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o build 21 trauma centers nationwid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to build 21 trauma centers nationwide

South Korea will build 21 trauma centers nationwide to treat patients with severe injuries, a government report said yesterday, amid calls for the expansion of such facilities following the recent rescue of a wounded ship captain.

Media reports in recent months revealed a serious lack of trauma facilities for the severely wounded as Seok Hae-kyun, the captain of the Samho Jewelry, received treatment for his gunshot wounds sustained during a rescue operation.

He was one of dozens of crewmen rescued from Somali pirates after South Korean Navy commandos stormed the Samho Jewelry in the Arabian Sea on Jan. 21.

Under the new plan, the government will build the new trauma centers in 20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by expanding existing facilities, according to the report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ruling party lawmaker Won Hee-mok.

It will also build a national trauma center in the capital area to treat severely injured patients and conduct research and training in the field, it said.

The new measures fall far behind the original plan to invest 600 billion won ($553 million) to construct six large centers for the seriously wounded across the country.

The government plans to spend up to 45 billion won on building the national center and 10 billion won on each of the smaller-sized centers nationwide. It will also provide these smaller facilities with 2.5 billion won annually in operation costs.

The original plan failed an economic feasibility test carried out by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Institute.

“Trauma facilities should be considered from the viewpoint of protecting the lives of our citizens, not in terms of economic feasibility,” Won said. “I will actively try to include construction costs for the new facilities in next year’s budget.”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정부, 중증외상센터 건립계획 축소”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에 대한 치료를 계기로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정부가 전국에 약 20곳의 소규모 중증외상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다.

정부의 이런 방침은 6천억원을 투자해 전국에 6곳의 대규모 외상센터를 만들겠다는 기존의 계획에서 크게 후퇴한 것이다.

한나라당 원희목 의원이 15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기존 응급의료센터와 중증외상 특성화센터를 활용해 전국 시ㆍ도에 1곳 이상의 중증외상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이렇게 건립되는 중증외상센터는 약 20곳이다.

정부는 특히 센터당 100억원의 시설확충비와 연간 25억원의 운영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시설확충비 지원 내역은 전용 수술실 2개, 중환자 병상 20개 및 입원병상 30개 이상이고, 운영비 지원은 외상외과 개설 등 4∼5개 분야 전담전문의 신규 채용과 간호사, 응급구조사, 의료기사 등 보조인력 인건비 등이다.

정부는 또 국비 350억∼450억원을 들여 수도권에 국립외상센터 1곳을 건립, 외상진료와 연구, 인력 양성 등의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20곳의 소규모 중증외상센터와 1곳의 국립외상센터가 건립되면 연간 중증 외상환자 2만5천943명의 치료가 가능해져 예방가능한 응급환자 사망률이 2007년 32.6%에서 20%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총 6천억원을 들여 전국 6개 권역에 대규모 외상센터를 만들기로 한 기존 계획이 이처럼 축소된 것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실시한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경제성이 낮다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KDI는 그러나 최종보고서를 통해 "사업 타당성이 낮다고 중증외상센터 설립 필요성이 낮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형 외상센터를 신축하지 않더라도 기존 시설 중 중증외상 전담센터를 지정해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원 의원은 "중증외상센터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기관으로 경제성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 보호라는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내년 예산에 중증외상센터 건립 비용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eoul online mall lets public institutes purchase from small businesses

Kids, parents relieved as schools reopen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