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lear crime in evidence colle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clear crime in evidence collection



In 1927, a British newspaper published an article titled “Amazing Twins, Identical Fingerprints.” The article cited a paper published by a British pathologist about the fingerprints of identical twins claiming that certain parts of the fingerprints of identical twins were exactly the same. Police were stunned. The article claimed that there could be two identical sets of fingerprints, when it was believed that one’s fingerprints were unique. The confusion ended only after The Lancet journal disproved the claim.

It was Czech physiologist Jan Evangelista Purkyne who discovered the individual differences in fingerprints and classified them into nine types in 1823. Later, a more scientific study on fingerprints was done by Francis Galton, a cousin of Charles Darwin. Galton published a book entitled “Fingerprints” in 1892, in which he categorized the three basic fingerprint patterns: the arch, the loop and the whorl. His classification system is still used today.

Since fingerprints are unique to everyone and never change, fingerprinting has been used as a means of identification since ancient times. Sometimes, fingerprints are used to determine the authenticity of artworks. In 2009, the painting “Young Girl in Profile in Renaissance Dress” was proven to be an original when it was found to contain the fingerprints of Leonardo da Vinci. Three years earlier, scientists at the Anthropology Research Institute at Chieti University in Italy had reconstructed da Vinci’s fingerprints by analyzing over 200 partial prints taken from documents handled by the Renaissance master.

Fingerprints are especially useful in criminal investigations. Galton’s interest was in using fingerprints to find criminal offenders. His fingerprint classification system was first used to solve a crime in a case in 1892. That year, a six-year-old boy and a four-year-old girl were found murdered in a cottage in a coastal village in Argentina. The mother of the victims, a woman named Rojas, named her lover as the killer, but the bloody fingerprints left on the door revealed that Rojas herself was the culprit.

Today, DNA and voiceprints are used along with fingerprints in forensic science. But the problem we face now is that evidence collection methods are still subject to human error. Among the 81,705 sets of fingerprints analyzed for criminal investigations in the last three years, 49 percent were gathered improperly and therefore became useless. That means we still have a long way to go in our use of science to solve crim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Nam-joong

지문(指紋)

1927년 영국 신문 1면에 ‘놀라운 쌍둥이, 지문이 똑같다’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영국 병리학자가 발표한 논문을 인용했다. “일란성 쌍둥이 지문 중 특정 부분이 거울처럼 일치한다”는 내용이다. 가장 놀란 건 세계 각 국의 경찰이었다. 런던 경찰국에 확인 문의가 쇄도했다. ‘만인부동(萬人不同)’의 지문이 똑같다고 했으니 그럴 밖에. 의학잡지 ‘랜셋(The Lancet)’이 논문에서 쌍둥이 지문이 동일하다고 주장한 것은 아니라고 확인하고서야 소동은 진정됐다.

지문에 개인차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지문을 9가지 유형으로 분류한 건 체코 생리학자 푸르키녜다. 1823년 무렵이다. 지문에 대한 보다 과학적인 연구는 훨씬 뒤 다윈의 사촌 프랜시스 골턴이 시작했다. 인류학자인 골턴은 1892년 저서 『지문』을 통해 ‘고리’ ‘나선’ ‘활’ 모양의 3대 지문 기본 문형을 발표했다. 현재까지 통용되는 지문 분류법이다.

‘만인부동’에다 ‘종생불변(終生不變)’이니 지문은 예부터 개인 식별의 표식이었다. 일본이 대표적 예다. 에도시대 일본인들이 서명과 날인 대신 엄지 손가락 지문을 찍는 무인(拇印)을 사용했다. 도공들도 자신이 만든 도기에 지문을 찍었다. 지문으로 작품의 진위를 가리기도 한다. 2009년 ‘르네상스 복장을 한 젊은 여인’이란 제목의 작품은 캔버스에서 다빈치의 지문이 발견돼 진품 판정을 받았다. 앞서 2006년 이탈리아 치에티대학 인류학연구소는 다빈치 관련 문서들에서 채취한 200여 개의 부분 지문을 조합해 다빈치 지문을 복원했다.

지문을 긴요하게 활용하는 분야는 범죄 수사다. 골턴도 지문을 이용해 범죄자를 가려내는 방법에 관심을 쏟았다. 1892년 아르헨티나 해변 마을 오두막에서 여섯 살 아들과 네 살 딸이 살해된 채 발견된다. 아이들 엄마 로하스는 정부(情夫)를 범인으로 지목했지만 아니었다. 결국 문에서 발견된 피묻은 지문이 로하스가 범인임을 밝혀낸다. 골턴의 지문 식별법을 활용한 최초 사례다. 지문 감식의 역사가 100년을 넘은 셈이다.

우리나라 범죄 현장 지문 절반 가까이가 무용지물이란 소식이다. 최근 3년간 수사 의뢰된 8만1705건의 지문 가운데 49%가 채취를 잘못해 감정 자체가 불가능하거나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없는 지문이라고 한다. 유전자(DNA) 지문·성문(聲紋)도 판별하는 세상인데 기초가 영 부실한 꼴이다. ‘말로만 과학수사’란 비아냥이 나올 판이다.

김남중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