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ery troubling espionage c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very troubling espionage case



South Korea’s upper political echelon has been struck by an espionage probe with the suspects ranging from politicians and scholars to labor activists.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it has already arrested five and is questioning 40 others suspected of espionage and following orders from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Nothing has been proven yet and the investigation is still underway. But it is shocking to learn that such acts may have penetrated the political circle.

Among those arrested is the former aide to National Assembly Speaker Lim Chae-jung of the Democratic Party. The suspect was a dissident activist who entered politics with Lim in 1988. He is suspected of heading capital espionage operations for North Koreans since the early 1990s.

A host of politicians from the Democratic Labor Party are also under investigation. About 10 city and district councilmen as well two incumbent district government heads are also targets of the probe.

A National Assembly speaker’s aide for state affairs is a key post in politics. The speaker holds the legislature’s top position and his state affairs aide acts on behalf of the speaker for access to various confidential information. The aide’s opinion can influence the speaker’s judgment on key affairs as well as legislative activities. With a suspected spy in such an important position, we can’t even begin to imagine what harm he might have done.

Despite the gravity of the issue, the response from the opposition camp has been knee-jerk resentment.

Opposition Democratic Party politicians are claiming that the raid and investigation are overly oppressive acts by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while emphasizing that their party is not connected with the case.

Nobody should jump to conclusions until the prosecution fully investigates the matter. Authorities should proceed with the probe with resolution and transparency to stave off any political controversy. The opposition should fully cooperate and refrain from turning the case into another political campaign.

Prosecutors have been investigating the case for months but should continue to look around and find out all the facts before gearing up for another political fight.

It is possible that pro-North policies, without fair and clear perspective, can breed espionage.

정치권 핵심 파고든 간첩단 사건

공안당국에서 수사 중인 간첩단 사건으로 정치권이 어수선하다. 공안당국은 최근 북한 노동당 225국(대외연락부)의 지령을 받고 간첩활동을 해 온 5명을 구속하고 40 여명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수사 중이라 전모는 드러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정치권 핵심까지 깊이 파고든 간첩단이란 점에서 충격적이다.

구속된 이모씨는 민주당 당직자 출신으로 노무현 정권 당시 임채정 국회의장 정무비서관을 지낸 인물이다. 이씨는 대학운동권 출신으로 1988년 임 전 국회의장과 함께 평화민주당에 입당한 ‘재야입당파’다. 이씨는 1990년대 초반 북한에 포섭돼 최근까지 서울지역 책임자로 활동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민노당 출신 정치인들이 대거 연루됐다. 현역 구청장 2명을 포함한 시의원과 구의원 등 10여명이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국회의장 정무비서관은 정치권의 요직이다. 국회의장은 국회의 운영을 좌우하는 최고위직이며, 관행적으로 정무비서관은 국회의장을 대신해 각종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 의장의 정무적 판단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국회의 입법활동에도 상당한 입김을 불어넣을 수 있다. 이런 자리에 앉아 간첩활동을 했다면, 그 해악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기 힘들다. 북한 입장에서 대한민국 정치판의 속사정을 환히 들여다보고 있는 셈이다.

사안의 심각성에 비해 야당의 반응은 상투적이다. 정부여당의 ‘공안 탄압’이라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 ‘당과 무관’을 강조하고 있다. 사건은 아직 수사 중이다. 정확한 진상파악이 먼저다. 공안당국은 이런 정치적 논란이나 시비가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야당은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수사 중인 사건을 정치공세로 몰아가선 안 된다. 이번 사건은 수 개월에 걸친 내사 결과 포착됐다. 정치권은 정치공세 비난에 앞서 주변을 둘러봐야 할 것이다. 종북주의가 얼마나 시대착오적인지, 혹 당내에 만연한 시대착오적 대북관(對北觀)이 간첩의 암약(暗躍)을 낳지 않았는지.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