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5th time, law banning adultery is challenged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For 5th time, law banning adultery is challenged

The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 has been asked once again to rule on the constitutionality of the nation’s anti-adultery law.

The Uijeongbu District Court on Monday announced it had filed a petition challenging the constitutionality of Article 241 of the Criminal Act, under which individuals convicted of adultery can face up to two years in jail.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ruled on four previous occasions that the law criminalizing adultery was not unconstitutional, the last time in 2008.

The latest petition filed this week, the district court said, was based on its position that the anti-adultery law violated an individual’s right to privacy as well as an individual’s self-determination in his or her sexual life.

“Adultery should be considered a moral issue rather than a criminal one because it deals with an individual’s private sex life,” Uijeongbu District Court Judge Lim Dong-gyu said. “The country should allow citizens to establish their own moral standards independently.”

Although past challenges to the law have been unsuccessful, many in the legal community said that the chances of overturning the ban have become stronger because two of the justices who upheld the law in 2008 are no longer on the bench.

“We should reconsider intervening between two individuals’ private lives, especially when a couple’s relationship is broken by their sex lives, which are private affairs that should be kept confidential,” Lim said.

The latest petition is the first since a well-known actress convicted of adultery made national headlines in 2008 when she challenged the law in the Constitutional Court.


By Jeon Ick-jin, Kwon Sang-soo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간통죄 또 헌재로 … 이번엔 사라지나

의정부지법, 직권 위헌 제청
“3년 전 합헌의견 재판관 둘 퇴임…폐지 가능성 어느 때보다 높아”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부(임동규 부장판사)는 8일 간통죄를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제241조의 위헌 여부를 가려 달라며 직권으로 헌법재판소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 재판부가 간통죄에 대해 직권으로 위헌법률심판을 신청한 것은 2008년 간통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탤런트 옥소리씨 사건을 다뤘던 재판부 이후 3년 만이다.

 재판부는 위헌심판 제청을 하며 “간통죄는 국가가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고 성적 자기결정권을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간통 문제는 성도덕에 맡겨 사회 스스로 자율적으로 질서를 잡아야 할 성생활의 영역에 속한다”고 규정했다. 재판부는 “일부일처제에 기반한 혼인제도와 부부간 성적 성실의무 보호라는 공익을 법률을 통해 달성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개인 성생활의 영역을 형사처벌 대상으로 삼아 제한하는 것은 법익의 균형성을 상실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위헌 제청으로 헌재는 간통죄에 대해 1990년, 93년, 2001년, 2008년에 이어 다섯 번째로 판단을 하게 됐다. 헌재는 앞선 4차례 위헌 제청에서는 모두 합헌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법조계에선 이번에는 간통죄 폐지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클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2008년 ‘옥소리 사건’ 때 헌재 재판관의 의견은 합헌 4명, 헌법불합치 1명, 위헌 4명으로 팽팽했지만 헌법불합치 및 위헌이 5명으로 전체 3분의 2(6명)를 넘지 않아 합헌 결정이 내려졌다. 그런데 이번에는 당시 합헌 의견을 낸 재판관 중 2명이 퇴임한 상태다. 법무부 장관 자문기구인 형사법 개정 특별분과위원회도 지난해 3월 격론 끝에 간통죄 폐지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위헌 제청을 한 임동규 부장판사는 “이미 파탄 난 부부 관계에 국가가 관여하는 게 적절한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Prosecutor who led probe into Yoon's family steps down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Berlin district adopts resolution seeking to permanently install 'Statue of Peac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