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ity shows portals to stardom for artists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Reality shows portals to stardom for artists

테스트

The MBC reality show “Infinite Challenge” aired a song contest in July featuring celebrities and professional singers. Host Yoo Jae-seok, left, and singer-songwriter Lee Juck, right, formed one of the teams. All seven songs from the contest became hot sellers at domestic music stores. [JoongAng Ilbo]


Reality TV shows are emerging as a key revenue source for the nation’s three broadcasters and a gateway to success for local musicians.

Such is their power that even decades-old songs can become hits again overnight if they are featured on a show like MBC’s “Infinite Challenge” or “1 Night, 2 Days” on KBS.

Celebrity guests on these two shows are tasked with accepting different missions or going on short trips around Korea. A variety of songs are used for dramatic effect to punctuate their escapades. A recent singing contest organized by the producers of “Infinite Challenge” proved just how much clout the show wields over the nation’s music industry.

In this particular episode, seven male celebrities teamed up with professional singers and competed for a grand prize.

After the show aired, all seven songs found their way onto the best-seller lists of various music stores around the country. Within two days of the release of limited-edition albums featuring the songs, 60,000 copies were sold nationwide.

테스트

Singer Jung Jae-hyung, left, and two-man indie band 10cm, right, became famous after appearing on “Infinite Challenge.” [JoongAng Ilbo]


The contest has also turned two lesser-known musicians into stars: pianist and singer-songwriter Jung Jae-hyung, and two-member indie band 10cm. Both had small fan bases before participating in the show, but their prospects rose dramatically in its aftermath, as suggested by the fact that both appeared in TV commercials shortly after the show aired.

Singer-songwriter Lee Juck’s “Shall We Walk Together?” also shot to the top of the charts at domestic music stores after the song was featured in a February episode of “Infinite Challenge.” The song, originally released back in 2007, was used together with scenes of seven contestants trying their hand at Winter Olympic sports.

The show recently went one step further by hiring a composer to come up with a theme song entitled “Grand Final” for an episode in which participants are shown preparing for an international rowing competition last month.

In contrast, “1 Night, 2 Days” focuses more on indie music or old Korean songs of the 1970s and 1980s. As the main concept of the show revolves around a short trip in Korea by six male celebrities, it often mixes music with scenic shots of the local countryside to draw viewers in.

One episode entitled “Sentimental Romance” that aired last October had the celebrities move from destination to destination singing along the way. The show used 10 old Korean songs, including Cho Yong-pil’s “I Hope It Would Be That Way Now” and Kim Gwang-suk’s “The Place the Wind Blows To,” which were released in the 1970s and 1980s. It received rave reviews from audiences aged 30 to 60.

“There are no channels on TV for us to listen to old Korean songs, so this was a great opportunity to revisit some old classics,” said 41-year-old Park Ju-hyun, a diehard fan of the show.

Many songs by indie bands have also featured on “1 Night, 2 Days,” such as Bye Bye Sea and The Koxx. The latter provided as many as five songs for one episode last month, when the stars headed to a handful of Korean waterfalls.

While the reality shows have been praised for their ability to promote singers new and old, they have also drawn criticism for the influence they hold over the music market.

“We welcome the show’s ability to shed light on some [forgotten] songs, but the trend may encourage musicians to rely on these shows too much for exposure,” said culture critic Gang Tae-kyu.

테스트

By Chung Kang-hyun [so@joongang.co.kr]

권력이 된 예능, 음악 시장도 쥐락펴락 [중앙일보]

‘무한도전’‘1박2일’ 소개곡
발표 즉시 음원 톱10 올라
인디밴드·옛 가요 재발견 효과
“가요계, TV에 종속”우려도


‘예능’은 요즘 대중문화의 키워드다. 예능 프로그램의 시청률이 방송사 수익을 쥐락펴락 한다. 주요 예능 프로에 출연했다가 ‘벼락스타’가 되는 경우도 흔하다. 이쯤 되면 예능은 일종의 권력이다. ‘예능 권력’은 이제 대중음악 시장마저 삼킬 기세다. 최근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삽입된 음악이 주요 음악 차트를 휩쓸고 있다. 이른바 ‘예능 OST’ 시대다.

