janitor what bathroom cleaning is all about: “This is not what cleaning is supposed to be.”

Some people say entertainers in the military don’t work as hard as everyone else.

There shouldn’t be exceptions for anyone. I cannot behave in such a way out of shame. I tried to act like an ordinary person, but some people could not perceive me like that. It’s a burden I’ll have to shoulder my whole life.

A military band master told me that junior soldiers follow you like an older brother.

There are a lot of entertainers that become “entertainment soldiers” for the Defense Media Agency [when they enlist for their military service]. But I wanted to get on with ordinary guys. In fact, I am quite good at that. We tried to mingle together, taking care of each other when somebody got sick, for example.

Hyun Bin joined the Marine Corps today. Do you have advice for him as a senior soldier?

I hope he “behaves himself with discernment and wisdom.” It is a quote from Zheng Min of “Greater Odes of the Kingdom” in the book “Shi Jing.”

How did you feel when the Yeonpyeong Island attack occurred?

I felt a sudden surge of emotion. I became truly overwhelmed with anger. I did not want to forgive those who destroyed Yeonpyeong Island like that. At the time, an F-15K was in the air, which has the capacity to strike a target several hundred kilometers away. I had an urge to tell everyone about our mighty planes.

How do you spend free time?

Whenever I have spare time, I read. One book I read recently was “Walden” by Henry David Thoreau. I chose it because the late Venerable Beopjeong recommended it.

Unforgettable memories in my military career have been reading the “Four Books and Three Classics” [of ancient China]. One day out of the blue, the book “Mencius” popped into my head. It was strange enough, but I told myself, “Let’s just give it a shot.”

I felt so refreshed. Next, I dove into “Confucian Analects” [the representative work of Confucianism]. I went further, reading “Doctrine of the Mean.”

Do you have plenty of time to read in the military?

Of course, I read after I finish my tasks. Anyway, after studying the “Four Books and Three Classics,” I picked up books by Friedrich Nietzsche (1844-1900) and Albert Camus (1913?1960).

It is a rare combination to mix Zo In-sung and the “Three Classics.”

There were always so many things going on in my head, but it was hard to put everything into words.

I could experience catharsis once I read “Mencius.” It manifests what I tried to deliver and how I wanted to live. The book also seemed to suggest which route I should take in life.

Did you also read a lot before you joined the military?

To confess, I only read scripts. I fell in love with reading after finishing an essay collection by Kenzaburo Oe [titled “A Man Recuperating” in Korean]. I felt recuperated, rejuvenated.

Aren’t you the best “flower boy” actor?

Due to my face, people tend to judge my appearance before they see me in action. I have devoted myself not to be evaluated by my appearance. That fact made me choose intense pieces; ones that are strong and fierce.

Are you protesting your appearance?

Not at all. It’s who I am. However, I came to feel a bit differently nowadays: I should make the best use of my appearance, which my parents passed on to me.

You have been chosen the most anticipated actor to complete military service. Why do you think people have such expectations?

I appreciate having such opportunities. People have certain expectations.

Do you have a method for acting?

I am a method actor. It is the actor’s ability to throw himself into a role as if he is who is playing.

If a role does not make sense to me, it is hard. That’s why I see severe fluctuations in my acting.

What does that mean?

For example, if there are scenes making me feel abashed, it should be understood in a broader context. Sometimes, I quibble with scriptwriters or directors.

In “What Happened in Bali” I could understand the context.

Of course, I can act even though I don’t understand something. However, I cannot reveal that to the audience.

What do you want to deliver or gain through acting?

Taking the case of working with Ha Ji-won, her performance is stable and complementary to her counterpart. It doesn’t mean anything to shine all alone.

A great performer sets aside his or her own aura, while elevating a partner at the same time. It makes himself or herself shine further. Maybe life is similar to that. I would like to play supporting roles when I get older.

You are now in your 30s. Are you thinking about getting married?

I have to be self-sufficient, but maybe it is a matter of my personality. I find it too burdensome to meet someone as an entertainer. It is hard to reveal my real self.

What are you planning to do after completing your military service in May?

