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support for loving fath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re support for loving fathers



In the animal kingdom, there are many examples of males devoted to raising their young. Male golden lion tamarin monkeys in South America rear their young from birth and the baby monkeys are handed over to the mothers for feeding. Penguins are also known for paternal love. When the female penguin leaves to find food after laying her eggs, the male stays in the nest to incubate them. The father often eats less and may lose up to 40 percent of its weight.

In the human world, the responsibility for childcare usually falls to the mother. Are women better at taking care of children then men by nature? Researchers do not think so. University of California Professor Ross Parke is an expert in the study of fathers, and he has spent time observing interactions between infants and their dads. The fathers talk to the babies, kiss and play with them just as much as the mothers do. They also respond to a baby’s need for food, entertainment and comfort. The moment a baby is born, the father feels a close connection with his child, just as the mother does. He argues that there is no reason to categorize fathers as fundamentally inferior when it comes to childcare.

A psychology research team at the University of Regensburg in Germany did a study in which they observed children playing with their fathers at various stages for four to six years from birth. These children maintained close relationships with their fathers even when they grew up. The study illustrated the importance of the participation of fathers in childcare.

Sharing childcare duties has become a global trend. In the U.S., an increasing number of fathers choose to stay home and take care of children and do household duties. Japan is urging its fathers to participate in childcare with the slogan: “A men who does not participate in childcare does not deserve to be called a father.”In Korea, 819 men applied for paternity leave last year, up 63 percent from the year before.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273 men took paternity leave, nearly twice the number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But fathers still make up only 1.9 percent of the total childcare leave applicants. Men are worried about possible harm to their careers. Now, a policy of mandatory childcare leave may be implemented to boost paternal participation. Yet many Koreans still look askance at fathers who participate in childcare. Unless the social atmosphere changes, we will be discouraging fathers from using their paternity leav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Nam-joong

남성 육아휴직

동물 세계에서 수컷이 새끼 양육에 몰두하는 예는 숱하다. 남아메리카 황금사자타마린 원숭이 수컷은 새끼가 태어나면서부터 줄곧 안고 다니며 돌본다. 먹이를 줄 때만 암컷에게 건넨다. 펭귄의 부성애도 눈물겹다. 펭귄 암컷이 알을 낳고 먹이를 구하러 가면 수컷이 알을 품는다. 2~3개월 동안 제대로 먹지도 않고 알만 품느라 무게가 40%나 줄기도 한다. 새들은 둥지를 틀고, 알을 품고, 새끼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는 일을 수컷이 도맡는 경우가 많다.

인간 세상에서 육아는 주로 여성 몫이다. 본디 여성이 아기를 남성보다 잘 돌봐서인가. 연구자들 대답은 ‘그렇지 않다’다. ‘아버지 연구가’인 미국 캘리포니아대 로스 파케 교수는 신생아와 아버지를 관찰했다. 아버지도 어머니와 똑같은 정도로 아기와 말을 하고 뽀뽀하고 놀아준단다. 배고픔이나 불안, 지루함 같은 아기의 상태도 똑같이 알아차린다고 한다. 아이가 태어난 즉시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아버지도 아이와 밀접하게 연결되기 때문이란다. 육아에서 아버지가 근본적으로 열등할 이유가 없다는 얘기다. 오죽하면 남성인 이강옥 영남대 교수가 육아 경험을 기록한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에서 “나의 모성은 무르익어 내 빈약한 젖꼭지에서도 젖이 흘러내리는 듯했다”고 했을까.

독일 레겐스부르크대 심리학팀은 아이들이 태어난 뒤 4~6년 동안 아버지와 노는 모습을 관찰했다. 이후 아이는 어른이 된 다음에도 어린 시절 아버지가 자신과 놀 때 보여준 친숙한 관계를 지속했다고 한다. 아버지의 육아 참여가 끼치는 영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연구 결과다. 남성의 육아 참여는 북유럽을 넘어 이젠 세계적 대세다. 미국에선 아내 대신 육아와 가사를 책임지는 ‘트로피 남편(trophy husband)’이 확산 중이다. 일본에선 후생성이 ‘육아를 하지 않는 남자는 아버지라고 부르지도 않는다’는 내용의 포스터를 전국에 배포했을 정도다.

한국에선 지난해 육아휴직한 남성이 819명으로 전년보다 63% 늘었다고 한다. 올 1분기엔 273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그러나 전체 육아휴직자의 1.9% 수준으로 아직 미흡하기 짝이 없다. 인사상 불이익을 우려하거나 주변의 시선을 의식한 탓이란다. 육아휴직 의무화 같은 제도 보완도 필요하다. 그러나 남성의 육아를 이상히 여기는 사회 분위기가 바뀌지 않는데 당당히 육아휴직을 선언하는 간 큰 아빠들이 대폭 늘 수 있을까.

김남중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