‘예능 OST’를 주도하는 양대 프로그램은 ‘무한도전(MBC)’과 ‘1박2일(KBS)’이다.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두 방송은 멤버들의 실제 이야기와 맞물리는 배경음악이 화제가 될 때가 많다. 가요계에선 이를 일컬어 ‘무도(무한도전) 효과’ ‘1박2일 효과’라 부른다. 이들 프로그램에 음악이 삽입될 경우 단숨에 차트 상위권에 오를 수 있다는 뜻이다.

그 가운데 ‘무한도전’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이 프로그램은 최근 ‘서해안고속도로가요제’라는 특집방송을 내보냈다. 7명의 멤버가 인기 가수들과 팀을 이루어 자작곡을 부르는 형식이었다. 이 방송이 나가자마자 멤버들이 부른 7곡 모두 각종 음원 차트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해당 음원을 담은 한정판 CD도 이틀 만에 6만장이 팔렸다.

‘무한도전’은 매주 7명의 멤버가 미션을 수행하는 실제 이야기를 담아낸다. 그러다 보니 흡사 한 편의 드라마나 영화처럼 이야기가 흘러갈 때가 적잖다. ‘무한도전’의 배경음악이 주로 해당 장면과의 연결성이 부각되는 이유다. 예컨대 올 2월 방송된 ‘동계올림픽’ 특집에 삽입된 이적의 ‘같이 걸을까’가 대표적이다. 멤버들이 눈 덮인 스키 점프대를 함께 올라가는 장면에서 이 노래가 삽입됐다. 2007년 발표된 이 노래는 방송 덕분에 4년 만에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아예 음악을 테마로 특집방송을 꾸리기도 한다. 지난해 10월 방송된 ‘텔레파시’ 특집은 7명의 멤버가 서로를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주면서 각 멤버에게 어울리는 음악을 배경으로 깔았다. 방송에 삽입된 ‘앵콜요청금지(브로콜리너마저)’ ‘가을이 오면(이문세)’ 등이 차트 10위권을 휩쓸었다. 이 프로는 아예 음악을 직접 만들기도 한다. 최근 방영된 ‘조정’ 특집에는 리쌍이 곡을 쓰고 유재석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그랜드 파이널’이란 곡이 배경으로 깔렸다.

‘1박2일’의 ‘OST 파워’도 만만찮다. 이 프로는 여행지·계절 등을 따져 배경음악을 고르는 편이다. 특히 묻혀있던 음악을 재발견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지난해 10월 방영된 ‘센티멘털 로맨스’ 특집은 아예 음악에 따라 여행지를 옮겨 다니는 내용이었다. 이 방송은 추억의 가요를 새롭게 불러냈다. 방송에 삽입된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조용필)’ ‘바람이 불어오는 곳(김광석)’ ‘내 마음에 비친 내모습(유재하)’ 등은 발표된 지 10~20년 만에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인디음악에 대한 관심도 유별난 편이다. 올 초 방영된 ‘외국인 노동자’ 특집에선 록밴드 안녕바다의 ‘별빛이 내린다’가 삽입됐고, 최근 방영된 ‘폭포’ 특집에선 인디밴드 칵스의 노래 5곡이 한꺼번에 깔리기도 했다.

예능이 대중음악을 주도하는 현상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도 있다. 대중문화평론가 강태규씨는 “예능 프로를 통해 음악이 화제가 되는 건 긍정적이지만, 가요계가 예능에 종속될 경우 지나치게 상업적인 음악만 양산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강현 기자

More in Arts & Design

An insight into K-pop's obsession with Jean-Michel Basquiat

Ambiguity is inevitable according to renowned contemporary artist Haegue Yang

Art collective teamLab combines humans and nature

Magok's Space K Seoul transforms area into arts and culture hot spot

Like grandfather, like father, like s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