Traveling. I am eager to go to Europe again for sure. Actors should see as much of the world as possible. Acting comes from the sum of our experiences.

Do you have any comments for young people?

Actors work in an ensemble. There are almost 150 people including staff and managers [in productions]. It means that harmony is important. I have been learning that fact since I was 18. Life in the military was more of the same.

You try to understand, persuade, and people follow you. If you add a sense of responsibility, that would be the frosting on the cake.

A sense of brotherhood and harmony, I guess, are elements of leadership. I don’t think it’s only the case for the military.

It sounds somewhat paradoxical, but this is how I have been enlightened in the military barracks.


By Kim Joon-sool, Lee Se-young [estyl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조인성 “열외요? 부끄러워서 못합니다”
5월이면 늠름하게 돌아올 공군 병장 조인성
“군에서 짬짬이 사서삼경 독파했습니다”

‘말년 병장’ 조인성은 진지했다. 『맹자』를 화두로 꺼내더니, 인생관을 술술 풀어냈다. 뜻밖이었다. 군(軍) 생활에서 깨친 처세라고 했다. 소모가 아닌 준비의 시간. 꽃미남 배우 조인성의 내무반 생활은 그랬다. 지난 7일 경기도 오산의 공군 군악대에서 그를 만났다. 마침 현빈의 해병대 입대로 시끌벅적한 날이었다. 조인성은 두 달 뒤 제대다. 한 사람의 스타가 군으로 들어갔지만, 또 다른 스타가 세상 밖으로 나오는 것이다. ‘군대 갔다 오더니 사람 됐다’는 말. 임자가 따로 있었다.

 
‘열외’ 없는 군생활

●군생활로 ‘인간 조인성’이 어떻게 달라졌나.

 “그런 질문을 많이 받는다. 하지만 사실 그건 미래지향적 질문이다. 사회에 돌아가 일을 하거나 위기상황이 닥쳤을 때 군에서 뭘 배웠는지 알 수 있는 것 아닌가. 지금 왈가왈부하는 건 내 성찰력을 뛰어넘는 건방진 소리다.”

●겸손한 건가, 말을 꺼리는 건가.

 “잎이 바뀌었다고, 산이 바뀐 건 아니라는 말이 있다. 맞는 것 같다. 나도 군생활보다 사회생활을 더 많이 했다. 군이 나를 ‘확’ 바꾸어 놓았다고 말하기엔···. 나중에 입대할 분들에게도 부담감을 줄 수 있다. 군이 얼마나 사람을 힘들게 했으면··· 하고, 하하.”

●공군에 간 동기는 뭔가. 요즘 해병대가 유행이다.

 “처음엔 당연히 육군 가야지 생각했다. 아버지가 공군 사병으로 근무하다 하사관으로 제대했다. 팁을 많이 주셨다. 어머니도 ‘공군 제복이 얼마나 멋있는데’ 하시더라. 그 한마디가 사실 나를 움직이게 했다. 물론 외출·외박도 많다고 들었고. 아버진 일주일에 한 번씩 나오라고 하셨는데 막상 와보니 그렇겐 안 되더라, 하하.”

●불규칙하고 빡빡한 연예인 생활을 하다 적응하기 힘들었겠다.

 “군악대라 수많은 악기와 같이 산다. 연주보다는 행사와 공연 있을 때 사회를 주로 봤다. 군기는 셌다. 무대에 서야 하고, 그때 기강으로 평가받는다. 원래 연예인 직업이 도덕적으로 굉장히 ‘짠’ 잣대를 갖고 살아야 한다. 그게 몸에 배서 괜찮았다.”

●이른바 ‘빳다’를 맞아본 경험은.

