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uge doesn’t dampen spirits as Jisan rocks ou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eluge doesn’t dampen spirits as Jisan rocks out

테스트

Jang Ki-ha and the Faces, a Korean rock band that performed on Sunday, attracted the largest crowd at the 2011 Jisan Valley Rock Festival, which ran for three days. Provided by CJ E&M

Wellington boots were essential attire at this year’s Jisan Valley Rock Festival, which escaped Korea’s summer monsoon rains in its first two years but was not so fortunate this time around. Meanwhile, bands like the Chemical Brothers and the Arctic Monkeys kept the drenched masses’ spirits up.

Festivalgoers who arrived on Saturday were unlucky to miss the Brothers, who played on the opening day, but would have been happier to learn they also skipped the 6 a.m. downpour that soaked the site. They arrived to find the grounds sodden and, unfortunately, bearing the faintest odor of sewage.

In other words, the green valley was now a real festival site.

The first hurdle, however, was actually getting to the festival. English-language Web sites in Korea are notorious for not being updated as new information comes to light, or for simply not carrying the wealth of information that their Korean-language equivalents do.

As such, it was a huge relief to find that the little table selling tickets for the buses ferrying people to and from the festival was exactly where the Web site said it would be: at exit 5 of Ori Station, an hour or so on the subway from central Seoul.

Festival numbers swelled on Saturday to catch the Arctic Monkeys, on their maiden trip to Korea, and the return of rock veterans Feeder. And they stayed around for Jang Ki-ha and the Faces on Sunday.

The wet weather did little to sour the mood of either the crowds or the bands. This was especially the case for Grant Nicholas, the singer of Welsh-Japanese combo Feeder, who was having a great time, judging by the smile on his face.

Like previous years, the festival was fairly well organized with very light security. There were good options when it came to food and drinks, especially in the ski resorts cafeteria that was selling Korean staples like kimchi jjigae (kimchi stew), the perfect tonic for the morning after the night before.

The lineup was not as strong as in previous years, but people still turned up in droves, dressed as cartoon characters or waving banners and flags, and dancing regardless of the weather.

Jang Ki-ha and the Faces seemed to draw the most people, with thousands of enthusiastic Koreans, and non-Koreans, swaying and singing along. The Jimmy Eat World set sounded like they were recording the soundtrack for a motion-picture version of U.S. teen drama “The O.C.,” or “One Tree Hill.” Incubus was not really any better as their set list was very tame. The songs they performed from their new album were generally too slow for a rock festival crowd. Fans of either would probably have been satisfied, but it is doubtful whether they won over many new fans at Jisan.

Meanwhile on Sunday, Suede, who are generally very good, proved that they are not really a headline band. Their songs aren’t really the kind of music that gets a large crowd pumped up and that is what was required to close the festival.

However, the festival was a success overall, with almost everyone leaving with digital cameras full of memories and new stories to tell, but the organizers seem to have made less of an effort with the lineup compared to previous years.

If Jisan is to retain its popularity in future years, the organizers need to perhaps try and step out of the shadow of the Fuji Rock Festival and attract bands on their own merit. But the impression this year’s festival left is that Jisan got whatever bands they could after Fuji had their say.


By Rob McGovern [robguv@gmail.com]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젊음 발산…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연인원 8만4천여명 방문..'신나는 록이 좋아'

국내 최대의 음악 축제로 자리잡은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이 올여름에도 '젊음의 해방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달 29~31일 경기 이천시 지산 포레스트 리조트에서 열린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 2011'은 3일간 연인원 8만4천여명(주최측 추산)을 불러들이며 3회째 행사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여름의 찜통같은 무더위와 행사 막바지에 쏟아진 폭우 속에서도 국내외 유명 밴드들은 저마다 색깔 있는 음악을 선사했고 관객들은 음악과 축제 분위기를 만끽하며 시원한 휴가를 보냈다.

◇"신나는 록이 좋아" = 이번 록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간판 출연자)는 '케미컬 브라더스'와 '악틱 몽키스' '스웨이드'였다.

31일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영국 밴드 스웨이드는 '뷰티풀 원즈(Beautiful Ones)'를 비롯해 왕년의 히트곡들을 들려줘 록 팬들에게 '브릿팝'이 풍미했던 90년대를 추억하게 했다.

또 이날 메인 무대인 '빅톱 스테이지'에는 록 팬들에게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장기하와 얼굴들'이 출연해 축제 분위기를 최고조로 달궜다. 보컬인 장기하는 재치있는 진행과 무대 매너로 3만여 명의 관객들을 한 몸처럼 들썩이게 했다. 공연 중간에 폭우가 쏟아졌지만 관객들은 음악에 취해 몸이 흠뻑 젖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춤추고 노래했다.

