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birthrate sees a mild baby boom bump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s birthrate sees a mild baby boom bump

테스트

When Kim Sun-jin, a 28-year-old homemaker, had her first son in March 2010, she found herself in good company.

“I was very surprised to see most of the postpartum care centers in my neighborhood fully booked by mothers last year,” Kim said. “I thought it would be easy to make a reservation considering the country’s birthrate is low.”

Not as low as it was. A government report showed yesterday that the number of women who gave birth in 2010 rose significantl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last year the number of newborn babies totaled 470,000, up 25,000 from a year earlier. This was a turnaround from two consecutive years of on-year declines in childbirths.

The number of babies that a woman is expected to have during her lifetime also rose 0.077 to 1.226 from a year earlier, the report showed. The crude birthrate, or the number of babies born for every 1,000 people, rose to 9.4 from 9.0 in 2009.

What’s with all the babies?

“The rise in the country’s birthrate last year is mainly because there were more women in the age group getting married and capable of giving birth,” said Park Eun-young, deputy director at Statistics Korea’s population trend department. Park said the population of women in their late 20s and early 30s is high because they are the children of another bubble in population statistics, baby boomers who were born between 1955 and 1963.

“Also, economic growth last year was much more solid than the previous year,” she said. “Couples who put off plans to have children because of the global financial downturn in 2008 decided to have children finally.”

The rebound was also attributed to the fact that more married couples opted to have a second or third child last year after the government proposed various incentives as part of its effort to raise the country’s low birthrate. The number of women giving birth to a third child rose by 19.1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There are diverse incentives offered by the government to push the country’s birthrate up,” said Kim, the 28-year-old homemaker. “The more children, the more incentives you receive from the government.” Kim herself is expecting a second child in January.

Last year, the government introduced incentives including financial support for education and lunch fees, fearing that a decline in Korea’s population could dent its growth potential and raise its social welfare requirements.

The report also showed that the average age of women giving birth to their first children went up last year to 30.1, which is the first time it went above 30.

“This upward trend in the birthrate is likely to continue for several years as the children of the baby boom generation will keep giving birth,” said Shin Kyung-ah, a sociology professor at Hallym University. “The rate, however, may fall after several years,” she said.


By Lee Eun-joo [angi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산모 연령 높아지고 미숙아·쌍둥이 늘어

작년 출생아 47만명‥3년 만에 증가 반전


첫째 아이를 낳은 산모의 평균연령이 지난해 처음으로 30대에 들어섰으며 미숙아와 쌍둥이 출생이 증가세를 이어갔다.

또 지난해 출생아는 47만명으로 2009년보다 2만5천명 늘어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0년 출생통계(확정)'에 따르면 산모의 평균 출산연령은 31.26세로 전년보다 0.29세 높아졌고 첫째아를 낳은 산모의 평균 출산연령은 30.1세로 사상 처음으로 30세를 넘겼다.

둘째와 셋째아를 출산한 여성의 연령도 각각 32.01세, 34.04세로 전년보다 0.21세, 0.14세 높아졌으며 2000년과 비교하면 2.34세, 1.81세 상승했다.

산모의 연령별 출산을 보면 출생아의 62.8%를 30세 이상이 출산해 30세 이상 산모의 출생아 수 비중이 전년(58.7%)보다 4.1%포인트 높아졌다.

또 결혼 이후 출산까지 걸린 시간은 평균 3.52년으로 2009년보다 0.12년 증가했고 결혼생활 후 2년이 되기 전에 첫째아를 낳는 비율은 71.7%로 전년보다 0.7%포인트 줄었다.

산모의 연령 상승 등에 따른 난임 치료의 증가로 다태아(쌍둥이 이상) 출생도 늘었다. 지난해 다태아는 1만2천841명으로 전년보다 779명 늘었고 전체 출생아 수 대비 다태아 비중은 2.74%로 전년(2.72%)보다 소폭 증가했다.

임신기간 37주 미만 출생아인 미숙아의 출생은 지난해 2만7천304명으로 전체 출생아의 5.8%를 차지해 전년보다 0.1%포인트 증가했다.

이 비율은 2000년 3.8%였으나 2007년 5.2%로 5%대에 들어선 이후 2008년 5.5% 2009년 5.7% 등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지난해 다태아 가운데 절반 이상(53.7%)은 미숙아로 집계돼 2009년보다 1.2%포인트, 2000년에 비해서는 15.4%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출생아의 평균 체중은 3.22㎏이며 남아는 3.27㎏, 여아는 3.17㎏으로 모두 전년과 같았다. 다만 다태아 가운데 저체중(2.5㎏ 미만) 출생아 비중은 54.5%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증가했으며 2007년 이후 4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밖에 지난해 출생아 수는 47만200명으로 최종 집계됐으며 전년보다 5.7%(2만5천300명) 늘었다. 출생아 수는 2008년 5.5% 감소하고 2009년에도 4.5% 줄었으나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인 조(粗)출생률은 9.4명으로 2009년보다 0.4명 증가했고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은 1.226명으로 전년(1.149명)보다 0.077명 늘었다.

법적 혼인상태별로 보면 출생아 가운데 부모가 결혼하지 않은 비율은 2.1%로 2000년 0.9%, 2005년 1.5%, 2009년 2.0% 등으로 완만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시·군·구별 출생아 수는 수원시가 1만1천254명으로 가장 많았고 창원시(1만865명), 성남시(9천737명), 용인시(9천727명), 부천시(8천529명)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경북 울릉군은 지난해 출생아가 50명에 그쳤고 경북 영양군(84명), 경북 군위군(110명), 경북 청송군(121명), 인천 옹진군(152명) 등의 순으로 출생아 수가 적었다.

조출생률은 화성시가 16.5명으로 가장 높았고 오산시(15.4명), 경북 칠곡군(15.2명), 거제시(14.9명), 아산시(14.7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조출생률 하위는 경북 군위군(4.4명), 경북 청도군(4.5명), 경북 청송군(4.5명), 경북 영양군(4.6명), 경북 울릉군(4.8명) 등의 순이었다.

More in Social Affairs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Prosecutor who led probe into Yoon's family steps down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Berlin district adopts resolution seeking to permanently install 'Statue of Peace'

Harvard professor urges recognition of overlooked worke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