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panic over phone radi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panic over phone radiation



A recent study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listed cell phones to be just as hazardous and carcinogenic as lead and microwave oven radiation, raising a hoopla across the world.

Many have been worried about cell phone safety for a long time, but it is the first time an established international organization has cited scientific evidence to connect cell phone usage to some kinds of brain cancer.

A working group of 31 scientists from 14 countries meeting at the WHO’s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 concluded that all the available scientific evidence pointed to radiation exposure from cell phone use as “possibly carcinogenic.”

Their study showed that the use of mobile phones for more than 30 minutes per day for 10 years or more raised the rate of brain glioma, a type of tumor, by 40 percent.

The WHO placed cell phones in the group 2B - third on a five-level scale. It’s in the same group as lead, chloroform, coffee and engine exhaust.

The health warning made many mobile phone users think twice about making a phone call. Parents worry about their children’s cell phone usage. Male adults fret over speculation that phones kept in their trouser pockets can affect their reproductive ability. Some brush aside the report as political and overblown: the 270-item list includes in it carpentry and pickles.

Most people cannot get by without a mobile phone these days, and the younger they are, the more addicted they are to their phones. The government and mobile phone industry should not remain in the backseat. They must respond to the WHO announcement to address public fear and anxiety.

Radiation leakage from the nuclear disaster at the Fukushima Daiichi reactor complex following the March 11 earthquake in Japan created a panic.

But Koreans remained calm after authorities and experts assured us that the amount of radiation coming over from Japan was so miniscule that a year-long exposure to that level would be equivalent to a fraction of an X-ray.

With one of the world’s highest penetration rates of mobile phones, the government should not shrug off the WHO findings. The same goes for Samsung, LG and other mobile phone manufacturers.

They must provide clear explanations of the radiation levels, risks of exposure to humans, and precautions against harmful use, as well as efforts to ease health hazards.

WHO 휴대전화 암 경고, 정부 입장은 뭔가

휴대전화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뇌종양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것을 놓고 말들이 많다. 이런 우려는 전에도 제기된 적이 있지만 권위 있는 국제기구가 이렇게 분명하게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14개국 출신의 전문가 31명이 모여 지금까지 발표된 수많은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IARC는 “하루 30분 이상 10년 넘게 휴대전화를 사용할 경우 뇌종양의 일종인 신경교 종양 발생 확률이 40% 높아진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WHO는 휴대전화 전자파를 ‘발암 위험 평가 기준 2B’로 분류했다. ‘암 유발 가능성이 있음’을 뜻하는 이 단계는 전체 다섯 단계 중 세 번째다. 살충제(DDT)·납·배기가스 등 270개 물질이 2B군에 속해 있다.

이 발표가 보도된 뒤 휴대전화 사용자들은 꺼림칙함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여기저기서 논란도 벌어지고 있다. 10대 자식을 둔 엄마들은 성장기의 아이들이 더 나쁜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냐며 우려했다. 성인 남자들은 뇌종양은 물론 바지 주머니에 넣고 다닐 경우 정자 생산도 줄어든다고 하더라며 경계론을 펴기도 한다. 인터넷에서도 찬반논쟁으로 시끌벅적하다. 2B군의 270개 물질 중에는 커피와 피클도 있다며 WHO가 지나치게 겁을 주고 있다는 비난 의견도 있다.

대부분의 국민이 휴대전화를 쓰고 있으며 청소년의 중독현상도 심하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당국과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이 가만 있어서는 안 된다. WHO의 발표에 대해 어떻게 판단하고 있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해 대기 중에 방사능이 검출됐다고 했을 때 사람들은 술렁거렸다. 하지만 검출된 양이 X-선 촬영 때 나오는 방사선량의 몇 천분의 1에 불과하다고 하자 안심할 수 있었다.

WHO가 상당한 위험이 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정부가 아무 말도 않고 넘어간다면 그게 이상하다. 삼성·LG 등 제조업체들도 의견을 밝혀야 한다. 전자파의 인체 유해성이 어느 정도이고, 그걸 줄이기 위한 노력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도 설명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