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ds off the belt, pl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nds off the belt, please



A government committee in charge of establishing an international science and business belt held its first meeting yesterday. Considering the committee’s myriad of responsibilities, including the crucial question of where it should be built, it is getting a lot of deserved attention.

But worrying rumors are being spread, including one that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move the project around to numerous locations, and another that it wants a “triangular belt” around three cities, Daejeon, Daegu and Gwangju. One rumor insists that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has already proposed such ideas to the Blue House.

Whe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backtracked a week ago on its promise to build a new international airport in the southeastern region, some in the media reported that the government intended to award the science and business belt to Daegu and North Gyeongsang to compensate them for the lost airport. We hope these are totally groundless rumors.

The 3.5-trillion-won ($3.2 billion) science-belt project is supposed to be a visionary national project to increase our sophistication in science - which still lags behind other developed countries - and to produce Nobel Prize laureates.

If that’s the case, the government must primarily take efficiency into consideration in its location selection process. This project should not be used as a means to provide a political windfall to one region just to say sorry for a broken government promise. Nor should it be used as a tool to try and balance out past uneven development of the country’s different regions. It is not acceptable for the government to use a project as important as the science belt as a political football.

President Lee has repeatedly vowed he will leave the decision in the hands of scientists. The prime minister also flatly refused to use the project as compensation for the axed airport project. If their words are true, the government should maintain neutrality and not meddle with the relevant subcommittees, which are comprised of civilian scholars, and stand back and let them hammer out the best course.

The government shouldn’t repeat the airport fiasco. News reports said the government had already decided to scrap the project even before the civilian evaluation team started its job. The decision to cancel the airport may have been economically sensible, but suspicions about how the decision was made have been ugly. That shouldn’t happen again.

과학벨트 입지, 과학자에게 일임해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을 책임질 과학벨트위원회가 어제 첫 회의를 열었다. 여기서 앞으로 입지선정 등 제반 문제가 결정된다. 어떤 기능과 역할을 하느냐에 따라 지역간 갈등과 국력 소모가 커질 수도, 줄어들 수도 있기에 그 책임이 실로 막중하다. 하지만 벌써부터 입지 선정은 끝났다는 소문이 잇따르고 있어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다. 정부가 한 지역에 집중하지 않고 쪼개기로 했다느니, 대전·대구·광주 등의 ‘삼각벨트’를 형성하기로 돼 있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이런 안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보도마저 나오고 있다. 하긴 며칠 전 동남권 신공항을 백지화했을 때도 해당 지역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과학벨트를 선물로 주기로 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우리는 이런 보도와 소문이 사실무근이기를 바란다.

과학벨트는 나라의 백년대계 사업이다. 선진국에 한참 뒤처진 기초과학과 원천기술을 키우고,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배출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이다. 당연히 입지 선정에서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건 효율성이어야 한다. 설립 목적을 가장 잘 달성할 수 있는 지역이 선택돼야 한다. 신공항 백지화의 반대급부라든가 지역의 낙후도 같은 균형발전 등이 주요 기준이 돼선 안 된다. 경제와 과학의 문제여야 할 과학벨트가 정치적 고려나 지역간 타협의 산물로 전락한다면 과학벨트는 실패할 수밖에 없다.

물론 대통령은 과학자들에게 일임하겠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 총리도 신공항 보상용으로 활용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게 진심이라면 무엇보다 정부가 중립을 지키도록 해야 한다. 정치권도 개입해선 안 된다. 신공항 취소 결정 때는 민간 평가단이 첫회의도 하기 전에 ‘백지화 결정’이란 말이 정부 핵심에서 흘러나왔었다. 결정이야 옳았지만 이 같은 절차상 때문에 갈등이 증폭된 측면도 있다. 이번에도 그런 의혹을 받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 민간인으로 구성된 입지평가위원회 등 소위의 학자들이 경제적·과학적 입장에서 최선의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독립적인 환경을 조성해주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