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hn’s shameful sta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hn’s shameful stance



The free trade agreement between Korea and the European Union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in a unilateral vote by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Wednesday night as opposition parties boycotted the session. A landmark trade pact with one of the world’s largest markets missed a full legislative blessing becaus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Chairman Sohn Hak-kyu voiced opposition to ratification.

It is disappointing to see Sohn take steps toward a presidential campaign with an eye on achieving self-serving interests rather than national interests. Sohn last week defeated the former GNP chairman in the traditionally conservative Bundang B District, gaining political momentum for the upcoming presidential race.

Moreover, Sohn, as head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broke a hard-won agreement made earlier between floor leaders of the two major parties to ratify the free trade deal. The agreement was made after long working-level negotiations in which the ruling party conceded to many of the DP’s demands.

DP members even agree that GNP floor leader Kim Moo-sung tried hard to persuade the government to accept the DP proposals to the trade bill, which already passed the European Parliament in February.

Sohn, however, decided to shun the deal for the sake of maintaining a coalition with the other opposition parties. He concluded that his party cannot go along with the ruling party when all other splinter opposition parties disapproved. He cannot lose their favor in case he needs to woo them for the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But a deal like the FTA should not be held hostage to political aspirations. It is not an ideological issue but an economic imperative that can bring dramatic changes to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and create business opportunities. Korea’s income mostly comes from external trade, and the EU is the world’s largest market.

The FTA offers unrivaled market access. Some sectors will suffer losses for the sake of broader market opening. That’s why authorities concocted various support measures, including subsidies and regulations, to minimize potential damages. This had been achieved in working-level discussions between the two parties.

The main opposition party - as it seeks to regain power next year - should assert more responsibility and credibility. The DP should not fall easily into an ideological trap. Sohn should be more far-sighted, if he has greater ambitions.

실망스러운 손학규 리더십

손학규 민주당 대표가 한·EU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을 가로막았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원내대표가 비준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4일, 손 대표는 민주당 의총에서 FTA 비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가 4·27 재보선 승리 이후 야권 대권주자로 주목 받게 된 이후 첫 번째 결단이 FTA 반대라는 점에서 실망스럽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실망스러운 점은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와 합의한 사항을 뒤집은 점이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 대표로 협상에 나섰고 합의했다. 그는 협상 과정에서 민주당의 요구를 상당 부분 관철시켰다.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합의처리를 위해 민주당의 요구를 대폭 수용하면서 정부를 압박한 결과다. 그래서 민주당 내에서도 “김무성 대표가 상당히 양보했다” “전대미문의 합의문”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 대표가 비준을 반대한 것은 다른 야당과의 연대를 고려했기 때문이다. 민노당과 진보신당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비준안 처리에 동의해줄 수 없다는 것이다.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이들과 연대해야 승리할 수 있다는 정치적 고려다.

그러나 FTA는 정치적 이해타산으로 반대할 사안이 아니다. FTA는 정치 이데올로기의 문제가 아니다. 나라의 미래가 걸린 먹거리 문제다. 우리나라는 무역으로 먹고 사는 나라며, EU는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다. FTA는 서로 시장의 문을 열어 윈윈하자는 합의다. 물론 큰 틀에서 개방하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희생당하는 분야가 생긴다. 그래서 이를 보완하는 각종 법안과 제도적 장치까지 마련한 것이다. 여야협상 과정에서 모든 준비가 끝났다.

정권창출을 부르짖는 제 1 야당이 무책임해선 안 된다. FTA에 결사반대하는 일부 진보세력의 경직된 이데올로기에 얽매여선 안 된다. 더욱이 손 대표는 이제 전국민을 보고 큰 정치를 해야 할 대권 선두주자다. 분당의 젊은 중도표를 잊지 말아야 한다. 그들이 기대한 것은 이런 모습이 아니다. 내년 총선·대선 민심 역시 다르지 않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