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 suicide attempts on Han River last year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193 suicide attempts on Han River last year

테스트

Suicide attempts are reported on Seoul’s Han River bridges every other day on average, a report said yesterday, showing frequent attempts in a country with one of the world’s highest suicide rates.

A total of 892 people jumped off one of the river’s 24 major bridges in Seoul in suicide attempts between 2006 and 2010,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in a report submitted to Kim Choong-joh, a lawmaker from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Of the total, 375 people died, it noted.

A total of 155 people attempted suicide at the bridges in 2006, while the number grew to 169 the following year. The figure reached 165 in 2008, 210 in 2009 and 193 last year, the report showed.

An average of 178 people jumped off the bridges every year during the period, it noted.

Mapo Bridge, which connects Yeouido, western Seoul, to Mapo District, central Seoul, turned out to be the most favored place for suicide attempts, with 113 people, or 12.7 percent, jumping from the bridge.

“Sometimes a report immediately follows a suicide attempt case, but in most cases, reports were filed only after the bodies were found,” an official at Seoul Metropolitan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said.

The city maintains two rescue squads along the eastern and western sections of the river to swiftly respond to calls of suicide attempts, the report said, noting the teams cost 2.06 billion won ($1.7 million) every year.

Nearly 31.2 out of every 100,000 South Koreans took their own lives last year, recording the highest suicide rate among those posted by the member countrie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한강 다리 투신 이틀에 한번꼴"

5년간 892명…마포ㆍ한강대교 많아

한강 다리에서 투신하는 사건이 이틀에 한번꼴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충조(민주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지난 5년간 한강에 투신한 사람은 모두 892명으로 이중 375명이 숨졌다.

한강에 몸을 던진 사람들은 2006년 155명, 2007년 169명, 2008년 165명, 2009년 210명, 2010년 193명으로 계속 100명 이상을 기록했다. 연평균 178명으로 이틀에 한번 투신자가 나오는 셈이다.

투신이 가장 빈번한 곳은 마포대교로 892명 중 12.7%인 113명이 뛰어내렸고 한강대교(81명, 9.1%), 원효대교(62명, 7%), 서강대교(54명, 6.1%), 성산대교(45명, 5%) 등 순이다.

한강의 주요 다리는 대교와 철교 등을 포함해 모두 24개이며 강동대교는 2007년에 3명이 뛰어내린 것이 전부로 제일 투신자가 적었다.

최근 5년간 광진 수난구조대에서 293명, 영등포 수난구조대에서 599명의 투신 신고가 접수됐고 사망 375명을 제외한 517명을 구조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뛰어내리고 나서 바로 신고가 들어오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경우 시신일 때 발견돼 늦게 신고되는 일이 많다"고 말했다.

현재 광진 구조대에는 22명, 영등포 구조대에는 17명의 구조 요원들이 대기하고 있으며 이들의 인건비와 구조대 유지관리비, 장비구매 등에 연간 20억5천777만원이 투입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SOS 긴급전화 '생명의 전화'를 마포대교와 한남대교에 각 4대씩 설치했으며 영등포 구조대에 고속구조정을 추가 배치하는 등 투신자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또 내년까지 한강교량 두 곳에 투신을 감시하는 CCTV와 교량접근 경보시스템을 설치하고, 반포 수난구조대와 고속구조정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