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takes a villa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 takes a village

Triggered by the suicide of a middle school student in Daegu last December, the government came forward yesterday with a comprehensive set of measures to address rampaging violence at schools across the country. The move appears to reflect a stern will to confront the ever-worsening problem with schools taking the helm in efforts to root out the scourge.

But the government’s solutions seem to be a mere collection of over 90 preventive prescriptions and treatments. Without a quintessential element of effectiveness and a keen sense of cooperation among all the parties involved, we can hardly expect the measures to work in the real world, as succinctly suggested by Prime Minister Kim Hwang-sik. Kim said it takes a village to put an end to the violence.

School violence can be conquered only when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nd school authorities engage in thorough self-reflection, which would enable them to think and act in a concerted effort to eradicate school violence. That would represent a sharp departure from the endless cycle of conflict between the liberal and conservative groups in our society.

Some prefer to blame our overly competitive education system, which attaches the utmost value to graduation from prestigious universities and ignores other benefits of education, for the increasing violence at schools. Others contend that the conundrum can only be solved by strengthening criminal punishments for students who habitually use violence against their peers. Though such an approach sounds reasonable at first glance, it is actually a rash way to fix the dilemma at a single stroke. What’s needed is a step-by-step approach to the issue.

For the government’s plan to succeed, Lee Joo-ho, the education minister, must demonstrate an open attitude to dealing with school violence with city and provincial education superintendents. Without their cooperation, the government cannot do anything. Teacher advocacy groups and labor unions too must stop acting like kibitzers when it comes to such an essential issue and aggressively intervene so that they can maximize the impact of the government’s measures.

Despite the government’s repeated efforts to stamp out school violence, they have largely been ineffective because the major players - teachers and principals - were alienated. Only when the government succeeds in rejuvenating their passion for students can the monster on our playgrounds be slain.


학교폭력 추방, 이제는 실천만 남았다

지난해 12월 대구 중학생 권모군의 안타까운 자살 사건을 계기로 전 국민적인 관심사가 된 학교 폭력 문제에 대해 정부가 어제 종합대책을 내놨다. 학교 폭력은 아무리 사소한 괴롭힘이라도 범죄라는 인식 하에 학교가 중심이 돼 이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엿보인다. 90여개의 예방적 대책과 치료적 처방이 백화점 식으로 나열돼 있고, 유기적으로 결합돼 있지 못한 점은 대책의 실효성 측면에서 볼 때 못내 아쉽다. 하지만 김황식 국무총리의 말처럼 대책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지는 않는다. 어린 학생들이 폭력 앞에서 더 이상 절망하지 않도록 보호하는 일은 정부만 대책을 내놓아 저절로 풀릴 일은 아닌 것이다. 이로 볼 때 가정을 비롯해 사회 각 분야의 지속적인 관심과 실천이 뒤따라야 하는, 어찌 보면 더욱 지난(至難)한 일이 우리 앞에 남아 있다.
무엇보다 교육당국과 교단의 자성과 변화가 우선되어야 한다.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 끊임 없이 갈등해온 구태에서 벗어나 최소한 학교 폭력 근절이란 어젠다에 대해서는 일치된 견해와 행동을 보여야 한다. 일부에서는 경쟁 위주의 교육시스템과 학벌 사회가 해체되어야 폭력이 근절될 수 있으며, 이 문제를 회피하는 대책은 모두 미봉책이라고 비난하기도 한다. 형사처벌을 강화해야 폭력 문제가 해결된다는 주장도 있다. 이런 견해는 일견 타당하나 얽힌 실타래를 한 방에 풀 수 있다는 성급함에서 비롯됐다고 본다. 순서를 밟아가며 차근차근 문제를 풀어가는 게 세상의 순리다.
이를 위해 문제 해결의 시동을 건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시·도교육감들과 더불어 학교 폭력에 공동으로 대처한다는 열린 자세를 보여야 한다. 정부가 아무리 대책을 내놓아도 시·도교육청이 도와주지 않고서는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한다는 건 자명한 일이다. 교원단체와 노조도 학교 폭력 문제에 관한 한 훈수꾼의 모습에서 벗어나야 한다. 이들 단체가 교사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큰 만큼 이번 대책이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
정부 종합 대책은 1995년 이후 몇 차례나 나왔으나 그 동안 별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각종 대책이 수렴되는 지점에 있는 학교 교사, 학교장들이 오히려 대책에서 소외된 탓이라고 할 수 있다. 결국 지금 필요한 건 단 한 명의 학생도 놓치지 않겠다는 교사와 학교의 열정을 살리는 일이다. 이 열정이 사그라지지 않게 사회 각계가 지켜보고 지원한다면 폭력 근절은 가능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