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aims at Korea’s IT hear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le aims at Korea’s IT heart



Apple Inc. declared on Monday that it will enter the cloud computing market. Apple CEO Steve Jobs ambitiously unveiled its new online services, including iCloud, Mac OS X Lion and iOS 5. The company’s cloud computing services will allow it to host users’ digital lives on its servers and synchronize their files across devices for free.

Those services, of course, are not the exclusive property of Apple. Microsoft and Google were the pioneers in the business. But as Apple has proved its ability to create a new IT universe through the introduction of the iPod and iPhone, Jobs’ announcement is an alarm bell for the Korean IT industry.

When cloud computing services become the new norm, it will undoubtedly have far-reaching repercussions for the global IT industry. First, all of the complex functions of computers and mobile phones will be much more streamlined than they are now.

Thanks to that, customers will surely gain far easier and more convenient access to a myriad of information in the new environment. The innovation could, however, herald a nightmare for manufacturers of electronic gadgets around the world because it will naturally decrease the effectiveness and added value of devices.

The change will also require far fewer components - such as semiconductors or LCD panels - for handheld devices. Because the Korean economy still thrives on the production of mobile phones and semiconductors, Steve Jobs’ announcement is equivalent to a sharp attack on the heart of the Korean IT industry.

When cloud computing services become popular it portends an all-out war over who will take the lead in the ever-competitive IT world. The company that dominates the market will obviously wield a tremendous amount of power over the entire field, ranging from electronic manufacturing to content distribution. In an extreme case, terminal manufacturers and server rental firms may all end up as subcontractors for the winner in the new arena.

Apple’s advance into the market is seen as an attempt to dominate the world’s IT habitat. Korean companies should be thoroughly prepared for a full-fledged battle on the new frontier, unless they can avoid it. They must brace for the new war by mobilizing their full potential, including their strength in both hardware and software. They must also learn from Nokia, which had to pay a hefty price for failing to catch the fast-moving current in the smartphone market.

한국 핵심 산업의 심장을 겨눈 잡스의 칼날

미국 애플의 스티브 잡스 CEO가 그제 클라우드 시장 진입을 선포했다. 수척해진 모습으로 직접 신규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iCloud)와 PC 운영체제(OS)인 ‘라이언’, 아이폰·아이패드 운영체제인 ‘iOS5’를 공개했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자료들을 서버에 저장해 놓고 컴퓨터, 휴대전화 등 다양한 단말기를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편리한 기능이다. 물론 이 서비스는 애플의 전유물이 아니다.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 등이 한발 앞서 선보인 기능이다. 하지만 애플은 이미 아이팟과 아이폰, 아이패드를 통해 새로운 IT 생태계를 창조하는 능력을 입증한 만큼, 경계 대상 1호다.

클라우드 서비스가 일상화되면 세계 산업 판도에 엄청난 변화를 몰고 올 게 분명하다. 우선 컴퓨터와 휴대전화 같은 단말기의 기능이 현재보다 훨씬 간단해진다. 소비자들로선 한층 편리해지겠지만, 전자기기 제조업계엔 끔찍한 악몽(惡夢)일 수 있다. 그만큼 단말기 생산의 부가가치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또 얇고 가벼운 단말기에는 반도체·LCD를 비롯한 전자부품도 그만큼 적게 들어갈 수밖에 없다. 한국은 휴대전화와 반도체 생산으로 먹고 사는 나라다. 결국 잡스의 칼날은 우리 핵심 산업의 심장을 겨눈 것이나 다름없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보편화는 세계 IT 생태계의 주도권을 둘러싼 전면전을 예고하고 있다. 하나의 생태계를 장악한 업체가 제조업계부터 콘텐트 유통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마련이다. 극단적인 경우에는 단말기 제조나 콘텐트 생산업체, 서버 임대업체들이 모두 하청업체로 전락할 지 모른다. 애플의 클라우드 시장 진입은 전세계 IT 생태계를 거머쥐겠다는 야심이 깔려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한국 기업들도 전면전을 피할 수 없다면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물론 창의적 발상까지 모든 능력을 총동원해 응전에 나서야 할 것이다. 새 스마트폰 흐름에서 잠시 방심한 사이 나락으로 떨어진 노키아의 실패를 반면교사(反面敎師) 삼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