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amping credit rating syste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amping credit rating system



Credit rating agencies should primarily serve as traffic lights for debt investors, assigning a level of corporate quality and potential to direct investments. They study the financial state of issuers and their debt instruments and then signal “go” or “stop” to investors upon their assessment.

But local rating agencies have been faring poorly in their role, wreaking havoc in the market and causing damage for investors with wrong signals. LIG Engineering & Construction received an investment-grade rating from agencies, even as it headed to court to apply for receivership on March 21. Upon winning the investment-grade rating in December last year, the company was able to raise 70 billion won ($64 million) in commercial papers.

Sambu Construction, which recently applied for court receivership, also gained an investment-grade rating in November. Since then, the company has issued 70 billion won in corporate bonds, incurring huge losses for buyers drawn by the stable rating, despite high yields.

In fact, companies which issue corporate bonds or promissory notes and securities companies which sell them in the stock market, are the same stakeholders in the business. That’s why investors find it hard to take their word at face value and investors eventually have to rely on credit ratings provided by the agencies.

Their ratings work as a yardstick in the financial market. So if they lose credibility, investors will shun the market and the financial industry cannot grow without reliable credit score boards.

Credit rating agencies say they had no way to know that the aforementioned construction companies had no will to comply with their debt obligations.

They insist they have done their work - company visits, interviews with managing executives, and analyses of financial statements - but that they are not mind readers.

Credit rating agencies are now accused of taking the side of corporate clients who pay them over the best interests of investors and the market. It is the pitfall that rating agencies often fall into.

It should be the supervisory authorities’ role to enhance the credibility in the market among profit-seeking private companies. Financial authorities should consider revamping overall rating evaluation system.

They should also examine how to encourage competition in the credit-rating market currently dominated by only two players.

투자자 손실 초래한 신용평가사, 이대로 놔둘 건가

신용평가사의 임무는 두말할 나위 없이 경비견이다. 기업이 발행한 회사채나 기업어음을 투자자가 사도 되는지를 알려주는 게 그들의 역할이다. 자신들이 매기는 신용등급을 통해 투자해선 안 될 기업에는 투자하지 말라고 알려줘야 한다. 그러나 요즘 신용평가사의 행태를 보면 경비견은커녕 방화범(放火犯)으로 전락한 듯하다. 신용등급을 잘못 매기는 바람에 투자자 피해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3월21일 LIG건설이 법정관리를 신청하기 직전까지 신용평가사로부터 받은 신용등급은 투자자가 안심하고 투자해도 된다는 투자적격등급이었다. 지난 해 12월 이 등급을 받은 이후 이 회사가 발행한 기업어음은 700억 원에 육박했다. 며칠 전 법정관리를 신청한 삼부토건 역시 지난해 11월 투자적격등급을 받았다. 그 후 한 달도 채 안 돼 700억 원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등급 믿고 투자한 사람들은 큰 손실을 입었을 게 자명하다.

회사채나 기업어음을 발행하는 기업과 이걸 판매하는 증권사는 이해당사자다. 투자자가 이들의 말을 100% 신뢰할 수 없는 이유다. 그래서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에 기댄다. 그나마 믿을 만하다고 생각해서다. 신용등급이 금융시장의 기초 인프라인 건 그래서다. 이 믿음이 무너진다면 금융시장으로 돈이 몰리지 않는다. 금융산업 발전을 기대하는 것조차 연목구어(緣木求魚)다.

신용평가사는 “기업들이 갚을 의지가 없다는 걸 우리도 몰랐다”고 한다. 재무제표 분석은 정확히 했지만 속마음이야 어찌 알겠냐는 투다. 궤변이다. 기업을 방문하고 경영진 인터뷰를 통해 정성적(定性的)인 분석까지 해야 한다는 건 신용평가의 기본이다. 이렇게 된 근본적인 원인은 공익적인 기능을 해야 할 신용평가사가 장삿속에 몰두한 데 있다. 앞으로도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날 것이라고 보는 까닭이다.

핵심은 사익을 추구하는 민간기업에 공익적인 기능을 어떻게 부여하느냐다. 감독당국은 신용평가제도 전반에 대해 꼼꼼히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제도개혁에 나서야 한다. 사실상 양사 체제인 독과점 구조의 시정도 적극 추진해야 함은 물론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