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rful Jolie gets Sarajevo film festival awar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earful Jolie gets Sarajevo film festival award

테스트

SARAJEVO, Bosnia and Herzegovina - Hollywood actress Angelina Jolie was close to tears as she received a special award during an unannounced visit to Sarajevo’s film festival on Saturday with partner Brad Pitt.

“I will start crying if you don’t stop,” Oscar-awarded Jolie told the audience who gave her a standing ovation at the city’s National Theatre.

Jolie chose Bosnia’s 1992-95 war as the setting for her first film as a director. “In the Land of Blood and Honey” is due to be released in December. She has also visited Bosnia as a goodwill ambassador for the UNHCR refugee agency and funded the construction of several houses for returnees in eastern Bosnia.

Festival director Mirsad Purivatra presented Jolie with a heart-shaped award at the closing ceremony.

Jolie’s film tells the story of a love affair between a Bosniak (Bosnian Muslim) woman and a Serb, who were on opposite warring sides during the conflict.


Reuters


한글 관련 기사 [OSEN]

졸리 감독 데뷔작 위해 브란젤리나 커플, `보스니아 행`

브란젤리나 커플이 발칸 반도 서부에 위치한 소국 보스니아에 떴다.

미국 연예주간지 US 위클리는 브래드 피트(47)와 안젤리나 졸리(36)가 ‘사라예보 필름 페스티발’ 폐막식에 참석코자 최근 보스니아를 찾았다고 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커플인 이들이 이번 사라예보 영화제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게 된 건 졸리의 감독 데뷔작 때문.

졸리는 자신이 처음 메가폰을 잡은 신작 ‘인 더 랜드 오브 블러드 앤 허니(In The Land Of Blood And Honey) 개봉을 앞두고 출연배우 자나 마자노빅으로부터 영화제 참석 요청을 받았다. 영화 배경이 이곳인 만큼 흔쾌히 보스니아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엘리 사브의 살구빛 드레스를 입고 나타난 졸리는 관중들의 쉼 없는 박수세례에 무척 감동한 모습이었다. 페스티발 총 감독 미르사드 푸리바트라도 배우로서, 감독으로서 영화를 대하는 그의 진중한 자세를 칭찬하는 동시에 전쟁, 기아문제 등 인도주의적 노력을 아끼지 않는 모습에도 박수를 보냈다.

졸리는 폐막식에서 “이 도시를 사랑한다”고 운을 떼면서 “모두를 만나게 돼 행복하다. 이번 영화는 오래 전 바로 이곳에서 있었던 일들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전쟁을 거쳐 간 많은 이들을 기리고 그 의미를 환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의 감독 데뷔작 ‘인 더 랜드 오브 블러드 앤 허니’는 논란의 소지가 있는 작품. 1990년대 보스니아 전쟁의 참상 속에서 세르비아 남성과 무슬림 여성의 사랑을 감성적인 터치로 그려냈다. 개봉일은 미정이다.

한편 졸리-피트 커플은 지난 2005년 개봉한 영화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입양으로 얻은 첫째 아들 매덕스, 둘째 아들 팍스, 셋째 딸 자하라와 두 사람 사이에서 얻은 넷째 딸 샤일로 누벨, 쌍둥이 녹스(3)와 비비안(3) 등 여섯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유명세 탓에 자주 불화설이 나돌지만 언제나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잉꼬 커플로 꼽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