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hide from the med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hide from the media

The liberal, splinter opposition Unified Progressive Party has turned selective against the press, banning reporters from news organizations that have been critical of the party. The party’s standoff with the mainstream media began when some famous bloggers accused the so-called East Gyeonggi Coalition - which used to be active in dissident and anti-government movements in the 1990s - of having been behind the scandal of an opinion poll rigging which eventually forced Lee Jung-hee, co-head of the UPP, to bow out of the race to run in the April election.

The controversy was further intensified when outspoken social critic Chin Jung-kwon tweeted that the fact that the tabooed coalition name has been associated with the UPP could serve as a blow. Later, some media reported on the debate and possible surfacing of the underground dissident group.

However, the UPP attacked the conservative media for attempting to undermine the liberal coalitio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nd the UPP in the legislative election by bringing up a nonexistent group. But documents from the DUP and insiders of the UPP all suggest that the radical group has been an active player in the opposition camp.

The existence of the dissident coalition cannot be disproved simply by a flat denial. Of course, defamatory and malicious reporting should be controlled, and the UPP has every right to argue against any accusation and file a lawsuit on any unjust reporting. However, shedding light on the identity of a political group is also part of journalists’ obligation to satisfy people’s right to know.

The UPP has already received state funding of 546 million won ($481,500) from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hich means that it is now a public entity funded by taxpayers. And the party could even emerge as a key player in the legislature depending on the outcome of the upcoming election.

The UPP is obliged to comply with the public right to know. It is also a duty of the press to inform the public. It is not a political party’s due right to block press coverage just because it does not like it. The party should be more open and confident in revealing its philosophical identity and roots as well as its association with the East Gyeonggi Coalition. If it has nothing to hide and its ideological practice is within constitutional and legal boundaries, the press would be the first to step forward to defend the party from any unjust oppression.


통합진보당이 일부 언론에 취재를 거부하고, 담당기자에게 출입을 금지한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다. 불씨가 된 이른바 ‘경기동부연합’은 경선 문자 사건으로 이정희 진보당 대표가 사퇴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사안이다. 일부 인터넷 매체의 필자들이 가장 먼저 “배후는 경기동부”라고 문제를 제기했고, 옛 민주노동당에서 탈당한 진중권씨가 트위터로 논쟁에 가세하면서 확산됐다. 제도권 언론들은 이를 바탕으로 추가 취재를 통해 보도했을 뿐이다. 이제 진보당 내부에 오랫동안 금지어로 간주돼 왔다는 ‘경기동부’는 우리 사회의 주요한 이슈로 떠올랐다.
진보당은 “이미 존재하지 않은 연대체를 흠집 내려는 색깔론”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일리 있는 반박으로 보인다. 그러나 통합민주당의 문건이나 진보당 내부에서도 경기동부가 암암리에 중요한 정파의 하나로 지목돼 온 점을 부인하긴 어렵지 않은가. 실체를 부정한다고 해서 실체가 사라지는 게 아니다. 의도적인 색깔론과 음해성 보도는 당연히 경계해야 한다. 하지만 과연 경기동부의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는 추가 취재와 보도를 통해 국민이 판단해야 할 사안이다. 당연히 진보당은 법률에 따라 진보당이 반론권을 행사하거나 명예훼손소송을 할 권리가 열려 있다. 이 대표까지 소송을 공언한 만큼 법원의 판단을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진보당은 올 1분기에 중앙선관위에서 정당 보조금 5억4603만원을 지원받았다. 국민의 혈세를 지원받는 공당(公黨)인 것이다. 또한 진보당은 총선 결과에 따라 나라 운명을 좌우할 지 모를 주요 정치세력이다. 진보당은 당연히 국민의 ‘알 권리’ 대상이며, 언론은 취재·보도를 통해 표현할 자유가 있다. 이는 언론의 의무이기도 하다. “기사가 악의적”이라는 인위적 잣대로 언론 접근을 봉쇄하는 것은 공당의 자세가 아니다. 우리 헌법은 사상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차제에 경기동부와 진보당이 과연 어떤 사상을 바탕으로 하는지 정정당당하게 공개해 주길 주문한다. 만약 그 사상이 헌법과 법률이 정한 테두리 안에 있는데도 인위적인 공안(公安) 탄압이 가해진다면, 우리부터 연대해 과감히 싸울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