앞서 첫날인 29일 무대에 오른 케미컬 브라더스 역시 신나는 일렉트로닉 록 음악으로 축제의 첫날밤에 불을 지폈다.

'어나더 월드(Another World)'를 시작으로 '두 잇 어게인(Do It Again)' '겟 유어셀프 하이(Get Yourself High)' 등 90여분 동안 22곡을 쏟아낸 이들의 열정적인 공연과 레이저쇼까지 곁들여진 현란한 무대에 관객들은 넋을 빼앗긴 채 몸을 흔들었다.

이들에 앞서 출연한 DJ DOC 역시 록 페스티벌에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는 록 팬들의 우려와는 달리 인디 밴드 세렝게티와 함께 신나는 무대를 펼쳤다. '런 투 유(Run To You)'를 시작으로 '여름이야기' '나 이런 사람이야' 등 이들의 히트곡 메들리는 축제 참가자들을 모두 일어나 춤추게 했다.

'그린 스테이지' 무대에는 상대적으로 비트가 느리거나 잔잔한 음악을 레퍼토리로 하는 국내외 밴드들이 올라 휴식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30일 그린 스테이지의 헤드라이너로 나선 한국계 미국인 싱어송라이터 프리실라 안은 서정적인 노래와 연주로 한국 팬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셨다. 특히 마지막에 성시경의 노래 '두 사람'을 서투른 한국말로 열심히 불러 큰 박수를 받았다.

인디 밴드 '십센치(10㎝)'는 31일 이 무대에 올라 비가 내리는 중에도 발디딜 틈 없을 만큼 많은 관객들을 끌어들여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축제 분위기를 즐겨요" =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은 지난 두 차례의 성공적인 행사로 젊은이들과 국내 체류 외국인들에게 "제대로 놀 수 있는 곳"이라는 인상을 각인시켰다.

올해 역시 지난 축제에 와본 적이 있는 참가자들이 다시 발걸음을 하고 이들이 새로운 방문객들까지 데려오면서 지난해보다 방문객이 약간 늘었다.

지난해에 비해 헤드라이너를 비롯한 라인업(출연진)이 많이 약해졌다는 지적과 작년보다 인상된 티켓 가격에도 불구하고 음악보다는 축제 분위기 자체를 즐기려는 젊은이들이 '지산 밸리'를 고수했다.

주최 측이 준비한 캠핑용 텐트 5천여 동은 일찌감치 동났고 관람객들이 준비해온 텐트까지 더해져 지산 밸리 언덕이 색색의 텐트로 빼곡하게 메워졌다. 첫날 오후부터 모여들기 시작한 관객들은 휴가를 온 것 같은 시원한 차림에 밀짚모자를 쓰고 뙤약볕과 후텁지근한 무더위를 견뎠다.

열정적인 관객들은 무대 앞에 서 뛰고 춤추며 호응했지만, 나머지 절반쯤의 관객들은 돗자리나 간이의자를 펴고 앉아 맥주나 음료수를 마시며 느긋하게 음악을 즐겼다.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선탠을 하거나 풀장에서 공놀이를 즐기는 외국인들, 인형옷을 입거나 다양한 변장을 하고 돌아다니는 젊은이들, 아기들까지 유모차에 태워 데려온 젊은 부부들까지 축제장을 다양하게 수놓았다.

부산에서 올라온 직장인 박모(26.여) 씨는 "이 페스티벌에 매년 왔었는데, 기본적으로 모든 사람들이 제대로 놀 준비가 되어 있는 분위기가 정말 좋다"며 "이번에 출연하는 헤드라이너들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새로운 아티스트들을 접할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레는 마음으로 올해 또 왔다"고 말했다.

◇빈약한 라인업, 아쉬움 남겨 = 이번 행사가 지난해보다 10%가량 많은 인원을 동원하며 비교적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방문객들 사이에서 올해 라인업이 빈약하다는 지적은 꽤 많이 회자했다.

일본 대지진의 후유증으로 일본 록 페스티벌의 출연진들을 데려오는 게 어려워져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었지만 주최 측이 입장권 가격까지 인상하면서 많은 참가자들이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직장인 이모(33) 씨는 "축제 분위기가 좋아서 올해도 오긴 왔지만 티켓 가격에 비해 볼만한 외국 밴드가 별로 없어 감흥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또 주최 측이 자체 판매 수익을 위해 행사장내 주류 반입을 금지시키고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주류만 사게 한 것도 부당한 처사라는 비판이 많았다.

이에 대해 CJ 측은 "캔이나 병을 반입하는 것은 안전 문제를 야기할 우려가 있어 반입을 금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