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n off the crosses but light the tre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urn off the crosses but light the trees

As the end of the year approaches, I cannot believe that 2011 is almost over. I asked people around me how they feel about this year, and they agree that this year passed by so quickly. As the market is so sluggish and the economy is in a slump, not many people are celebrating the holiday season in an extravagant fashion. Around this time every year, downtown Seoul is usually crowded with people, but traffic is rather light on the way back home after work.

This year, the apartment complex I live in did not put up any decorations. In the past, the buildings were decorated with colorful light bulbs in the shape of hearts and flowers, but the community decided to save energy by leaving out the decorations. I noticed that my apartment is not the only one being budget conscious. Apartment complexes in the neighborhood also decided against holiday decorations.

However, churches are exceptions. The churches have adorned their steeples with colorful blinking light bulbs. At night, they are flashing in various colors. As I looked down from my balcony, the Christmas lights looked like neon signs of night clubs. The people living in the building next to the church may be disturbed when they sleep. Without the decoration of churches, the holiday season may be even plainer, but we need to consider visual pollution.

In Korea, crosses are usually associated with the color red. At night, churches turn their red lights on. While the protestant church of Korea originates from Christian churches in the United States, Americans do not use red crosses. Churches usually have simple, white crosses. Because there are so many churches in Korea, they may want to attract attention. But it is questionable if it is necessary to waste precious energy on highlighting the cross.

This year, Christmas towers have been installed on the front line. The government accepted demands from Christian organizations and allowed the installation of large Christmas tree-shaped towers in three locations, Aegi Peak, the Peace Observatory and the Unification Observatory. The 30-meter-tall towers adorned with colorful light bulbs can be seen from North Korea with the naked eye. The tower in Aegi Peak was taken down in 2004 as agreed by Seoul and Pyongyang, but it was turned on again last year, after the attack on the Cheonan and Yeonpyeong Island.

North Korea is resisting firmly. Pyongyang called the Christmas trees a psychological tactic to provoke the North and threatened it may result in unexpected consequences. The Korean forces are building walls around the towers to protect against emergencies. There is concern that North Korea may take action when the trees are lit up on December 23.

The electricity supply in the winter season is facing a possible contingency as two nuclear reactors are out of order. People are concerned about a blackout. A few Christmas trees may not make much difference. It may be more important to shed the light of hope on the North Korean residents. However, churches may want to consider turning off the red lights on cross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한 해가 끝자락에 걸렸지만 별로 실감이 안 난다. 나만 그런가 해서 물어보니 다른 사람들도 그렇다고 한다. 사는 게 팍팍해진 탓이 클 것이다. 경기가 안 좋다 보니 연말이라고 들떠 흥청망청할 분위기가 아니다. 매년 이맘 때면 인파로 북적이던 서울 도심의 퇴근길도 요새는 한산해 보인다. 서울 광장의 구세군 종소리와 성탄 트리가 그나마 송년을 일깨워주고 있다.
우리 동네 아파트 단지도 이번 연말에는 아무런 장식을 안 했다. 전에는 알록달록한 전구로 하트 모양도 그리고, 꽃장식도 하고 그랬지만 에너지 절감 차원인지 그냥 '패스'하고 넘어갔다. 그러고 보니 우리 단지만 그런 게 아니다. 이웃 단지에서도 못 본 것같다. 구청의 행정 지도 탓일 수 있겠다.
그래도 교회는 예외인 것같다. 단지 내 상가 옥상에 설치된 교회 첨탑은 울긋불긋한 전등줄을 휘감고 있다. 밤이면 빨갛고 파랗게 바뀌며 번쩍거린다. 베란다에서 내려다보니 마치 나이트클럽 네온사인같다. 바로 옆 동 주민들은 밤잠을 설칠지 모르겠다. 이마저 없으면 연말이 더욱 삭막하지 않겠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시각 공해와 도시 미관도 생각해야 한다.
한국에서 십자가는 으레 빨강색으로 굳어졌다. 밤마다 교회들이 십자가에 빨간 조명을 해놓기 때문이다. 한국 개신교의 뿌리인 미국에는 빨간 십자가가 없다. 흰색으로 된 소박한 십자가가 대부분이다. 워낙 교회가 많다 보니 사람들 눈길을 끌기 위해 그랬겠지만 아까운 전기 써가며 꼭 그렇게 해야 하는 건지 의문이다. 붉은 십자가가 불야성을 이루는 나라는 지구상에 우리나라밖에 없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전방에 성탄절 등탑이 설치된다. 정부가 개신교 단체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애기봉과 평화전망대, 통일전망대 등 세 곳에 성탄 트리 모양의 대형 등탑 설치를 허용했다. 오색 전구로 장식된 높이 30m의 철탑은 수십 km 떨어진 북한 지역에서도 맨눈으로 훤히 볼 수 있다. 애기봉 등탑은 2004년 남북간 합의에 따라 철거됐지만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이 있었던 지난해 다시 불을 밝혔다.
북한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북한을 자극하기 위한 심리모략전이라며 "예상치 못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협박하고 있다. 우리 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등탑 주변에 방호벽을 설치 중이다. 불이 켜지는 23일 이후 북한이 혹시 무슨 짓이라도 벌일까 걱정이다.
울진 1호기와 고리 3호기 등 원전 2기가 동시에 고장나 겨울철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블랙아웃’(대규모 정전사태)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그렇다고 등탑 몇 개 못 밝힐 건 아니다. 북한 주민에게 희망의 등불을 비추는 게 더 중요할 수 있다. 그래도 교회 십자가의 빨간 조명은 끄는 것이 어떨까. 교회 내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니 말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