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close book on Lone St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close book on Lone Star

Korea Exchange Bank (KEB) has finally received approval to end its scandalous nine-year marriage to Lone Star and start anew under the umbrella of Hana Financial Group.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last week endorsed Hana Group’s bid to purchase a controlling stake in KEB from the U.S. private equity fund.

The commission ended the long-running dispute over the legitimacy of Lone Star’s qualification to serve as the largest shareholder in KEB by reaffirming the Texas-based buyout company as an approved financial investor. The FSC made the right decision to finally end the years-long saga. If the sale was delayed yet again, the protracted stalemate could have emerged as a sensitive political issue during this election year.

The recently renamed Democratic United Party announced that it opposes the FSC’s decision and plans to continue pressing the legitimacy and legality of Lone Star’s investment through a parliamentary investigation. Opposition members of the National Policy Committee warned that they will hold the financial authorities accountable for Lone Star’s controversial buyout gains in KEB and strive to ensure the government pays a high price during the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elections. But such threats do little to help the financial industry or serve the national interest.

The argument that Lone Star cannot voluntarily sell its stake in KEB because the fund ranks as a nonfinancial firm, and instead should be forced to sell the asset at a punitive bargain rate, will not win international consensus and could undermine the credibility of government policy. If Lone Star’s qualification is questioned, so should previous buyout deals involving KorAm Bank, by Carlyle Group, and Korea

First Bank, by Newbridge Capital. The two capital funds also raked in huge profits by selling their stakes to Citibank and Standard Chartered, respectively.

But their exits from the country did not raise anywhere near as much controversy. Lone Star’s sale has met with extraordinary resistance because its profits were made using a local player — Hana Financial — and because Lone Star’s sale was decided under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Members of the then-ruling Democratic Party should also take responsibility if Lone Star was not properly qualified to take part in the financial deal in the first place.

Politicians should not add to the controversy. It is their job to help put KEB out of its misery, once and for all.



9년만에 매듭지은 외환은행 매각 또 정치 쟁점화해선 국익에 손해 하나금융의 지배구조 안정이 관건
외환은행이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에 팔린 후 장장 9년만에 하나금융지주의 자회사로 새출발하게 됐다. 금융위원회가 지난주 정례회의에서 하나금융지주의 외환은행 자회사 편입 신청을 승인했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또 론스타가 산업자본(비금융주력자)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림으로써 외환은행 인수자격을 둘러싼 논란에도 종지부를 찍었다. 우리는 금융위가 외환은행 매각문제를 이제사 매듭지은 것은 늦었지만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만일 이번에도 결정을 미뤘다면 총선과 대선을 앞둔 정치의 계절을 맞아 외환은행 매각이 또다시 무산되는 것은 물론 론스타를 둘러싼 이른바 ‘먹튀’논란이 정치쟁점화 할 우려가 컸다.
사실 이번 인수승인 결정을 두고 민주통합당은 벌써부터 정치적으로 문제 삼겠다고 벼르고 있다. 민주당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금융위 결정은 원천무효임을 선언하고 론스타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통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또 정무위 소속 민주당의원들도 “MB정부의 론스타 ‘먹튀’ 방조와 금융당국의 직권남용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총선과 대선에서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은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을뿐더러 우리나라 금융산업의 안정과 국익 확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우선 론스타가 산업자본이기 때문에 외환은행 인수가 원천 무효라며 징벌적 매각명령을 내려야 한다는 주장은 국제 기준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정책 결정과 상업적 거래의 안정성을 크게 해치는 일이다. 론스타의 인수자격을 문제삼자면 그 이전에 카알라일 그룹의 한미은행 인수와 뉴브릿지 펀드의 제일은행 인수도 부정해야 한다. 이들 펀드가 국내은행을 인수한 후 막대한 차익을 남기고 외국계인 씨티은행과 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 각각 지분을 매각했을 때는 아무도 이를 문제삼지 않았다. 그런데 유독 론스타가 외환은행을 국내금융자본인 국민은행과 하나금융지주에 매각하려 할 때만 ‘먹튀’논란이 불거진 것은 문제의 본질이 인수자격 여부에 있지 않음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외환은행을 론스타에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은 노무현대통령과 김진표 부총리가 경제정책을 책임지고 있던 시절이었다. 민주당이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자격을 문제 삼는다면 당시의 인수 승인에도 책임을 져야 한다.
우리는 이왕 외환은행 매각이 결정된 이상 이 문제가 정치 쟁점으로 비화하지 않기를 바란다. 외환은행 매각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가열되는 것이야말로 국익에 손상을 끼치는 일이다. 이제 중요한 것은 하나금융지주가 외환은행 경영을 잘 함으로써 은행의 가치를 높이고 우리나라 금융산업의 발전에 기여하는 일이다. 그것이 ‘먹튀’논란을 잠재우고, 하나금융지주의 외환은행 인수가 정당했음을 입증하는 길이다. 그러자면 당장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거취를 분명히 하고 안정된 후계구도를 확립하는 일이 급선무다. 덩치만 커졌다고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