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chief negotiator has high hopes for talk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s chief negotiator has high hopes for talks

테스트

Kim Bong-hyun

Korea will endeavor to make the upcoming Nuclear Security Summit in Seoul a significant milestone in the global push to deal with nuclear terrorism and other nuclear threats, Korea’s chief negotiator for the summit said.

Kim Bong-hyun, who is also deputy foreign minister for multilateral and global affairs,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on Tuesday that the second international summit on nuclear security would be more comprehensive and action-oriented than the previous one.

“The Washington Communique was one-and-a-half pages long, but we expect the Seoul Communique to be four or five pages long,” Kim said.

The Washington Communique, summarizing the 12-point agreement reached at the first summit held in the American capital in April 2010, contains commitments by world leaders to strengthen nuclear security and reduce the threat of nuclear terrorism - agreements that were further detailed in the voluntary Work Plan.

The Seoul Communique, still in the making, is expected to go without a Work Plan, Kim said, which partly explains why it is expected to be lengthier than the Washington Communique. According to a draft communique disclosed in June, however, many new topics are to be added at the Seoul summit.

One of them is nuclear safety, previously regarded as a separate issue because it deals with natural disasters or accidents, not terrorists with malicious purposes.

“After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in Japan, people became aware that nuclear safety could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nuclear security,” because lacking nuclear safety could make nuclear security more vulnerable, Kim said.

“So we are seeking to meet burgeoning demand for discussion on interrelation between nuclear security and nuclear safety at the Seoul summit,” Kim said.

“Dirty bombs” are also being suggested by Seoul as another topic to be drawn out of the Japan crisis, Kim said. With a small quantity of radioactive materials, terrorists can create substantial psychological fear, such as the widespread fear of radiation from the crippled Fukushima nuclear plant, he said.

More technical issues, such as enhancing the role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spreading nuclear security culture and securing management of information regarding nuclear material, will also be intended as new agenda items, Kim said.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the chief negotiator said - despite President Lee Myung-bak’s invitation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o attend - is not likely to be included in the official agenda.

But, he said, “The Nuclear Security Summit in Seoul could provide momentum to share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urgent need for a breakthrough i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 Nuclear Security Summit, expected to bring together more than 50 top leaders, is the biggest diplomatic event ever to be hosted by Korea, eclipsing in size the Seoul G-20 Summit held last November.

Kim said just as the G-20 Summit provided Korea with the momentum to lead an international discussion on global economic issues, the nuclear summit could be momentum for Korea to take the initiative on a global political issue.

“The Nuclear Security Summit can broaden Koreans’ perspectives beyond the Korean Peninsula and help them engage in global issues, and that is a major significance behind Korea’s hosting of the summit,” Kim said.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핵안보 D-200] 김봉현 교섭대표 "핵테러는 현실"

'방사성 물질 테러 가능성도 큰 심리적 공포'
'서울 핵안보회의서 北核 장외 논의'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교섭대표인 김봉현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조정관은 5일 "핵테러 위협은 현실 속에 있고 이를 막는 것이 우리의 의무이고 책임"이라면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 회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정상회의이다. 이번 회의로 우리나라는 세계 안보에도 실질적인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핵안보정상회의는 무엇인가.

▲핵 문제를 놓고 각국 정상이 동시에 한 자리에 모이는 프리미어 포럼이다. 과거 알카에다가 조잡하지만 핵무기를 만들려고 시도한다는 정보가 입수된 적이 있었는데, 이처럼 핵테러 위협은 상상 속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현실 속에 있다. 이런 이유로 미국의 버락 오마바 대통령이 제안, 2010년 워싱턴에서 첫 회의가 열렸고 내년 회의가 2차 회의다.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의 의미는.

▲50여개국과 국제기구가 참석할 전망인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주최하는 역대 최대규모의 정상회의다. 유엔 총회를 빼면 한 나라 수도에서 열리는 정상회의로도 최대규모다. 그뿐 아니라 작년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로 한국이 글로벌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했다고 평가를 받은 거처럼 이번 회의는 세계 안보에 우리가 실질적인 기여를 한다는 의미도 있다.

--회의 의제와 서울 코뮈니케에 담길 내용은.

▲이번 회의에서는 고농축 우라늄 등 핵 물질을 관리, 핵테러를 방지하고 핵시설을 방호하는 문제 등이 워싱턴회의에 이어 다뤄질 예정이다. 또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태를 계기로 핵안보 관점에서 원자력 안전 문제도 새롭게 조명될 부분이다. 정상회의 결과가 담기는 '서울 코뮈니케'에는 이런 내용에 더해 방사성 테러에 대한 위협도 부각될 전망이다.

--핵테러와 방사능 테러는 현재 어느 정도 수준의 위협인가.

▲전세계적으로 12만6천500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고농축우라늄과 플루토늄이 산재해 있기 때문에 핵 테러는 현실적인 위협이다. 만약 이런 핵물질이 테러리스트들의 손에 넘어가면 막대한 인명피해는 물론 사회ㆍ경제적 측면에서도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한다. 핵테러에 관한 한 발생한 뒤 대응한다는 개념이 통하지 않는다. 그래서 절대 발생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우리 의무이고 책임이다. 테러리스트는 잠들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모든 가능성에 우린 대비해야 한다.

핵테러에 비해 방사성 물질 테러는 파괴력은 떨어지지만, 국민에게 주는 심리적인 공포는 비슷하다. 특히 방사성 물질은 X레이 등과 같이 치료용으로 민간 병원에서 이용하기 때문에 테러리스트의 탈취에 더 취약한 상태다. 실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는 매년 200∼250건의 방사성 물질 도난ㆍ분실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북한 핵 문제도 내년 회의에서 다뤄지나.

▲북핵 문제는 국제적 위협이기 때문에 회의 기간에 어떤 형식으로든 논의가 될 가능성은 있다. 그러나 핵 비확산 문제와 관련된 북핵문제가 핵 안보를 다루는 회의 내에서 논의될 가능성은 거의 없고 회의 밖 각국 정상 간 모임을 통해 다뤄질 것으로 보여진다.

--이명박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했는데 북한 측의 참석 전망은.

▲남북 대화와 북핵 6자회담을 포함한 국제사회 대화 추이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본다.

More in Politics

Moon's buddies paid illegal salaries, says BAI

Big deal

Choo says neither she nor husband requested favors for son

Moon to take part in UN events remotely

Amicable meeting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