 “가혹 행위나 구타는 없다. 요즘은 헌병대가 분기마다 검사하고, 익명으로 신고를 받는다. 나뿐 아니라 다른 고참 사병들도 합리적으로 풀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화장실 청소다. 신병교육 받을 때 우리 기수가 3명이었다. 나이가 많으면 일부러 힘든 화장실 청소를 시킨다. 나도 그것부터 했다. 다음엔 ‘실(室)’ 청소라고 해서 세탁실·샤워실·세면실로 ‘진급’을 한다. 이러면 청소엔 도가 튼다. 제대하면 으리으리한 건물 화장실에 들어가 ‘청소는 이렇게 하는 게 아닌데’ 한 수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연예인들은 군생활도 호사스럽지 않으냐는 시각이 있다.

 “열외가 있을 수 없는 곳이다. 나 자신이 부끄러워서라도 그렇게 못한다. 군에도 각기 영역이 있다. 단순히 아랫것, 밑엣것이 아니다. 설득을 해야 함께 살아갈 수 있다. 당신은 그걸 안 했으면서 왜 날 시켜, 이런다. 동기 부여가 안 되면 일을 안 하는 것이다. 요즘 애들이 어떤 애들인데. 나는 입대 전 ‘잃어버린 일반성’을 찾아오겠다고 했다. 하지만 아무리 일반인처럼 행동해도 인식은 그렇지 않을 때가 있다. 달리 방도가 없다. 내가 인생에서 져야 할 짐, 이겨내야 할 숙명 같은 것이다.”

●뽀얀 것이 군인 피부 같지 않다.

 “여기선 피부관리 받고 이런 걸 상상할 수 없다. 추측하건대 규칙적으로 자는 게 도움되는 것 같다. 밖에 있을 땐 그렇게 못했다. 촬영하고 일어나는 시간이 보통 오후 1시였다.”

●군악대장이 귀띔해주더라. 후임병들이 형처럼 따랐다고.

 “국방홍보원에도 연예사병이 있다. 그런 생활보다 일반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었다. 그런 데 자신 있다. 서로 섞이려 노력했다. 아프면 챙겨 주고 그랬다.”

●군생활이 체질인가 보다. 장기 복무해도 어울릴 듯한.

 “흠, 그건 고민을 좀 해보다가. 아니, 다음 생애에 한번··· 하하.”

●오늘 현빈씨가 해병대에 들어갔다. 군 선배로 조언한다면.

 “명철보신(明哲保身)했으면 좋겠다. 시경(詩經)에 나오는 구절인데, 적절한 분별력으로 자신을 잘 보전한다는 뜻이다.”

●지난해 가을 연평도 사태 때 심정은 어땠나.

 “뜨거워졌다, 정말 뜨거워졌다. 우리도 기지방어 훈련이며 화생방 훈련하는데 실제 상황이 벌어지니···. 마음엔 누구나 ‘마초 끼’가 있다고 하잖나. 연평도를 그렇게 만든 자를 용서하고 싶지 않았다. 당시 하늘에 F-15K가 떠 있었는데 몇 백㎞ 밖에서 목표물을 때려 맞힐 수 있다. 그런 위력을 내가 아는 사람들에게 마구, 다 얘기해주고 싶은 충동이 일었다.”


『맹자』 『논어』 『대학』 『중용』


●나이 많은 병장이다. 올해 ‘서른’이 됐는데.

 “생각을 많이 하려 한다. 그래서 자유시간이 주어지면 짬짬이 책을 읽는다. 최근 보는 건 『월든』(헨리 데이비드 소로)이다. 법정 스님이 추천했다고 해서 골랐다. 사실 군대에서 잊을 수 없는 추억이 있다. 바로 『사서삼경』이다. 어느 날 갑자기 『맹자』가 머릿속에 떠올랐다. 이상하게. 한번 읽어보자, 그랬다. 너무너무 시원했다. 그렇다면 다음은? 『논어』에 도전했다. 내친김에 『대학』과 『중용』까지 읽었다. 사실 이렇게 읽으면 안 되고 대학 먼저 읽고 논어 다음에 맹자 읽어야 한다는데, 하하.”

●군에서 책 읽을 시간이 많나.

 “물론 업무 다 하고 보는 거다. 아무튼 『사서삼경』을 읽고 다른 책들로 넘어갔다. 니체를 거쳐 알베르 카뮈도 좀 보고.”

●조인성과 고전은 낯선 조합인데.

