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divisions over a dea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divisions over a death

A controversy is brewing again over the question of paying tribute to the form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ho died of a heart attack on Dec. 17. A group of victims who had suffered from our National Security Law during the democratic movement days attempted to establish an altar in front of Deoksu Palace in central Seoul to pay tribute to the late Defense Commission chairman. But the police said they would block any attempts to set up altars for Kim here. Meanwhile, a civilian group championing reunification without outside intervention announced that its leader had left for Pyongyang without government permission.

Kim Jong-il has left a double-faceted legacy to us. An unparalleled icon of belligerence, he ordered military attacks on our warship Cheonan and on Yeonpyeong Island near the tense maritime border in the Yellow Sea, not to mention the cataclysmic bombing of a Korean jetliner in 1987 and the attempted murder of President Chun Doo Hwan in 1983. He threatened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with his persistent nuclear dream. Against such a backdrop, a majority of South Koreans naturally still harbor bad feelings about him.

At the same time, however, Kim helped improve fragile South-North relations, particularly after a historic summit with President Kim Dae-jung in return for a massive economic aid from the South.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established thanks in part to economy-savvy Kim Jong-il, still remains a seed of hope amid the drastic deterioration of bilateral relations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Yet it is totally undesirable for pro-North and conservative civic groups to fight each other over paying tribute to Kim. The government’s decision to allow Lee Hee-ho, the widow of President Kim Dae-jung, and Hyundai Group Chairwoman Hyun Jeong-eun to visit Pyongyang was a strategic - and perhaps painful - one to turn the tide in the current stalemate on the peninsula and establish a positive environment for better bilateral relations and ultimately toward a peaceful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issue at a critical turning point like this.

Some internal forces’ dismissive and combative attitudes toward the government’s guidelines on the tribute issue will only hinder the further development of bilateral relations. Their unfettered sympathy toward the North at a volatile moment like this goes against the general sentiment of our people. Such disruptive actions do not help the South or the North at all.


부정적 여론 불구 정부 조의 표명 한반도 장래 위한 전략적 결정인데 일부 세력 판 깨려는 의도 아닌가
지난 17일 사망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조문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국가보안법피해자모임’은 덕수궁 앞 대한문 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겠다고 나섰고 서울대 한 학생이 학교에 분향소를 설치했다가 학교 당국에 의해 즉시 철거됐다. 경찰은 “대한문 광장 분향소 설치를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라는 단체는 이 단체의 공동대표 한 사람이 정부 승인 없이 조문을 위해 입북했다고 발표했다. 이 단체가 기자회견을 벌인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는 ‘어버이연합’이라는 단체 회원들이 규탄 시위를 벌이며 거칠게 항의해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답답한 일이다.
김정일이 생존한 시기 남북관계는 양면적이었다. 김정일은 남한에 대해 대단히 호전적(好戰的)이었다. 가깝게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지시했으며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미얀마 전두환 전대통령 암살미수사건 등 대한민국의 안위를 크게 해치는 공격을 일삼아 왔다. 특히 김정일이 지난 십 수 년 동안 매달린 핵무기 개발은 한반도 안정을 결정적으로 위협해왔다. 따라서 김정일에 대해선 우리 국민 다수가 상당히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동시에 김정일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남북관계를 크게 개선한 ‘업적’도 있다. 적극적인 관계 개선의지를 보인 김대중 전대통령 정책에 호응한 것이고 대규모 경제지원을 받기 위한 고육책(苦肉策)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의 결단으로 남북한은 화해협력을 통한 평화정착 전망을 키울 수 있었다. 예컨대 개성공단은 남북관계가 크게 경색돼 있는 오늘도 남북한 모두가 포기하지 않는 ‘희망의 씨앗’으로 남아 있다. 따라서 우리 사회에서 ‘김정일 조문’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는 것도 ‘있을 수 없는 일’만은 아닐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북단체와 보수단체 사이에, 또 정부와 일부 민간인 사이에 갈등이 빚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에 대해 정부가 조의를 표명하고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아산 회장의 조문 방북을 승인한 것은 전략적인 결정이다. 전환기에 처한 북한이 핵문제나 남북관계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려는 차원이다. 다수 국민들의 부정적 인식이 있음을 알면서도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민주통합당 등 야당 측이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대체로 정부 방침을 수용하는 것도 ‘조문의 정치학’이 갖는 민감성을 이해하기 때문일 것이다.
일부 세력이 정부 방침이나 다수 여론을 무시하고 충돌과 논란을 촉발하는 것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기보다 방해만 될 뿐이다. 나름대로의 논리와 주장이 있을 수 있다. 그렇더라도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면 정부와 국민 다수가 국가의 장래를 위해 조심스러워 하는 문제를 막무가내로 훼방하는 것은 지나치다. ‘판’을 깨트리는 돌출 행동은 남에도 북에도 도움이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