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 for truth on diamond de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g for truth on diamond deal

State prosecutors will embark on a criminal investigation into a high-profile scandal related to diamond mine development in Cameroon and stock price rigging involving top government officials.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has concluded an internal investigation that has only raised questions about the government’s role.

The case dates back to late 2010 whe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issued a press release that said Seoul-based CNK International had won a deal to develop a mine near the southeastern town of Yakadouma with an estimated 420 carats in diamonds. The reserves were ridiculously overstated, but the developer’s stock price on the technology-laden Kosdaq market shot up based on the news. The state probe found that government officials and their relatives had purchased shares in the company before the press release and raked in hefty profits. Kim Eun-seok, the ambassador in charge of energy and resource development had ordered the press release, according to the investigation. His secretary and brother as well as a senior official at the state-run Korea Resource Corp. made huge profits from stock purchases.

But the questions do not end here. Kim allegedly met with Park Young-joon, the former vice minister of Knowledge Economy, Cho Joong-pyo, the former vice minister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and Oh Deok-gyun, the chairman of CNK International, many times before orchestrating the government news release. It is likely that there could have been a command from someone higher than vice-ministerial level on the entire process of aiding the CNK deal and its stock price, according to circumstantial evidence handed to the prosecution.

Lawmaker Jeong Tae-keun has insisted that two key inner circle figures have received CNK stock warrants at below market prices. Park Young-sun, an executive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fied Party, also claimed that Oh sold stock warrants in his company at cheap prices to people close to the president. The focus has now shifted to other political officials that received warrants at a bargain.

Prosecutors have raided CNK headquarters and banned Kim, government officials, the CNK chairman and members of his family from leaving the country. They will likely be summoned next week. The probe will focus on why the Foreign Ministry distributed the press release and who earned how much from stock price gains. The prosecution will also have to discover whether the plot was a simple stock price scam or corruption involving high-rank officials.

카메룬 다이아몬드 광산을 둘러싼 씨엔케이(CNK)인터내셔널 주가조작 사건의 진상규명 책임은 이제 검찰로 넘어갔다. 감사원이 감사를 마무리하고 결과를 발표했지만 오히려 의혹은 눈덩이처럼 커지는 상황에서 검찰이 공을 넘겨받은 것이다. 이 사건은 외교통상부가 2010년 말 CNK사가 카메룬에서 추정매장량 4억2000만 캐럿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권을 따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매장량은 심하게 부불려진 것이었고, 발표 후 이 회사 주가가 급등했다. 이 과정에 공무원과 가족들이 주식투자로 이익을 남기는 비리가 포착됐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보도자료 배포의 전 과정에 김은석 외교부 에너지자원대사가 관여했고, 김 대사의 여비서와 동생, 광물자원공사 팀장 등이 주식투자로 이익을 남겼다는 것을 밝혀내는 선에서 감사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의혹은 단순한 공직비리 차원을 넘어서고 있다. 일각에선 권력형 비리를 의심하며 ‘다이아몬드 게이트’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의혹의 줄기는 대략 이렇다. 김 대사가 보도자료 배포 전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조중표 전 총리실장, 오덕균 CNK대표와 수시로 접촉했다는 것이다. 이는 감사원도 감사는 하지 않았지만 정황을 포착하고 검찰에 ‘사전협의’ 가능성의 참고자료로 통보했다. 결국 외교부의 보도자료 배포와 주식급등의 과정에 박 전 차관과 조 전 총리실장을 비롯해 보이지 않는 더 높은 배후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배후설은 CNK가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싼 값에 발행해 정권실세에 로비자금으로 제공했다는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정태근 의원(무소속)은 “권력실세 주변 인물 2명이 BW를 취득가 이하로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영선 민주통합당 최고의원은 “오덕균 대표가 BW를 자신의 매입가보다 훨씬 싸게 대통령 측 실세에게 매각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선 누가 주식투자로 얼마를 벌었느냐보다 BW가 유통된 경로에 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자마자 서울 옥인동 CNK본사를 압수수색했고, 김 대사와 박 전 차관 조 전 국무총리, 오 CNK대표, 김 대사의 동생들과 비서, 광물자원공사 팀장 등 관련자들에 대한 출국금지조치 등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압수물 분석작업을 한 후 내주부터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사의 모양새는 갖춰졌다. 수사를 통해 외교부가 매장량이 허위임을 알고도 보도자료를 배포했는지, 이런 정보를 활용해 주가를 띄워 관련자들이 거액의 시세차익을 올렸는지 등의 실체가 밝혀지리라 본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단순 비리가 아니라 주가조작의 배후에 권력실세가 있었는지, 주식을 이용한 로비가 있었는지 등의 실체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 그런만큼 검찰은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이 같은 의혹을 말끔히 해소할 수 있는 결과를 내놓아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