 “원래 내가 머릿속에 생각이 많다. 근데 그걸 구체화시켜 말로 뱉기가 쉽지 않았다. 근데 『맹자』를 읽는 순간 머리가 정리가 됐다고 해야 하나. 아무튼 그런 쾌감을 맛봤다. 내가 말하고 싶은 게 이런 거였는데, 이렇게 살고 싶었는데···. 미래에 어떻게 판단하고 살아야 되나 이런 걸 미리 제시해주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민간인 시절’에도 독서를 많이 했나.

 “고백하면 옛날엔 대본밖에··· 하하. 군에 와서 책 읽게 된 동기가 있다. 입대 즈음에 노벨 문학상을 탄 일본 작가 오에 겐자부로의 『회복하는 인간』을 보고 나서다. 왠지 모를 시원함을 느꼈다.”

●책에서 구체적으로 배운 교훈은 뭔가.

 “예컨대 『맹자』에서 가장 마음에 새길 만한 구절은 ‘반구저기(反求諸己)’였다. 문제가 있으면 남을 탓할 게 아니라, 자신이 모르는 걸 탓해야 한다는 거다. 사람들은 누구한테 자꾸만 탓을 돌린다. 세상이 날 몰라준다, 또는 인정 안 한다 이렇게 불평도 많고··· 나는 항상 등수를 따지면 가장 ‘하수(下手)’라는 생각으로 일을 해왔다. 왜냐하면 세상엔 ‘고수(高手)’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당신은 최고의 꽃미남 배우 아닌가.

 “나는 얼굴 때문에 되레 연기에 대해 갈망이 많은 배우다. 얼굴로만 평가받는 걸 극복하려고 부단히 노력했다. 어차피 ‘다큐멘터리적 배우’는 될 수 없다는 걸 잘 안다. 하지만 그래서 더더욱 얼굴로 인정 안 받으려고, 독한 작품을 많이 해왔다. 더 세고, 더 치열하고.”

●외모를 부정하는 건가.

 “아니다. 그렇게 살아왔다는 것이다. 지금은 생각이 조금 달라졌다. 부모님이 주신 얼굴도 충분히 살려서 연기해야겠다, 그런 생각도 들더라. 그런 장점을 회피하지 않고도 배우로 클 수 있다고 본다.”

●충무로가 ‘제대 기다리는 1순위 배우’로 여러 번 꼽았다. 그런 기대감이 왜 나온다고 생각하나.

 “배우 조인성을 찾는 건 뭔가 ‘가능성’을 기대하기 때문인 것 같다. 그런 기회가 있다는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새로운 세상을 두려워한다. 배우로서 ‘공백기’를 가졌는데.

 “불안하다. 그게 없다면 말이 안 되고. 피 끓는 나이에 얼마나 연기에 대한 갈망이 있었겠나.”

●어떤 ‘연기 미학’을 갖고 있나.

 “메소드 연기(method acting)를 지향한다. 극중 인물과 동일시되는 극사실주의적 연기다. 말하자면 계산되지 않은 연기다. 그래서 기복이 심한지도 모르겠다. 역할을 이해 못 하면 연기가 안 된다.”

●무슨 뜻인가.

 “내가 민망하고 ‘뻘쭘’ 하고 하면 연기를 못한다. 예를 들어 대본 봤을 때 낯 간지러운 부분이 있는데, 큰 맥락에서 이해가 돼야 한다. 아니면 작가나 감독에게 ‘이걸 어떻게 표현하란 말이냐’고 따져 묻는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도 그게 납득이 돼서 그런 연기가 나왔다. 물론 이해 안 돼도 대충 연기할 순 있다. 하지만 관객에게 그런 걸 보여줄 순 없지 않나.”

●연기 중 맘에 안 드는 부분은.

 “목소리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다. 더 저음이어야 되는데. 그런데 이건 노력해도 한계가 있는 거니까.”

●연기를 통해 담아내거나 얻는 가치는 뭔가.

