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s must first be good politicia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s must first be good politicians

There once was a talented shortstop who was not very good at defense, so the coach decided to boost his spirits. The coach played shortstop and the first ball was a grounder to the infield. The coach stretched out his glove to catch the ball, but missed it. The second ball was a line drive but bounced back after hitting his glove. The third ball was an infield fly, and before he could call it, it hit his forehead. The coach said, “You see, once you ruin your spot, no one can take over!”

Former U.S. President Ronald Reagan liked to joke about baseball. I was reminded of Reagan while watching former Italian Prime Minister Silvio Berlusconi step down because neither was very interested in policy. Berlusconi was prime minister for 10 of his 17 years in politics, but his legacy mostly involves sex scandals, alleged corruption and inappropriate remarks. He is exiting amid jeers from his people, while Reagan was chosen as the greatest president in an opinion poll. What made them so different?

Reagan compared his predecessors to the shortstop in the joke. After his predecessors had ruined the economy, he knew it would be hard to fix it no matter who was president. Jimmy Carter defeated Gerald Ford in 1976, the year in which Carter came up with the misery index, a combination of inflation and unemployment. That year, the misery index was 13.5. By the time Carter ran against Reagan for reelection, the misery index had soared to 20.6. In the first year of Reagan’s term, the economy was in a dreadful state. It was the most frightening decline since the Great Depression, with unemployment hovering at more than 10 percent. But Reagan turned the economy around. And then came the period that Wall Street Journal columnist Robert Bartley described as the “seven fat years.” By the time Reagan left the White House, the misery index in the United States was 8.

While he advocated personal liberty and a market economy, his priorities were more than just the economy. Just as Professor Michael Sandel said, Reagan reminded Americans of community values such as family, respect for one’s neighbors and patriotism. He helped Americans regain their confidence, and it continued to serve as America’s growth engine until the 1990s.

Our next president must remember one thing, as his predecessor lost his political capital for loathing politics. As columnist Joseph Alsop once said, you have to be a great politician first in order to become a great president.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유망주 유격수가 있었다. 그런데 수비가 엉망이었다. 참다 못한 감독이 글러브를 끼고 시범에 나섰다. 첫 번째 타구는 내야 땅볼이었다. 감독이 글러브를 갖다 댔지만 가랑이 사이로 빠지고 말았다. 다음은 정면을 향하는 직선타. 그러나 공은 감독의 글러브를 맞고 튕겨 나갔다. 세 번째는 평범한 내야 플라이였다. “마이 볼” 외침도 끝나기도 전, 공은 그만 감독의 이마에 박혀버렸다. 글러브를 집어 던지며 감독이 말했다. “봤지? 존스. 네 녀석이 한번 그 자리를 망쳐놓으면 아무도 그 자리를 맡을 수 없는 거야!”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이 즐겨 하던 농담이란다. 사임한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전 총리의 모습을 보면서 생뚱맞게 레이건이 떠오른 건 그들만큼 정책에 관심이 없던 국가지도자도 없었을 거라는 생각에서일 터다.
17년 정치경력 중 10년간 총리였던 ‘총리 전문’ 베를루스코니지만, 성 추문과 비리 의혹, 마초 발언, 외국 정상들에 대한 결례 말고는 기억나는 게 없다. 레이건을 폄하하는 사람들 눈에는 레이건 역시 잘생긴 외모와 화려한 대중연설 말고는 아무 것도 없었다. 그런데도 누구는 국민들 야유 속에 떠나야 했고, 누구는 올해 미 여론조사에서 “가장 위대한 대통령” 1위에 올랐다. 대체 그 차이가 뭘까.
레이건은 농담 속 유격수를 전임 대통령들로 여겼다. 그들 탓에 엉망이 돼 누가 대통령이 돼도 손을 쓰기 힘들 거란 얘기였다. 1976년 카터는 인플레이션과 실업률을 조합한 ‘불행지수(Misery Index)’를 고안했다. 이에 따르면 그 해 불행지수는 13.5였고, 그걸로 포드를 박살냈다. 하지만 그가 레이건을 상대로 재선에 도전할 때 불행지수는 20.6으로 폭등했다. 레이건 취임 첫해 경제는 끔찍했다. 실업률이 10%를 넘는 대공황 이래 가장 가파른 추락이었다. 하지만 레이건은 이를 바꿔놓았다. 83년 경제는 급상승으로 반전했고, 월스트리트저널의 칼럼니스트 로버트 바틀리가 ‘배부른 7년’이라 부른 시간이 이어졌다. 레이건 퇴임 때의 불행지수는 8이었다.
개인자유와 시장경제에 목청 높였지만 그의 최우선 가치는 경제 이상이었다. 그것은 마이클 샌델 교수가 지적하듯 “가족과 이웃, 애국심 같은 공동체의 가치에 대한 환기”였다. 국민들로 하여금 자신감을 되찾게 만드는 것이었다. 레이건은 민주당도 갖지 못했던 그 믿음을 일관되게 견지했고, 국민들은 대통령과 같은 신념을 공유한다고 믿었다. 그것이 곧 ‘정치력’이었고, 90년대까지 이어진 미국의 성장동력이었다.
그런 면에서 베를루스코니는 레이건에게 상대가 안 됐다. 우리 앞길이 구만리인데, 이탈리아까지 걱정할 필요는 없겠다. 다만 정치를 혐오하다 정치력까지 잃어버린 전임 대통령을 보며 후임자가 명심할 말이 있다. “위대한 대통령이 되려면 먼저 훌륭한 정치인이 돼야 한다.” 명칼럼니스트 조셉 앨섭의 말이다.
이훈범 중앙일보 J 에디터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