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bye Kim Jong-il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oodbye Kim Jong-il

In five millennia of history, the Korean people have made four world records. South and North Korea each have two records. South Korea has a record for the most rapid industrialization and democratization in the history of humanity, which occurred in only 26 years from 1961 to 1987. Having recovered from the devastation of the war, South Korea has risen to the top in many ways. South Korea constructed the largest passenger ship and built the tallest building. It is the largest manufacturer of televisions and semiconductors. South Koreans stand first in archery, figure skating, golf, baseball and skating.

In contrast, North Korea’s world records are not very honorable. The poorest country in the world has, for instance, built the most powerful arms - nuclear weapons. More shockingly, it has set a record for the longest dictatorship. Kim Il Sung tied with Cuba’s Fidel Castro for the longest rule under one autocrat, but including Kim Jong-il in the count shows the two Kims ruled North Korea for an incredible 66 years. Muammar el-Qaddafi was about to break the record himself but was ousted by his people. And North Korea holds more than a record in terms of length of autocratic rule. It is also exceptional when it comes to cruelty imposed on citizens.

Eleven years ago in October 2000, I remember sitting at Neungrado Stadium in Pyongyang. I attended the celebration of the 55th anniversary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and watched mass gymnastics and artistic performances. Kim Jong-il, then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of North Korea, was not far from me. Two security officials were standing behind him with eyes as fierce as a viper. American delegates, including Secretary of State Madeleine Albright, were sitting next to Kim Jong-il.

A deafening whoop marked the beginning of the show. Thousands of children, students, civilians and armed forces were dressed in colorful uniforms and moved like robots, presenting cards to create images of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At the climax of the show, hundreds of soldiers held fixed bayonets and showed fencing and other stunts. The soldiers shouted at once and stormed toward the VIP section, displaying cards reading, “Anyone provoking North Korea will not survive on this planet.”

This kind of behavior left the foreign press in a complete shock. On the bus heading back to the hotel, reporters uttered, “Incredible!” “Unimaginable!” “Shocking!” One added, “Not even Lenin, Stalin, Ceausescu, Castro or Mao Zedong could do this!” And he was right. None of the Nazis, fascists, kamikaze fighters, the Red Guards, Saddam Hussein or Gaddafi could make such a performance possible. Kim Jong-il was the only dictator who could move people like robots.

-ellipsis-



5000년 역사에서 한민족은 세계기록 4개를 세웠다. 남·북한 두 개씩이다. 남한은 26년(1961~87년)만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뤄냈다. 인류역사상 가장 빠른 것이다. 남한은 전쟁의 폐허에서 일어나 많은 분야에서1위를 달린다. 가장 큰 여객선, 가장 높은 빌딩을 지었고 TV·반도체를 가장 많이 만든다. 양궁·피겨·골프·야구·스케이팅에서 정상에 올랐다.

반면 북한의 세계기록은 음지의 기록이다.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가 가장 강력한 무기(핵폭탄)를 만들었다. 더 충격적인 건 장기독재다. 1인으로는 김일성과 카스트로가 똑같이 49년으로 최장기다. 하지만 세습으로 치면 북한이 66년이다. 이를 깰만한 이는 카다피였다. 하지만 그는 42년만에 국민에게 처단됐다. 길이도 그러하지만 가혹과 공포에서도 북한 독재는 세계기록이다.

11년 전인 2000년 10월 하순 저녁 나는 평양 능라도 5·1(노동절) 경기장에 앉아있었다. ‘조선로동당 창건 55돐 경축 10만 명 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이 열렸다. 30m쯤 앞에 김정일 위원장이 있었다. 경호군관 2명이 그의 등뒤에 서 있었다. 눈매가 독사처럼 매서웠다. 김정일 옆에는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국 방문단이 앉았다.

천둥소리 같은 함성으로 매스게임이 시작됐다. 원색의 옷과 깃발, 로봇처럼 움직이는 어린이·학생·일반인·군인 수천 명, 수만이 하나가 되는 핵·미사일 카드 섹션…. 클라이맥스에 이르자 군인 수백 명이 대검 꽂은 총을 들고 총검술과 집단격파를 연출했다. 군인들은 “와” 함성을 지르며 주빈석으로 돌진해 왔다. 그 순간, 카드섹션은 이렇게 적었다. “우리를 건드리는 자, 이 행성 위에서 살아남을 자 없다.”

외신기자들은 충격에 빠졌다. 호텔로 돌아가는 버스 안에서 이렇게 외쳤다.“Incredible!(믿을 수 없다)” “Unimaginable!(상상할 수 없다)” “Shocking!(충격적이다)”…. 어느 기자는 “레닌도, 스탈린도, 차우셰스쿠도, 카스트로도, 마오쩌둥도 못 했던 일이다. 아니 앞으로 누구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맞는 말이었다. 나치도, 파시즘도, 가미카제도, 홍위병도, 후세인·카다피도 그런 공연은 못 했다. 인간을 그렇게 로봇처럼 움직였던 독재자는 김정일 밖에 없다.

-중략-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