 “예컨대 하지원씨와 드라마 찍을 때를 얘기해보자. 워낙 안정감이 있고 상대를 잘 받쳐준다, 지원 누나가. 사실 그게 어렵다. 혼자 빛나는 건 의미가 없다. 스스로가 포스를 뿜어내는데도 그걸 과시하기보단 상대를 끌어 올려주는 연기자가 훌륭하다. 결과적으로 자신도 더욱 빛나게 되고. 삶도 그렇지 않을까. 그래서 나이 먹으면 조연으로 넘어가고 싶다.”

●서른 줄인데 결혼은 언제 하나.

 “하하, 알아서 자급자족해야 하는데···. 내가 성격적으로 문제일 수도 있다. 연예인으로 여자를 만나면 굉장히 부담스럽다. 본모습을 보여주기가 힘든. 그렇다고 내 본모습이 개차반으로 사는 것도 아닌데, 하하.”

●5월 초 제대하면 뭣부터 할 건가.

 “여행이다. 유럽 쪽을 꼭 다시 가고 싶다. 배우는 많이 봐야 한다. 그래야 몸짓으로, 연기로 묻어 나온다.”

●젊은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배우는 앙상블처럼 일한다. 스태프와 매니저 등 많으면 150명이 함께한다. 융화가 필요하다. 18세 때부터 그걸 배웠다. 군생활도 같다. 이해해주고, 설득하고, 따라오게 하면 된다. 거기에 책임의식이 더해지면 금상첨화다. 형 같은 느낌, 그를 통한 융화, 그게 리더십 아닐까. 군에서만 통하는 얘긴 아닌 것 같다. 역설적으로 내가 군에서 배운 게 그거다.”


j 칵테일 >> “정신적 지주였던 태권도 사부 … 그분처럼 선 굵게 살고 싶습니다”

‘천호동 촌놈’은 조인성의 별명이었다. 거기서 자랐다. 그는 “고교 때 반항심이 많았다”고 했다. 외환위기 때 부친이 명예퇴직하고 집이 어려워졌다. 돈을 융통하느라 집주인인데도 반지하로 내려가 살던 시절이었다.

●고생이 많았겠다.

  “그땐 모두 고생하지 않았나. 아무튼 누가 날 자꾸 무시하는 것 같고, 그래서 불만이 많던 청춘이었던 것 같다. 집은 5년 전 송파구로 이사했다.”

●동네 친구들과 아직도 자주 어울린다는데.

  “뭐가 없을 때 만난 녀석들이 6~7명 있다. 지금도 얼굴을 자주 본다. 내가 술 먹고 계산 먼저 하고 도망가는 버릇이 있다.”

어, 그거 좋은 습관이다, 계속 유지를….

  “하하하. 전엔 폭탄주 40잔까지 마셨지만 요즘은 술 많이 못 마신다.”

  신나게 동네 얘기를 하던 그가 갑자기 눈시울을 붉혔다. 슬쩍 물방울 같은 게 보였다. 장경성 관장이라는 태권도 스승을 말하던 때였다.

●운동을 세게 했나.

  “대학 가려고 천호동에서 태권도를 배웠다. 반항기 있던 시절, 저를 다독여줬던 관장님이 얼마 전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수업료도 안 받고, 정신적인 의지가 됐던 분이었다. 휴가 때 문병까지 다녀 왔는데 그렇게 빨리….”

●인생의 멘토였나 보다.

  “잔재주 부리며 살진 않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실제로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 왔고. 요행을 바라지 않는 것 말이다. 바로 관장님이 그렇게 살던 분이었다. 이게 맞고 저게 틀리다 일일이 말하지 않아도 행동으로 보여준 선생님이다. 그분은 떠났지만 저도 그처럼 굵게, 굵게 살고 싶다.”

[한글원문]
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1/03/12/4839122.html?cloc=olink|article|default

More in Features

[Shifting the Paradigm] With one epidemic under control, another is threatening Korean society

Kakao TV launches this month, takes on Netflix

[TURNING 20] In a sea of hate, change flourishes

Criticism of sex ed books for kids raises more questions than answers

When it comes to sex ed, this Danish author says just talk about i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