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ion and patrons, key elements in ar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ssion and patrons, key elements in art



A patron may be just as important as talent for an artist to succeed. With no one to support the artist’s activities, even the most talented artist will have a hard time developing to the fullest. If it weren’t for the patronage of the Medici family, Renaissance geniuses such as Michelangelo, Leonardo da Vinci, Rafael, Dante and Galileo may have disappeared nameless in history.

In the United States, businessman and philanthropist Solomon R. Guggenheim (1861-1949) used his fortune from the mining business to support artists. From the late 1920s, he was a patron of struggling artist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and collected their works. He thought that his collection deserved to be seen by more people and began opening his New York apartment to friends. This was the beginning of what is now considered a temple of 20th century modern ar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Today, the Guggenheim maintains a collection of more than 3,000 paintings, sculptures and graphic art. The exhibitions at the Guggenheim, mostly on nonfigurative art, present current trends in contemporary art.

But the Guggenheim’s prominence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Solomon’s niece Peggy Guggenheim (1898-1979). She was a passionate art collector and used her enormous inheritance to build her collection. She purchased the works by artists who would later become masters, such as Picasso, Kandinsky, Chagall and Klee. Her keen eye ensured that she was not just another collector. She contributed to the creation of new trends in contemporary art.

The Guggenheim Foundation is a pioneer in museum management as well. Upon Peggy’s death in 1979, it assumed management of the Peggy Guggenheim Collection in Venice. In 1997, it opened satellite museums in Bilbao, Spain, and Berlin. Bilbao had been a declining industrial town, but it has proven how much a city can change when a world-class museum moves in.

For the next three months, the Guggenheim in New York will host “Marking Infinity,” an exhibition of the work of Lee Ufan, 75. Lee is the third Asian artist to have a dedicated exhibition there, after Nam June Paik in 2000 and Cai Guo-Qiang of China in 2008. The New York Times said of the exhibition: “For the hot, tired and frazzled masses, the Guggenheim Museum offers an oasis of cool serenity this summer.” It is an oasis that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patronage of the art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m Shang-bok

구겐하임

예술가에게 재능 못잖게 필요한 게 후원자(patron)다. 밀어주는 사람이 있어야 재능도 꽃 피울 수 있는 법. 만일 메디치 가문이 없었다면 미켈란젤로, 레오나르도 다빈치, 라파엘로, 단테, 갈릴레이 같은 사람도 무명으로 스러져 갔을지 모른다.

스위스 태생의 유대인 솔로몬 구겐하임(1861~1949)은 미국으로 이민 와 광산업으로 성공한 뒤 미술가들을 적극 도왔다. 1920년대 후반부터 미국과 유럽의 가난한 작가들을 격려하며 그림을 사줬다. 수집한 그림을 혼자 즐기기 아까워 동네 주민들에게 뉴욕의 아파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20세기 현대미술의 성전(聖殿)으로 불리는 구겐하임미술관은 이렇게 시작됐다.

현재의 건물은 1959년 완성됐다. 설계자는 프랑크 로이드 라이트. 애장품을 보관하고 전시할 수 있는 미술관을 지어달라는 구겐하임의 편지를 받은 그는 16년간 고민한 끝에 달팽이 모양의 나선형 건축물을 탄생시켰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꼭대기로 올라간 뒤 계단이 없는 경사로를 따라 걸어 내려오면서 감상하면 좋다. 비구상 작품을 많이 취급하는 이곳의 전시회를 보면 현대미술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 소장품은 회화·조각·그래픽아트 등 3000여 점에 이른다.

이곳을 언급할 땐 이 사람 이름도 빠뜨려선 안 된다. 그의 조카딸 페기 구겐하임(1898~1979)이다. 작가들을 후원하는 열정이 삼촌을 능가했다. 상속 받은 엄청난 재산을 작품 수집하는 데 썼다. 피카소·칸딘스키·샤갈·클레 등 거장들의 작품을 소장하게 된 배경이다. 그녀는 단순한 콜렉터가 아니었다. 작가들과의 폭넓은 교류가 연인관계로도 자주 발전하며 현대 미술의 신조류 형성에 일조하기도 했다.

구겐하임은 미술관의 글로벌 경영에서도 선구자다. 페기가 30년이나 살았던 이탈리아 베니스에 1979년 '페기 구겐하임'을 열었고, 97년엔 스페인 빌바오와 독일 베를린에도 '분점'을 냈다. 특히 쇠락한 공업도시 빌바오는 미술관 하나가 생겨서 도시가 어떻게 달라질 수 있는지 보여준 좋은 사례다.

앞으로 석달간 뉴욕 구겐하임의 주인공은 이우환(75) 화백이다. 9월28일까지 이곳을 몽땅 차지한 채 '이우환:무한의 제시(Marking Infinity)'전을 열기 때문이다. 아시아 작가로는 백남준(2000년), 중국의 차이궈창(蔡國强·2008년)에 이어 세 번째다. 뉴욕타임스는 "올여름 구겐하임은 피곤에 찌든 대중에게 고요한 오아시스를 선사한다"는 리뷰를 실었다.

심상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