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China and Japan launch trilateral body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China and Japan launch trilateral body

테스트

From left: Rui Matsukawa, deputy secretary general of the secretariat; Japanese Ambassador Masatoshi Muto;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Kim Sung-hwan; Shin Bong-kil, secretary general of the secretariat; Chinese Ambassador Zhang Xinsen; and Mao Ning, deputy secretary general of the secretariat. [YONHAP]


When Akiko Matsuura, a Japanese administrative assistant, and her Chinese colleague Liu Ge greeted guests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yesterday, it was identical to Korean custom.

They called it Asian custom: with their right hand over their left, they politely bowed to the guests flooding out of the elevators in the S-Tower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The mingling guests were indistinguishable from each other, and even most of the names in the guest book on the reception desk were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Without somebody talking, there is no way of finding out who is Korean, Chinese or Japanese,” said Matsuura.

The cultural similarities Korea, Japan and China have shared over the several past millenniums could help trilateral cooperation, which the secretariat aims to bring to the next level.

But amid the gathered crowd at the secretariat’s opening ceremony was also cynicism - that the body was just a small step toward the remote dream of realizing a Northeast Asian bloc.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an intra-governmental body set up at President Lee Myung-bak’s suggestion and by an MOU signed in May 2010, drew more than a hundred dignitaries as well as media from the three countries.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Kim Sung-hwan, Japanese Ambassador Masatoshi Muto and Chinese Ambassador Zhang Xinsen gave congratulatory speeches at the ceremony, highlighting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body’s establishment.

The secretariat is tasked with implementing agendas agreed upon during trilateral summits as well as developing new cooperation agendas.

Shin Bong-kil, secretary general of the secretariat, said the body would function as a hub for cooperation among the three countries.

Talk of creating a Northeast Asian community, intended to synergize the three major countries of East Asia, began in earnest in 1999.

Since then, people-to-people exchange among the three neighbors has risen from 6.5 million to 16.5 million, with trade volume jumping 4.5 times from $129 billion to $588 billion.

Their combined population, 1.5 billion, makes up 22 percent of the global population, and their economy almost 20 percent.

Economic partnership could be enhanced further with negotiations on a trilateral free trade agreement - a major goal for the new body. Cultural and human resource exchanges will also top the secretariat’s priorities.

But divisive territorial and historical issues that have hindered cooperation among the trio are likely to be left untouched, diplomatic observers say. One Japanese journalist at the ceremony expected that the body would likely deal only with administrative matters unless major concessions were made by the leaders of the countries.

Rui Matsukawa, deputy secretary general of the secretariat, made clear that difficult issues were outside the scope of cooperation. “These [tricky] issues are dealt with by the governments by nature. Actually, the secretariat should not allow these issues to head into our domain. If we do that, it will collapse our secretariat,” she said.

Mao Ning, also deputy secretary general, said cooperation on even economic issues could be difficult because of large differences among the countries. “Pushing forward with cooperation is a challenge,” she said. “We are exploring in what way we can do something real for trilateral cooperation.”

Ra Jong-yil, former Korean ambassador to Japan and now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said initiating such a trilateral project would still make a difference. “The future is not something we should predict,” he said. “It is something that we can make.”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뉴스]

한중일 3각협력 '틀잡기'…협력사무국 문 열어

역내 FTA협의ㆍ재난대응 강화..한반도안정 기여 기대

'동북아 삼각협력'의 추진체가 될 한ㆍ중ㆍ일 3국 협력사무국이 27일 서울에서 문을 열었다.

지난해 5월 제주도 제3차 3국 정상회의에서 사무국 설치가 합의된 지 1년4개월 만의 결실이다. 좀 더 시야를 넓혀보면 1999년 한ㆍ중ㆍ일 정상회의가 출범한 이후 지속적으로 발전을 모색해온 3국간 협력이 비로소 '제도화'됐다는 의의를 갖는다.

이번 사무국 개소는 무엇보다도 동북아 역내에서 3국 공통의 현안에 대응하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협력의 틀을 모색하기 위한 공동 국제기구가 출범했다는데 외교가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이는 탈냉전 이후 지역화와 블록경제화의 세계적 추세에 부응하는 동북아 역내의 지역협력 움직임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사실 동북아는 1990년대 중반까지도 '지역주의의 불모지'로 불릴 만큼 독자적인 지역협력의 움직임이 미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러나 동북아의 국제적 영향력 증대와 상호 의존관계 심화 속에서 3국 협력은 이제 움직일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 3국 간 이해관계의 충돌을 완화하고 각종 현안을 공동 대응ㆍ관리하기 위한 지역협력의 필요성이 그만큼 커진 것이다.

작년 현재 동북아 3국은 세계인구의 22.3%(국제통화기금 통계)에 달하고 총 경제규모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유럽연합(EU)에 이어 세계 3위다.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9.6%, 교역량의 17.6%, 외환보유액의 45.7%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3국의 영향력은 팽창 일로다.

그와 동시에 지난 20년간 3국간 경제협력과 민간교류가 급증하면서 동북아 역내의 상호의존도와 협력의 수위가 급속히 높아지고 있다. 단순히 지리적 인접성을 넘어 경제적으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공동운명체'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협력'의 요인이 커지는 만큼 '갈등'의 요인도 늘어나고 있다. 역내의 군사적 긴장과 영토분쟁, 원자력 안전, 해양오염 등 3국간 이해갈등 조정이 필요한 이슈들이 우후죽순처럼 터져나오고 있다.

이 같은 동북아 역내의 복잡다단한 관계 속에서 협력사무국의 출범은 지속 가능한 3국간 협력의 제도적 메커니즘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해볼 수 있다.

특히 주목할 대목은 이 같은 3국의 협력이 한반도 정세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점이다. 3국이 다방면에 걸쳐 실질협력을 이루게 되면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적 통일을 추진하는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분석이다.

3국 모두 6자회담 참여 멤버라는 점에서 이들 국가 간 협력 강화는 북핵문제 해결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맥락 속에서 탄생한 3국 협력사무국은 20여 명 안팎의 작은 국제기구에 불과하지만 안팎의 기대는 자못 크다.

앞으로 협력 사무국은 3국간 협의체를 운영하며 각종 협력ㆍ지원사업을 발굴해나갈 예정이다. 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현안이 되고 있는 재난관리와 원자력 안전, 한ㆍ중ㆍ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경제협력, 재생에너지와 에너지효율성 제고 등 환경문제, 대학 간 교류사업인 '캠퍼스 아시아'(CAMPUS Asia) 등 인적ㆍ문화교류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 아이디어들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3국 간 존재하는 정치ㆍ안보적 갈등구조다. 이는 3국이 실질적 협력을 꾀하는데 근본적 한계를 드리울 수밖에 없다. 천안함ㆍ연평도 사태 이후에는 한ㆍ중 간 긴장이 형성됐고 중ㆍ일 간 영토분쟁은 언제든지 불붙을 수 있는 '뇌관'이다.

이에 따라 3국 간 협력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려면 3국 지도자들이 가급적 갈등요인을 줄이고 협력요인을 강화하는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면서 구체화된 내용물을 갖춘 실천적 조치를 검토해나가는 것이 긴요하다는 지적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Chuseok travelers discouraged, warned to be careful

Honk against Moon this Saturday, lose your license

No wrongdoing by Choo or family, prosecutors find

Law firm Shin & Kim announces new recruits

Most social distancing rules to remain through Chuseok 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