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e says China elite denied solo trip of son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Source says China elite denied solo trip of son

While Kim Jong-il has been making the rounds in China, his son and heir apparent has yet again been missing from Kim’s entourage. When the heavily guarded train favored by Kim Jong-il left North Korea for China last week, many in the South Korean media believed that Kim Jong-un, the leader’s youngest son, was on it without his father. But according to a source well-informed on the matter, that was not the case.

Kim Jong-un was unable to make the solo trip to China, the source said to the JoongAng Ilbo, due to fierce opposition from the Chinese power elite. North Korea initially had plans for the youngest son to make his first visit to China without his father, but when North Korea requested that China prepare the same high-level security and accommodations they would for Kim Jong-il, things turned sour.

Pyongyang had also informed China that Kim Jong-un would be traveling by train, about which Beijing expressed discomfort.

“China said that it would be too much trouble to control all the train lines if [Jong-un] went by train,” the source said. In response, Beijing requested that the son fly to China. North Korea had requested the son travel by train because of security concerns.

The younger generation of China’s power elite had also said it would be “ridiculous” for Jong-un to sit across from Chinese President Hu Jintao or his successor Xi Jinping “at such a young age when he isn’t even the official No. 2 man in the country,” the source said, indicating that China does not yet acknowledge Kim Jong-un as an equal power figure to his father.

In the end it was either North Korea’s choice to follow China’s orders or nix the plan for Kim Jong-un. Kim Jong-il went instead.


By Lee Young-jong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중국, 김정은 단독 방중 거부했다”
대북 소식통이 밝힌 뒷얘기
북한 후계자 김정은(27)의 단독 방중이 이뤄지지 못한 것은 북한의 무리한 경호·의전 요구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북 소식통은 22일 “북·중 양측은 최근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의 단독 방중을 위한 실무협의를 했다”며 “북한은 김정은에 대한 신변경호 등을 이유로 특별열차를 이용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항공편을 통한 방문이 바람직하다며 열차 이용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열차 이용 시 모든 이동구간의 역을 통제하고, 철로 경비를 강화해야 하는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고 한다.

 중국 측이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은 김정은에 대한 중국의 젊은 세대 권력 엘리트들의 냉랭한 분위기가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중국 지도부가 “공식적인 북한의 2인자도 아니고 나이도 어린 김정은이 후진타오 국가주석이나 시진핑 국가부주석과 마주 앉는 건 격이 맞지 않는다”고 반대했다는 것이다. 중국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직책만 갖고 있는 김정은이 중국 지도부와 만날 경우 양국이 군사 교류·협력에만 집중한다는 인상을 주는 것도 부담스러워했다고 다른 소식통은 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983년 단독 방중했을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과 노동당 비서 등 권력 핵심 직위를 가졌던 만큼 김정은과는 차이가 난다. 소식통은 “김정일의 경우 우방 국가원수라는 점에서 최상의 경호·의전을 제공할 수 있지만 김정은에게도 이런 예우를 하기는 어렵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장예진 국제대학 경찰경호전공 교수는 “열차는 어느 칸에 VIP가 탔는지 알 수 없어 경호에 유리한 이동수단이지만 많은 인력이 투입돼야 한다”며 “김정일 특별열차 운행 노하우가 축적된 북한이 항공편보다 열차를 선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호위총국은 실제 김정일이 탄 열차가 운행되기 직전 같은 모양의 열차를 먼저 보내 점검하는 경호 방식을 택하고 있다. 소식통은 “김정은 단독 방중이 불발된 직후 김정일이 서둘러 중국을 방문한 것은 후계구축을 비롯한 북한의 내부 사정이 다급하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More in Politics

Moon calls for restoring communications with the North after killing at sea

North warns South not to violate NLL

Moon and Suga have their first phone call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Lawmaker forfeits PPP membership amid corruption allegatio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