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rty at a crossroa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rty at a crossroads

The shameful violence of the mainstream faction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that broke out at an intraparty meeting last Saturday poses a fundamental threat to liberal politics in Korea. It is a downright attack on our democracy, far beyond controversies over the massive vote rigging in a primary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The core sect of the party not only obstructed the meeting of the Central Steering Committee but also grabbed a co-chair by the collar, yanked his hair and even tore apart his jacket in defiance of an investigation by a truth-finding committee. Another co-chair, Rhyu Si-min, had his glasses broken in the brawl after denouncing the corruption. Later, the meeting was put off indefinitely in a chorus of insults and yelling.

The severity of the incident rings sharp alarm bells since it destroyed the principle of democracy as did the excruciating violence in 1987 when an organized gang was hired to sabotage the establishment of the Unified Democratic Party. Even in the days of authoritarian government, however, nothing like party members resorting to violence occurred. Popular liberal pundit Chin Jung-kwon compared it to the “frenzy of a cult group.”

After the truth-finding committee labeled the rigged primary a “colossal fraud,” the Central Steering Committee recommended that all the party’s executive members and representatives-elect step down. After that, four co-chairs resigned, but the party is still in limbo faced with the mainstream faction’s vehement refusal to accept an emergency leadership committee and the resignation of the representatives-elect. If the members are in a normal political party, they must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Yet the mainstream faction still shuns any responsibility for the fraud in what amounts to tyranny.

Was it right for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to form a policy coalition with the UPP and is such a blind political alliance good for the country? Is it also OK for such a disparate mixture to continue a perilous cohabitation until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December? And, with the 19th National Assembly convening soon, should citizens keep paying taxes to subsidize the monstrous entity? A reported 10.3 percent of voters supported the UPP, but can such a morally bankrupt party take the helm of progressive politics in the future?

The mainstream faction must respect the decision of the majority, and the elected proportional candidates must bow out. A credible emergency committee should take over to address the crisis.


대표 2인 폭행하고 중앙위 회의 방해
선거부정·당권갈등 넘어 ‘근본적 파행’
야권연대, 진보정치 미래에 짙은 불안감

12일 발생한 통합진보당 당권파 폭력사태는 한국 진보정치에 근본적인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 부정선거 논란이나 당권 갈등을 넘어 정당 민주주의 자체를 공격하기 때문이다. 당권파 세력은 중앙위 회의를 방해하면서 부정선거 진상조사를 지휘했던 조준호 공동대표의 멱살과 머리채를 잡고 옷을 찢었다. 부정선거 규탄에 앞장선 유시민 공동대표는 안경이 날아가는 봉변을 당했다. 당권파의 욕설과 고함 속에 회의는 무기한 정회됐다.
이 사태는 내용이나 논리의 대립이 아니라 민주적 형식과 절차를 아예 깔아뭉개는 것이어서 심각하다. 1987년 폭력배 ‘용팔이파’가 동원된 통일민주당 창당 방해사건 때도 당원들이 대표를 폭행하는 일은 없었다. 권위주의 정권시절에도 없었던 정당 폭력유형이 가장 진보적이며 가장 민주적이라고 자칭하는 제 3당에서 벌어졌다. 진보논객 진중권은 “사교집단의 광란을 보는 듯”이라고 표현했다. 민주주의가 없는 정당은 보편적 교리(敎理)가 없는 종교집단과 같다.
공식적인 당 진상조사위가 비례대표 경선을 ‘총체적 부정선거’로 규정했다. 이에 따라 운영위원회가 지도부 퇴진과 비례대표 경선후보 사퇴를 권고했다. 공동대표 4인은 사퇴했지만 당권파가 비대위 구성과 경선후보 사퇴를 거부해 당은 표류하고 있다. 선장이 없는 배가 된 것이다. 정상적인 정당세력이라면 운영위가 권고한대로 비대위가 추가적인 진상조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 그래야 해결책의 가닥이라도 잡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당권파는 부정선거에 대한 책임도, 문제의 해결도 모두 거부하고 있다. 정당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독선과 전횡이다.
진보당 폭력사태는 많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제1 야당 민주당이 이런 진보당과 총선 연대와 정책연합을 한 것은 옳은 것이었나. 그리고 무조건적인 대선연대는 바람직한 것인가. 진보당내에선 이질적인 세력끼리 과연 선거부정이란 폭탄을 안고 동거를 계속할 수 있나. 곧 19대 국회가 시작된다. 선거부정을 저지른 정당에게 국고보조금을 주고, 그 영향으로 당선된 후보에게 국민세금을 주어야 하나. 국민은 정당득표율 10.3%를 주었다. 그런데 부정과 폭력으로 응답하는 정당이 진보정치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을까. 선거부정의 기획자와 수행자는 누구인지 정확한 진상은 언제 드러날 것인가.
당권파는 운영위 다수결 결정에 따라야 한다. 경선후보는 사퇴하고, 중립적이며 사회적 신망을 받는 비대위가 수습안을 추진해야 한다. 당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당 밖의 권위’가 칼을 잡을 수 밖에 없다. 비례대표 경선은 사실상 당내 행사를 뛰어넘는 것이었다. 실제로는 국회의원을 뽑는 국가적 행사였다. 국민의 이익과 떼어질 수 없는 문제다. ‘우리의 감투이니 우리가 지킬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당권파의 오산이다. 헌법기관은 그들이 아니라 국민의 재산이다. 국민 재산이 마구 유린되는 사태를 사회가 방관할 수는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