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back to the bas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ing back to the basics



The global technology world is ever changing. Mergers, acquisitions and new technologies pop up almost every day. Apple kicked off the race for corporate reinvention, and, in today’s technology jungle, there is simply no place for the old guard.

Last week, Hewlett-Packard announced it would stop making PCs and discontinue the operating system used in its tablet computers and smartphones. Instead, it will buy the British software company Autonomy for $10 billion to focus on software.

Nintendo, which used to be the envy of the technology world, saw net profit plunge 82 percent as consumers shifted to smartphones and spent less on video game consols.

Kim Taek-jin, chairman of NCsoft, Korea’s largest online game company, defended Samsung Electronics and other large companies. At a meeting with JoongAng Ilbo journalists, he praised Samsung for standing tall against Apple, even as its competitors have been defeated one by one. Even when rivals Nokia and Motorola tumbled, Samsung Electronics somehow managed to keep up thanks to its speed and flexibility and has been bold enough to throw down the gauntlet against Apple with a series of competitive tablets.

Kim could not agree with the hypothesis that large companies have killed the software industry, saying that “the reality is not that simple.” He said an array of structural problems has been instrumental in the software industry’s slump.

Kim, the coauthor of the Korean word-processing program Hangul, said few would succeed if they started up a venture company in order to earn money. One must possess integrity and determination in order to survive. Many of today’s venture entrepreneurs have fallen not because they lacked passion and technology skills, but because they spent too much time drinking and entertaining themselves.

In the technology world, it is winner take all. If one does not get ahead in the software revolution, there is no future for Korean companies or even the country’s economy. When Nokia started its fall, so did the Finnish economy.

Korean companies have erred in many ways in recent years. It is important to create an innovative habitat, like Apple has. But, for now, Korean companies should do what they have been best at - emulation and reinvention - in order to survive in these revolutionary times. Instead of blaming one another, Korean companies, big and small, must join forces in a united front to stay in the game.

“혼을 다해야 한다”

지금 세계는 소프트웨어 혁명에 휩싸여 있다. 미국의 애플이 단연 선두주자다. 패자(敗者)는 딛고 설 땅마저 사라졌다. 지난 주말 세계 최대 PC업체인 휴렛팩커드(HP)가 컴퓨터 사업을 떼어내고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인 오토노미를 10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 스마트폰 등장으로 PC시대의 종언을 알리는 사실상의 항복선언이다. 세계의 찬사를 한몸에 받던 일본의 닌텐도 역시 순이익이 전년 대비 82%나 쪼그라들었다. 게임의 중심이 스마트폰과 쇼셜네트워킹(SNS)으로 옮겨가면서 자사 전용 게임기 시장이 몰락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나온 김택진 엔씨소프트 회장의 이야기는 귀담아 들을 대목이 적지 않다. 중앙일보 기자들과의 대담에서 그는 대기업을 향한 비난에 동의하지 않았다. 오히려 “삼성, 얼마나 훌륭하냐. 다들 애플 앞에서 쓰러져갈 때 그나마 고개 들고 버티는 게 삼성 밖에 더 있나”고 반문했다. 노키아와 모토로라 등이 침몰하는데도 그나마 삼성전자만 빠른 속도와 유연성으로 ‘갤럭시’ 시리즈를 내놓아 애플과 정면승부를 걸고 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대기업 탓에 소프트웨어 업체가 다 죽었다는 지적에도 고개를 흔들었다. 그는 “누구를 한번 욕해서 끝나면 얼마나 좋겠나”며 “대기업을 욕하면 의식 있다는 말을 들을지 몰라도 현실은 그렇게 간단치 않다”고 지적했다. 소프트웨어 산업의 부진에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다는 것이다. 벤처 1세대인 김 회장은 “돈 벌려고 벤처를 해 성공한 경우는 못 봤다”며 “자신의 분야에 대한 진지함(integrity), 혼(魂)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시 현장을 생생하게 지켜본 그는 “수많은 벤처들이 기술이나 열정이 없어서 망한 게 아니다”며 “룸싸롱에서 술 마시고 흥청대다 사라졌다”고 쓴소리를 했다.

게임의 룰이 바뀌면서 승자독식(勝者獨食:Winner takes all)의 무시무시한 세상이 전개되고 있다. 소프트웨어 혁명을 제대로 따라잡지 못하면 국내 기업은 물론 한국 경제의 미래도 없다. 노키아가 흔들리면서 핀란드 경제 전체가 기우뚱거리고 있지 않은가. 그 동안 국내 기업들이 적지 않은 시행착오를 범한 것은 사실이다. 애플처럼 창의적인 새로운 생태계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지금은 한국기업의 태생적 한계로 지목돼온 ‘따라잡기’라도 제대로 해야 살아남는 ‘혁명’의 시대다. 김 회장은 “지금이야말로 진지함을 되찾고 혼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로 비난에 열 올리기보다 모두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는 주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