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rror can replay anywhe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rror can replay anywhere



The world is utterly shocked by the tragic car bombing in downtown Oslo and the mass killing spree in a youth camp in a small island nearby, both by a home-grown anti-Islam and anti-government terrorist suspect.

The 32-year-old Norwegian, an extreme-right fundamentalist claiming to be a founder of a modern Knights Templar organization with the goal of reviving the Crusades to stop the spread of Islam, admitted to the car bombing near a government building that killed seven people. He also admitted to the shooting spree at a youth summer camp sponsored by Norway’s ruling Labor Party, on the small island of Utoeya, northwest of Oslo, that claimed the lives of at least 85 people.

The suspect, Anders Behring Breivik, said his terrorist acts were necessary to defeat the government’s liberal immigration policies and the spread of Islam. He first detonated a self-developed bomb in the city center and in less than an hour arrived at the summer camp in a police uniform and opened fire at the crowd of more than 600 people. The shooting spree lasted for more than an hour before he was stopped by the real police.

Norway has never experienced such a massacre since World War II. Norwegians never imagined that one of their own was capable of such a brutal and violent act. They believed that terrorist threats usually come from Islamist extremists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People everywhere are dumbfounded by the rude awakening that such horrendous terrorist acts can take place anywhere at any time.

The suspect was an ordinary self-employed businessman in the farming industry. However, his writings on the Internet and the manifesto he posted - titled “2083: A European Declaration of Independence” - pointed to a disturbed man vehemently against the Oslo government and Europe’s shift toward a more open and diverse society by accommodating immigrants and different ethnic groups. His lawyer said that the suspect acted alone and knew his actions were atrocious, but nevertheless “necessary.”

In the manifesto, the suspect wrote, “Once you decide to strike, it is better to kill too many than not enough, or you risk reducing the desired ideological impact of the strike,” suggesting he had meticulously planned the attack in protest of the government’s policies.

Terrorism sprouts when faith and compassion for one another wanes. Without tolerance and empathy, the horrible scenes from Norway can replay anywhere.

광신적 테러에 안전지대는 없다

지난 주말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일어난 연쇄 테러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오후 오슬로 시내 정부청사 건물을 강타한 폭탄 테러로 7명이 숨진 데 이어 오슬로에서 약 30km 떨어진 우토야 섬에서 벌어진 총기난사 사건으로 최소 85명이 숨졌다. 약 두 시간 간격으로 발생한 두 사건 모두 안데르스 베링 브레이빅(32)이란 이름의 노르웨이 출신 동일범 소행으로 전해지고 있다. 용의자는 직접 제조한 폭발물로 정부청사를 공격한 뒤 집권 노동당 청소년 정치캠프가 열리고 있던 우토야 섬으로 이동, 무차별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그는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약 1시간반 동안 10~20대 참가자들을 상대로 광란의 살인극으로 벌였다.

노벨 평화상 시상을 주관하는 노르웨이는 평화 애호국의 상징이다. 지구촌에서 테러가 일어난다면 맨 마지막에 일어나야 마땅할 것 같은 나라다. 그런 나라에서 90여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초대형 테러 참극이 발생했으니 당사국인 노르웨이는 물론이고, 전세계가 충격에 빠져 있다. 테러에는 안전지대가 없으며, 예기치 못한 때 예기치 못한 곳에서 일어나는 것이 테러라는 사실에 새삼 전율하게 된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는 농산물 재배업을 하는 평범한 젊은 사업가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인터넷 등에 올린 글을 보면 그는 극우 기독교 원리주의 성향을 가졌으며, 이슬람과 이민자, 다문화주의 등에 극력 반대해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범행 후 변호사를 통해 “잔혹했지만 필요했다”고 말한 데서 알 수 있듯이 중도좌파인 노동당 정부의 이민정책과 이슬람에 반대해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확신범이란 추론이 가능하다. 배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일단 극우 성향의 종교적 신념이 극단적 인종주의와 결합해 광신적 증오범죄로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

테러는 서로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약화될 때 고개를 내민다. 혼자 살 수 없는 것이 세상인 만큼 다를수록 서로 이해하고 함께 살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공존과 관용의 정신이 전제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노르웨이의 참극은 언제, 어디서나 재연될 수 있는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