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power comes responsibil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th power comes responsibility



The Supreme Court has finally reached a consensus ruling on charges brought against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which stirred controversy by airing an episode of its investigative news program, “PD Diary,” that discussed the risk of acquiring mad cow disease from imported U.S. beef. The court upheld a lower court’s ruling that some of the information in the show was exaggerated and distorted. The key point was the claim that Koreans ran a 94 percent risk of being exposed to the mad cow disease if they consumed U.S. meat. The court decided this assertion was untrue.

It also upheld the ruling that producers of the program were not guilty of intentionally defaming government officials, including Chung Woon-chun, the then-minister of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The program claimed that these officials risked the public health in deciding to lift a ban on U.S. beef imports.

Even though the producers have been cleared of slander, the fact that their program contained false information is now without doubt.

As such, the TV network should not regard its acquittal as a triumph. It must not forget the disruption it has caused or the repercussions of its irresponsible reporting on mad cow disease in April 2008.

Most of the population has stopped eating American beef, while the streets - not to mention the political stage - have been swamped with anti-American and antigovernment rallies and clashes for the last three months.

MBC must be held accountable for causing so much national and social harm.

The network apologized to the public 106 days after airing its first episode because it was ordered to do so by the Korea Communications Standards Commission. But the apology was neither spontaneous nor sincere. Furthermore, the broadcaster refused to heed the lower court rulings and pushed the legal battle to the Supreme Court as a last resort.

Now, MBC must sincerely acknowledge its mistake and apologize to the public upon the Supreme Court’s conclusive ruling that some of the information it presented as true was actually not.

The press must prize responsibility as much as freedom. It should exercise accountability for false reporting.

The first step would be a wholehearted apology. We will watch closely to see if MBC, as a guardian of the public trust, will commit itself to fair and accurate reporting from now on after the Supreme Court’s ruling.

MBC 광우병 허위 보도 사과해야

MBC의 PD수첩 광우병 보도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어제 광우병 보도에 대한 정정·반론보도 청구 소송에서 원심을 부분 파기해 서울고법으로 환송했다. 그러나 ‘다우너 소(주저앉은 소)의 광우병 소 둔갑’ ‘미국 여성 아레사 빈슨의 인간 광우병 사망 가능성’ ‘한국인 광우병 발병 확률 94%’ 등 주요 쟁점 부분에 대해선 ‘허위’라고 판단한 원심을 확정했다. PD수첩이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유발 위험성을 일부 왜곡·과장했다는 것을 법원이 최종적으로 인정했다는 의미다.

대법원 2부는 같은 날 정운천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명예훼손과 관련해 PD수첩 제작진 5명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그러나 고의성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무죄 판결이 유지됐을 뿐 허위 보도가 있었다는 데 대한 판단은 다르지 않았다.

MBC는 대법원의 부분 파기 환송과 무죄 판결로 면죄부를 받았다고 착각해선 안 된다. 2008년 4월 PD수첩 광우병 보도의 여파가 한국 사회를 어떻게 들쑤셔 놓았는지 모르지 않을 것이다. 국민 대다수를 근거 없는 광우병 공포에 떨게 하고, 석 달 동안 나라와 정국을 촛불시위의 혼란에 빠뜨려 엄청난 국가적·사회적 비용을 치르게 한 잘못을 없던 일로 어물쩍 넘기려고 해선 곤란하다.

MBC는 광우병 보도 이후 106일 만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시청자 사과 명령’에 따라 사과를 하긴 했다. 하지만 이는 타율적 이행이었고 스스로 반성하는 진정성은 없었다. 1·2심 법원의 정정·반론보도 판결을 승복하지 않고 대법원까지 끌고 온 것만 봐도 그렇다. 이제 대법원이 광우병 보도에서 일부 내용이 허위라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 만큼 MBC는 지금이라도 뼈저린 반성과 함께 국민 앞에 진정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

언론의 자유 못지 않게 언론의 책임도 중요하다. 허위 보도에 대해선 책임을 지는 게 당연하다. 그 출발이 바로 국민에 대한 진정한 사과다. 국민은 MBC가 이번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공영방송의 무거운 책임을 인식하고 언론의 정도(正道)를 제대로 걸어갈 지 지켜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