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rty gets down and dir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rty gets down and dirty

We are dumbfounded by the scope of the unethical irregularities that occurred in the opposition Unified Progressive Party’s primary to select some of its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to the National Assembly.

We have to wonder if it is qualified to continue to exist as a legitimate political party. What’s more stunning is the leadership’s action - or lack of it - after it admitted that the March primary was rigged.

The primary was a complete scam way beyond lax management in the online voting and at the party’s polling stations. To describe the problems as mere oversight issues underscores the party’s leadership obliviousness to basic democratic procedures and principles.

Democratic societies license all political activities by registered parties. But they must abide by the basic rules.

Parties should respect agreed-upon democratic procedures and commit themselves to a sense of fair competition. These are the nuts and bolts required of any political party, whether it be liberal or conservative.

But the UPP, which claims to represent the liberal side, shunned these basic rules. It acted like an underground student activist group conspiring to rebel against a military dictatorship. A dictator doesn’t play by rules; neither does it.

It wants to justify its breaking of the law by saying it fights against unjust political power. The leaders of the party who were student activists have not outgrown their sensibilities of three decades ago.

Lee Jung-hee, who shares leadership with two others, opposed the resignation of the six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She also said the report by an internal investigation team had been overblown even as the head of the party’s election committee confessed that the initial findings may be the tip of an iceberg. Lee is losing face herself and tarnishing her party by criticizing its own investigators for exposing wrongdoings.

A party is not worthy of public trust if it commits wrongdoings and defiantly refuses to repent.

It is especially betraying voters who supported its candidates during the April 11 election. It is even criticized by its major support base,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If it keeps this up, it won’t have any supporters left. The party must start afresh. All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and leadership must step down.


통합진보당의 경선 부정 실태는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다. 과연 정당으로서 기본 자격을 갖추었는지 의심스럽다. 더 큰 문제는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당내 파벌싸움에 매몰돼 있는 당 지도부의 행태다.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형태의 부정이, 매우 광범하게 저질러졌다는 것은 단순한 ‘선거관리 부실’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민주적 절차의 중요성에 대한 무지(無知)와 무감각(無感覺)이 당내에 뿌리 깊이 박혀있는 것이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정당활동의 자유는 최대한 보장되어야 한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고 하더라도 정당들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원칙은 있다. 적법한 절차에 따른 공정한 경쟁은 그 최소한의 합의다. 진보든 보수든 이런 최소한의 원칙을 지켰을 때 비로소 제도권 정당정치권에 들어설 자격이 주어진다.
그런데 진보당은 이런 최소한의 의무조차 무시했다. 마치 군부독재시절 지하 운동권 서클을 연상케 한다. 열악한 정치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는 것을 용인하고, 나아가 당연시하던 모습이 연상된다. 진보당 지도부, 적어도 이번 사태를 주도한 당권파는 30년전 운동권의 미몽(迷夢)에서 깨어나지 못한 듯하다.
당권파 이정희 대표는 4일 대표단 총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해 “부풀리기식 결론”이라고 반박했다. 경선과정을 총괄했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도 조사결과를 “침소봉대”라고 말했다. 부정에 책임지고 사퇴해야 할 당사자들이 부정을 고발한 조사결과를 비난하는 적반하장(賊反荷杖)이 아닐 수 없다.
부정을 저지르고도 이를 반성하지 못하고, 따라서 시정하지도 못하는 정당이라면 공당으로서 자격을 잃은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런 정당이 자신을 대표해줄 것이라 기대하는 국민은 없다. 진보당을 지지했던 유권자들의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민노총마저 외면할 기세다. 일부에선 정당 해산 주장까지 나올 정도다. 극한 상황엔 극약처방이 필요하다. 진보당은 모든 것을 버려야 산다. 부정당선된 비례대표와 당 지도부가 모두 물러나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