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in a mature and stable socie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s in a mature and stable society

On a recent trip through Europe, I realized that borders have disappeared in the European Union. While I was there, I took the train from Paris to Brussels. My train left the Gare du Nord in Paris and traversed northeastern France at a speed of 300 kilometers (185 miles) per hour. After an hour and 22 minutes, we arrived at the Brussels South station. The train ride was so quick there wasn’t enough time to read the paper thoroughly, and I couldn’t recall when we had crossed the border. The only sign that I was in a different country came in the form of a text message from the automatic roaming service on my smartphone.

When I got to Brussels, the capital of a country without a government, it was calm. The streets are peaceful and tranquil, and it’s a stark contrast to chaotic and noisy Paris. The European Commission headquarters seems to have recovered peace and order, at least on the surface, since the Greek prime minister unexpectedly proposed a national referendum.

At present, Belgium has been without a government for 512 days and counting. There was a general election on June 13, 2010, but there has not been a final agreement between political parties on the establishment of a coalition government. The backdrop for the prolonged negotiation is the regional antagonism between the French-speaking and less developed Wallonia in the south and the Dutch-speaking and affluent Flanders in the north.

But disorder and the chaos of anarchy is nowhere to be found in Brussels. All public services are operating normally. Public transportation is in service without disruption. Police cars patrol the streets and garbage trucks pick up the trash. Paul Jeremy, a 49-eyar-old who was jogging at Park du Cinquantenaire, said it is nice not to see politicians fighting.

In Belgian politics, the formation of a coalition through the continuation of public policy is inevitable, so when the regime changes, there will be little room to make a drastic shift in public policy. The parliamentary system makes it possible, but a more crucial reason is that the society is mature and stable.

Often when a regime changes, a completely new set of policies divides the public and throws society into chaos, as if a new world order has arrived. But that doesn’t seem to be the case in Belgium. Politics is for the people, not the other way around. What about us? Will we continue to make a fuss whenever we have regime change her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파리 북역을 출발한 고속열차 탈리스 9317호-. 프랑스 북동부 평원을 가로질러 시속 300km의 속도로 미끄러지듯 달린다. 1시간 22분만에 도착한 브뤼셀 남역. 신문 하나를 꼼꼼히 보기에도 모자란 시간이다. 국경을 넘은 기억도 없고, 여권을 보자는 사람도 없다. 자동으로 로밍되는 스마트폰에 뜬 문자가 월경(越境)을 일깨워 줄뿐이다. 국경 없는 유럽을 실감한다.
낙엽 쌓인 늦가을의 브뤼셀 거리는 한적하고 평온하다. 혼잡하고 시끄러운 파리와는 대조적이다. 유럽 각지에서 몰려든 '분노한 사람들'이 금융자본의 탐욕과 부패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였던 곳은 관광객들 차지가 됐다. 그리스 총리의 느닷없는 국민투표 제안으로 비상이 걸렸던 유럽연합(EU) 집행위 본부도 외견상 평온을 되찾았다. '무정부' 국가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의 표정이다.
지금 벨기에엔 정부가 없다. 512일째다. 지난해 6월 13일 총선을 치렀지만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정당간 협상이 아직까지도 최종 타결이 안 되고 있다. 못사는 남부 왈로니아(프랑스어권)와 잘사는 북부 플레미시(네덜란드어권)의 지역간 반목과 대립이 배경에 깔려 있다. 지역과 노선을 기반으로 정당이 난립하다 보니 선거 결과는 언제나 사분오열이다. '무지개 연정'은 벨기에 정치의 트레이드 마크다.
그러나 브뤼셀 어디서도 아나키즘의 무질서와 혼란은 찾아 볼 수 없다. 모든 공공 행정과 서비스는 정상이다. 대중교통은 차질없이 운행되고 있고, 경찰차와 청소차는 분주히 거리를 오가고 있다. 시내 생캉트네르 공원에서 조깅을 하고 있던 폴 제레미(49)는 "아무 문제 없다"며 "정치인들이 서로 싸우는 꼴 안 보니 오히려 좋다"고 말했다.
정책연합을 통한 연정이 불가피한 구조이기 때문에 정권이 바뀌더라도 정책 변경의 여지가 크지 않은 것이 벨기에 정치의 특징이다. 내각책임제 탓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사회가 성숙되고 안정돼 있기 때문에 가능한 얘기다.
노자는 있는듯 없는듯 한 '무위(無爲)의 정치'가 최상의 정치라고 했다. 정권이 바뀌면 마치 세상이 뒤집어지기라도 한 것처럼 완전히 새로운 정책으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는 것은 '유위(有爲)의 정치'다. 국민을 위해 정치가 있는 것이지 정치를 위해 국민이 있는 것은 아니다. 언제까지 우리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한바탕 난리굿을 피워야 하는 것일까.
<브뤼셀에서>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