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Lee’s polar bear tic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 Lee’s polar bear tic

The Asahiyama Zoo in Hokkaido, Japan, is widely known as an exemplary case of innovative management. The zoo nearly shut down in the mid-1990s, when the number of visitors declined significantly. But it overcame the crisis to great success by introducing “behavioral exhibitions.” It built an aquarium on top of a walkway so visitors could see seals swimming overhead. It also developed programs that allowed visitors to interact with animals. In 1996, before the exhibitions were introduced, the zoo had 260,000 visitors. Last year, the number was 2,061,519. When I visited the zoo earlier this year, it was crowded despite a recent cold snap.

While I was there, I spotted a flaw in the polar bear cages. I noticed that one bear was walking the same path over and over. He would walk to the edge of the cage, turn his head, walk back and repeat the pattern. Its behavior is similar to a child who develops a tic when under extreme stress. It happens to tigers and lions as well, but polar bears are especially prone to this behavior. In the wild, a polar bear’s boundary of movement is over 80,000 square kilometers (30,888 square miles). It is only natural that being confined to a small space with only a tiny pool would put it under tremendous stress.

The polar bear in his cage reminds me of the appointments made by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since the beginning of his term. The president has created controversy with his tendency to make appointments based on academic, religious and regional favoritism - and repeated the same pattern over and over again.

The administration’s tendency toward cronyism is serious. A friend of mine holds a public position. He said that although the position was advertised, his selection was predetermined thanks to his personal connections. He even visited the office before the recruiting began to meet with the staff. At the interview, he said that, while he was waiting with other candidates, he grew nervous because he was worried that one of the staff members he had met would talk to him, and he did not want the other candidates to realize the interview did not matter. The sad thing is that countless positions have been given away like this under the Lee administration.

For caged animals, there is a behavioral enrichment program for correcting repetitive behavior. I wish there were such a thing as a personnel-appointment enrichment program for politicians. But I worry that even if there were, the Lee administration would not try it.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국내에도 경영 혁신 모범사례로 널리 소개된 곳이 일본 홋카이도의 아사히야마(旭山) 동물원이다. 입장객이 줄어 1990년대 중반 동물원 문을 닫을 지경에 몰렸다가 '행동전시'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큰 성공을 거두었다. 관람객 머리 위에 수족관을 배치해 물개들이 노는 모습을 보게 하고, '펭귄 산책'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1996년 26만 명이던 관람객이 지난해엔 206만 1519명. 올해 초 휴가길에 아사히야마 동물원을 찾았을 때도 추운 날씨인데도 각국에서 몰려든 관람객들이 북적이고 있었다.
그러나 북극곰 코너에서 한가지 흠(?)을 발견하고 여기도 완벽하지는 않다고 느꼈다. 우리에 갇힌 북극곰이 시종 일정한 코스를 반복해 오가는 '정형(定型)행동'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우리 가장자리에 가서는 고개를 크게 한 번 휘젓고 뒤돌아 온 길을 되짚어 걷곤 했다. 야생 북극곰의 활동영역은 8만㎢를 넘는다. 좁은 땅과 풀장이 전부인 사육 환경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 게 당연하다. 스트레스를 받은 아이들이 종종 틱(tic) 증후군에 걸리는 이치다. 호랑이나 사자도 그렇지만, 특히 북극곰은 이런 이상행동이 잦다고 한다. 전세계 동물원의 공통된 고민거리다. 동물학대 논란을 감안해 아예 북극곰 전시를 포기한 동물원도 꽤 된다.
똑같은 짓을 반복하는 정형행동이 우리에 갇힌 야생동물에게만 나타나는 것일까. 인간 세상에서도 적지 않을 것이다. 현 정부에서 하는 인사를 보며 우리 속 북극곰을 떠올린다. 임기 초부터 '고소영' 파문을 부르더니 해 저물어가는 지금까지도 같은 코스, 같은 방식을 답습하고 있다. 심각한 폐쇄성이요 내향성(內向性)이다. 개방형 공직에 취직한 한 지인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다. 말은 공개모집이었지만 사전에 연줄로 자신이 내정돼 있었다고 한다. 공모 전 그 기관에 미리 가서 인사치레도 했다. 면접시험을 치르던 날, 다른 지원자들과 함께 대기 의자에 앉아 있는데 며칠 전 인사를 한 여직원이 다가오길래 혹시 아는 체라도 하면 어쩌나 바짝 긴장했다는 것이다. 옆의 들러리들에게 들킬까봐. 최근 결정된 한전 자회사 사장을 비롯해 그 숱한 감투들 상당수가 이런 식으로 씌워졌다고 추측한다면 오판일까.
동물원 북극곰의 이상행동은 스트레스 때문이다. 관람객 탓도 있다. 그러나 습관화된 회전문 인사는 거꾸로 관람객들에게 스트레스를 준다. 북극곰은 안쓰럽지만 편중 인사는 혐오스럽다. 야생동물의 정형행동을 완화하는 데는 동물 행동풍부화(behavioral enrichment) 프로그램이 효과적이라고 한다. 되도록 야생 환경에 가깝게 맞춤형 우리를 꾸며주는 것이다. 혹시 '인사 행동풍부화' 프로그램 같은 건 없을까. 있어도 받아들이기나 할까.
노재현 논설위원·문화전문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