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role in a hero’s fall from gra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role in a hero’s fall from grace



Julius Caesar was once the hope of the Roman Republic. With charming speeches and decisive actions, Caesar enjoyed unusual popularity from the public. As a military commander, he accomplished glorious victories and thanks to Caesar’s campaign, the Roman territory expanded to the North Sea. In 49 B.C., the Senate - which represented the interests of conservative aristocrats - felt threatened by Caesar’s remarkable rise and summoned him back to Rome.

Caesar, as if waiting to be called back, led his great army and crossed the Rubicon. Those who supported Caesar welcomed him enthusiastically, but after he seized power, he no longer wanted Rome to be a republic. Marcus Junius Brutus was disappointed that the young hero had transformed into a dictator, so he assassinated him. But his actions could not change fate. After a civil war, Gaius Octavius, a grandnephew of Caesar, inherited the throne, and the democratic politics of the Roman Republic ended.

There are many examples in Korean history of heroes turning into villians. The 12th century Goryeo military general Cheok Jun-gyeong was a notable case. He came from the lower class, but with outstanding bravery and military skill, he contributed greatly to driving the Jurchens from the northeast and constructed nine fortresses there during the reign of King Yejong. Provincial Governor Yun Gwan had a high regard for Cheok’s talents and adopted him despite his humble origins. But after King Yejong died, Cheok was impeached for treason by Jeong Ji-sang, a high-ranking minister, and was eventually sent into exile.

How did Cheok’s life change so suddenly? His father’s fall from grace may have led him to believe that leading a courageous life would not guarantee glory. Yun Gwan was the hero of the conquest of the Jurchens, but when the ministers returned the nine fortresses and established friendly ties, he was blamed for wasting national resources and energy on a war.

The movie “Dark Knight” depicts Batman as a hero without a face and ends with a poignant lament: “You either die a hero, or you live long enough to see yourself become the villain.”

All of this reminds me of the recent case of a young prosecutor-turned-auditor who was once a symbol of justice but turned out to have been involved in a corruption case. His case makes me think that, in a society that doesn’t respect its heroes, young souls inspired by righteousness will not be able to resist the temptation of wealth and power. It’s time to look at where we are.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TBC.

By Song Won-seop

영웅의 추락

한때 케사르는 로마 공화정의 희망이었다. 매력적인 화술과 도발적인 행동으로 대중의 인기를 한몸에 받던 케사르는 군 사령관으로도 역사상 어떤 명장에 뒤지지 않는 큰 전과를 거뒀다. 그의 공으로 로마 영토는 북해 연안에 이르렀다. 기원전 49년, 보수 귀족층을 대변하던 원로원이 위협을 느끼고 소환령을 내리자 케사르는 기다렸다는 듯 대군을 이끌고 루비콘 강을 건너 로마로 돌진했다.

케사르를 지지하던 대중은 열렬히 환호했지만 권력을 독차지한 그는 더 이상 귀찮은 공화정을 원하지 않았다. 젊은 날의 영웅이 독재자로 변신한 데 실망한 브루투스가 암살을 감행했으나 역사를 되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 내전 끝에 케사르의 종손(從孫)옥타비아누스가 제위에 오르고 로마 민주 정치는 막을 내린다.

영웅이 괴물로 변신한 예는 우리 역사에서도 드물지 않다. 12세기 고려의 용장 척준경(拓俊京)이 대표적이다. 젊은 날의 척준경은 한미한 집안 출신이었지만 타고난 용맹과 무예로 예종 때의 여진 정벌과 9성 개척에 절대적인 공을 세웠다. 도원수 윤관이 그의 재주를 높이 사 신분을 무시하고 양아들로 삼았을 정도다.

하지만 예종이 죽고 인종이 즉위하자 척준경은 세도가 이자겸의 수족으로 변신, 궁에 난입하고 반대파를 학살하는 등 악행에 앞장섰다. 뒷날 인종의 심복에게 설득되어 이자겸을 제거하는 역할까지 맡지만 결국 정지상에게 탄핵당해 권력을 빼앗기고 귀양가는 신세가 된다.

무엇이 척준경을 타락시켰을까. 그의 멘토였던 양아버지 윤관의 추락이 '올바르게 살아 봐야 별 수 없다'고 느끼게 한 건 아닐까. 여진 정벌의 영웅 윤관은 문신들의 득세로 북동 9성을 여진에게 돌려주고 화친을 맺은 뒤 "쓸데없는 전쟁으로 국력을 소모한 죄"까지 추궁당하는 쓸쓸한 노년을 맞았다.

한때 '모래시계 검사'로 기대를 모았던 젊은이가 세월이 흘러 비리 사건의 주역으로 지목됐다. 감사원 역사상 현직 감사위원이 연루된 사건은 처음이라 한다. 만화 주인공 배트맨을 얼굴 없는 영웅으로 묘사한 영화 '다크 나이트'는 "영웅인 채 젊어서 죽을 것인가, 늙어 악당이 될 때까지 살 것인가"라는 탄식으로 끝난다. 영웅이 합당한 대접을 받지 못하는 사회에선 정의감에 불타는 젊은 영혼들이 부귀영화의 유혹을 오래 견디지 못하는 법이다. 지금 우리 사회는 어떤가.

송원섭 jTBC 편성기획팀장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