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 welfare workers to be added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7,000 welfare workers to be added

In order to improve the operation of the country’s social welfare system, the government plans to increase the number of civil workers by 7,000 people. The new employees will work in offices throughout the country.

During a special meeting yesterday, the administration and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greed to add the additional civil servants to the social welfare department by 2014 to help ensure a smooth implementation of welfare policies and to improve the “social welfare delivery system.”

About 300 billion won ($282.8 million) will be injected over the next three years to help relieve the current system in which one social welfare official is charged with taking care of hundreds of people and cannot assess their individual needs well enough.

Among the 7,000 workers who will be added, which is a 30 percent increase, 5,000 will be dispatched to government offices in smaller towns while 2,000 will go to offices in cities and districts. The number of social welfare workers in government offices will increase from the current average of 1.6 workers per office to three.

The personnel increase will be carried out by hiring 4,400 workers, relocating 1,800 workers now in administrative positions and recruiting 800 temporary workers who will fill vacant posts due to maternity leave.

Rim Che-min, chief of staff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said yesterday that, “Such a drastic increase in personnel for social welfare has not happened since the 1980s.” The new workers will strengthen the social welfare consultation and case management system to make sure the social welfare system is running as efficiently as possible, the office said.

Rim said that among 292 social welfare projects that are carried out by 13 government departments, the government will target 156 projects that overlap other programs to get rid of duplication. “We are looking into integrating some projects and unifying enforcement counters that are alike among the 292 social welfare projects,” said Rim.

The government will integrate the operation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social welfare management network with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welfare information sharing system to minimize confusion of similar projects. Management areas of certain projects will also be reorganized so that welfare projects are only dealt with by the Welfare Ministry while projects related to jobs will be operat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n addition, the government said it will reorganize the food donation system to focus on distributing food to individuals rather than facilities and to make the country’s Food Bank system more efficient so that more people can participate in donating food for the needy.


By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정부, 2014년까지 복지담당공무원 7천명 확충

복지전달체계개선에 예산 3천억원 투입…중복 수급 방지

앞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막기 위해 오는 2014년까지 지방자치단체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을 7천명 더 늘린다.

또 부처별 복지사업 중 중복 수급할 수 없는 사업을 정해 재정 누수를 막는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13일 오전 당정 협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복지전달체계 개선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당정은 복지전달체계 개선사업을 위해 향후 3년간 국고 1천600억원을 지원하는 등 총 3천억원 가량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개선대책에 따르면 올해 사회복지담당 공무원 1천60명을 충원하는데 이어 2012년 3천명, 2013년 1천800명, 2014년 1천140명을 단계적으로 늘린다. 이중 5천명은 읍ㆍ면ㆍ동에, 2천명은 시ㆍ군ㆍ구에 각각 배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읍ㆍ면ㆍ동은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현재 평균 1.6명에서 3명 수준으로 늘어나게 된다.

새로 충원되는 7천명 중 4천400명은 9급 공무원으로 신규 채용하며 1천800명은 기존 행정직 지원을 재배치하고 나머지 800명은 육아휴직 등으로 인한 결원을 충원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임채민 국무총리실장은 브리핑에서 "한꺼번에 사회복지 공무원을 대폭 증원하는 것은 1980년대 이후 처음 시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충원되는 인원으로 가칭 '희망나눔지원단'을 설치, 복지종합상담과 통합사례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과장ㆍ팀장 직위로 승진할 수 있는 복수 직위를 현행보다 확대하는 등 사기 진작 대책을 다각도로 강구할 방침이다.

당정은 또 현재 13개 부처에서 시행하는 복지사업 292개 중 중복수급 금지대상 156개 유형을 정해 '사회복지통합관리망'에 반영, 중복 지원을 받을 수 없도록 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복지부의 자활근로사업에 참여해 지원을 받는 경우에는 산림청의 공공산림가꾸기 및 산림서비스 증진 사업에 중복 참여할 수 없게 된다.

임 실장은 "292개 사업 중 유사성이 있는 사업에 대해 집행 창구를 단일화하거나 일부 사업을 통합하는 방안 등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복지사업별로 다양한 선정기준을 소득인정액과 최저생계비ㆍ전국가구평균소득 등으로 표준화해 대상자 선정 등 사업 집행상의 혼선을 줄이기로 했다.

사회복지통합관리망(보건복지부)과 복지정보공유시스템(행정안전부)을 사회복지통합관리망으로 통합 운영하고 정보 연계범위도 지자체ㆍ민간복지자원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복지사업은 복지부, 일자리사업은 고용부에서 각각 총괄ㆍ조정하도록 업무 추진절차도 개편할 계획이다.

이밖에 기부식품 전달체계를 시설보다 개인 위주로 개편하는 등 기부식품 제공사업(푸드뱅크.Food bank)도 효율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총리실은 복지부와 행안부 등 관계부처에 세부 이행계획을 마련하도록 하고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More in Politic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Seoul welcomes Blinken as a knowledgeable top envoy

PPP suggests slashing 'Korean New Deal' budget for 3rd round of relief grants

Former four-term DP lawmaker named as ambassador to Japa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