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variety show is an illus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ational’ variety show is an illusion



As a sign of affection and praise, the public likes to use “national” as modifier for certain celebrities. Cho Yong-pil is the “national singer,” while Ahn Seong-gi is the “national actor.” Sometimes, we find family relationships from public figures. Actress Moon Geun-young and figure skater Kim Yuna are often called “national sisters.” The popular celebrity reality shows - “Infinite Challenge” and “1 Night, 2 Days” - are no exception. Both programs are respectively presented by “national hosts” Yu Jae-seok and Kang Ho-dong.

The use of “national” illustrates the group sentiment of Koreans who want to share a sense of unity through celebrities. We also like to feel that, as fans, we helped their careers. Fans support a new face with potential, and when the chosen entertainer becomes a star, fans find satisfaction. Viewers of “Infinite Challenge” and “1 Night, 2 Days” are proud that their support contributed to their success.

Korean celebrity reality shows are based on unscripted situations, but they also show the characteristics of sitcoms as their continuity builds personalities and relationships among the participants. Unlike sitcoms, however, these reality shows have no set ending. Unlike quiz programs and survival shows, the show does not end with a winner. And as seasonal contracts are uncommon in entertainment shows, the life of a program is extended without any set rules.

Recently, Kang Ho-dong made headlines by expressing his intention to leave “1 Night, 2 Days.” Viewers concerned with the future of the program have started a petition drive opposing his departure. In media theory, the fastest way to attract viewers to television reality shows is to create a pseudo-family psychology. Fans may not have ever met the six men who go on an overnight trip, but they know - or believe to know - their brotherhood and care about the future of the program. Some even criticize Kang for lacking a sense of responsibility as a “national host.”

However, Park Ji-sung, a Manchester United midfielder and the “national captain,” resigned from his leadership position on the national football team. Even “Country Diary,” a long-time “national drama,” had to end when its ratings became too low. How should we understand Kang’s choice to leave the show when he is still at the top? One thing is certain: unless the nation guarantees a television program for life, “national variety show” is only an illusion.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ang Hye-ran

국민예능

한국 대중이 애착과 자긍심을 가지는 존재에게 붙여주는 수식어가 ‘국민’이다. ‘국민가수 조용필’, ‘국민배우 안성기’는 흡사 등호(=)처럼 자동 연상된다. 아예 가족관계로 끌어들여 ‘국민여동생’(문근영·김연아) ‘국민남동생’(박태환·유승호)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국민예능’은 ‘국민MC’ 유재석·강호동이 각각 이끄는 리얼 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 ‘1박2일’이다.

‘국민’이라는 수식어에는 연예인을 빌어서 동질감을 공유하려는 한국인의 집단의식이 있다. 팬으로선 ‘내가 저들을 키웠다’는 뿌듯함도 배어있다. 일종의 포켓몬스터 게임심리인데,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신인을 응원하고 정성을 들여 대스타로 키운 뒤 스타의 성공에서 대리만족을 꾀하는 심리다.(포켓몬스터란 트레이너가 잠재능력을 개발해 포켓몬을 진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일본 만화.) ‘무한도전’ ‘1박2일’이 국민예능으로 자리잡기까지 시청률에 나도 기여했다는 자부심이다.

이들 한국형 리얼버라이어티쇼는 ‘리얼’을 표방하되 고정 출연자들의 캐릭터와 관계 맺기를 통해 시트콤 같은 연속성을 보인다는 특징이 있다. 그럼에도 시트콤과는 다르게 최종회가 예정돼 있지 않다. 퀴즈 프로그램이나 서바이벌쇼처럼 승자가 가려져서 막을 내리는 포맷도 아니다. 시즌제 재계약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 예능 풍토에서 프로그램과 출연자 ‘생명’은 주먹구구로 연장된다.

‘1박2일’이 최근 강호동의 하차설로 시끄럽다. 프로그램 존폐를 염려하는 시청자들은 포털 사이트에서 반대 서명운동까지 벌이고 있다. 미디어이론에선 TV 오락물이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지름길이 감성적 일체감을 이루는 ‘유사 가족(pseudo-family)’ 심리를 만드는 것이라고 한다. 시청자들은 여섯 남자들과 일면식도 없지만 그들의 형제애를 알고(또는 있다고 믿고) 앞길을 염려한다. 강호동에게 ‘국민MC’로서의 책임 의식을 질타하기도 한다. 그러나 ‘국민캡틴’ 박지성도 때가 되자 국가대표 주장직에서 은퇴했다. ‘국민드라마’로 불렸던 ‘전원일기’는 일부 애청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부진에 따라 폐지됐다. “정상에 있을 때 다른 도전을 하고 싶다”는 강호동의 선택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분명한 점은 국가가 '종신 부담'하지 않는 한 ‘국민예능’은 허상이란 사실이다.

강혜란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