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inal farewell to Kim Geun-ta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final farewell to Kim Geun-tae

A senior journalist once told me about his encounter with the notorious torture-specialist Lee Geun-an. In 1980, the journalist was taken to police headquarters’ anti-communist division in Namyeong-dong on charges of harboring a discharged reporter who was wanted for his alleged involvement in Kim Dae-jung’s conspiracy case. An investigator came into the room and slapped him, calling him a Communist. After intimidating and threatening him, the investigator tapped his shoulder, and his arm was dislocated at once. In a panic, the journalist said he wanted to admit to everything he was accused of just to get out of the cell. Later, he learned the investigator was Lee, who tortured many democratic activists in the 1980s.

Kim Geun-tae, the senior adviser of the Democratic Party who passed away on Dec. 30, suffered at the hands of Lee for 22 days in 1985. Kim struggled all his life with the aftereffects of the torture he suffered. Lee was sentenced to seven years in prison and became a pastor upon his release in 2008.

Was Kim able to forgive Lee? When Kim visited Lee at Yeoju Prison in 2005, Lee knelt before him and asked for forgiveness. Kim has said he thought that it was such a superficial gesture that he couldn’t say he would forgive him easily. But he was such a respectable man that he said he later regretted that he may have been ungenerous.

I had met Kim Geun-tae when I was covering politics, and I remember thinking, “How can he be involved in politics?” In short, he was a model scholar. When a guest in shabby clothes came to see him, he would greet and send off the guest personally.

Liberals and conservatives alike have expressed sorrow at the departure of this great man. Some are making convenient interpretations to fit their own political interests. The opposition party has cited Kim’s last writing, “Dominate Year 2012,” in its bid to win the upcoming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I’d like to make a confession. I’ve always felt indebted to him. I didn’t exactly receive anything from him, nor do I owe him anything, but I always feel sorry for him. Many Koreans who have lived through the same era may have a similar feeling about Kim as I. Kim’s coffin was wrapped with a cover saying, “Kim Geun-tae, an advocate of democracy.” As I said farewell to him in Moran Park, where he is buried, I whispered, “I am truly sorr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신문사 대선배로부터 이근안을 ‘만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는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수배된 해직기자를 집에 숨겨주었다는 죄목으로 남영동(치안본부 대공분실)에 끌려갔다. 한 조사관이 들어와 “이 자식 빨갱이구먼”이라며 대뜸 뺨을 후려쳤다. 한참 겁을 주다가 손으로 어깨를 툭 건드리자 어깨뼈가 순식간에 빠져버렸다. 공포감에 휩싸여 있는 사실은 물론 없는 일까지 다 내가 했노라 털어놓고 싶어졌다고 한다. 나중에 알고 보니 바로 이근안 경감이었다.
어제 영결식이 거행된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85년 ‘칠성판’ 위에서 무려 22일 동안 훨씬 참혹한 고문을 당했다. 그러나 당사자인 이근안은 7년형을 받고 복역한 뒤 2008년에 목사 안수를 받았다. 고문 후유증으로 평생 고생한 김근태와 목사가 된 이근안. 영화 ‘밀양’, 그리고 ‘밀양’의 원작 소설 ‘벌레 이야기’(이청준)가 현실 속에서 재현된 느낌이다. 자식을 유괴 살해한 범인을 용서하러 교도소를 찾아간 여인. 그러나 감옥에서 전도 받아 기독교인이 된 범인은 평온한 얼굴로 “나는 하나님에게 구원받았다”고 말한다. 절망한 여인은 결국 자살을 택한다.
고 김근태 선생은 이근안을 용서할 수 있었을까. 그가 2005년 여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근안을 면회 갔을 때 이근안은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다. 그러나 그 모습이 가식처럼 느껴져 흔쾌히 용서한다고 말하기가 어려웠다. 그런 자신이 “너무 옹졸한 사람 같다”며 자책한 사람이 바로 인간 김근태다. 정치부 기자 시절 접해 본 김근태는 “이런 분이 어떻게 정치를 하시나” 싶은 사람이었다. 한마디로 전형적인 선비였다. 아무리 볼품없어 보이는 사람이 찾아와도 반드시 자리에서 일어나 객을 맞이했고, 일부러 문밖까지 나와 배웅했다.
그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해 여야, 진보·보수 가리지 않고 고개 숙여 추모하는 분위기다. 특히 야권에서는 ‘2012년을 점령하라’는 고인의 마지막 글을 들어 “올해 총선·대선에서 꼭 승리하자”는 목소리가 높다. 정치적 이해를 앞세운 아전인수식 해석도 적지 않게 눈에 띈다. 나의 경우 고 김근태 선생을 소리 높여 추모할 자격도 이력도 갖추지 못했다. 단 한 가지 고백하자면, 예전부터 왠지 그에게 빚을 지고 사는 느낌이었다. 살다 보면 간혹 그런 사람이 있지 않은가. 뭘 받거나 얻어먹은 것도 아닌데 자꾸 미안하고 죄송한 생각만 드는 그런 사람 말이다. 내게는 김근태가 바로 그런 이였다. 동시대를 사는 적지 않은 이들이 아마 나와 같은 느낌을 갖고 있으리라 짐작한다. 그래서 어제 모란공원에서 ‘민주주의자 김근태’라는 글귀가 쓰인 천을 덮고 영면에 들어간 고인에게 아주 작은 목소리로 말을 건넨다. “미안합니다. 참 죄송합니다.”
노재현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